생활얘기2014.08.12 06:09

헝가리인 친구는 최근 영국항공를 타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다녀왔다. 그런데 비행기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도착했는데 화물칸으로 보낸 짐가방이 찾을 수가 없었다. 기내로 들고 가는 가방의 무게에 한계가 있어 중요한 물건들도 어쩔 수 없이 짐가방에 담아 화물칸으로 보내야 했다. 


도착한 지 벌써 5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짐가방의 존재는 오리무중이다. 수백번 전화하고 문자쪽지도 보냈지만 항공사에서는 아무런 답변이 없어 노심초사이다. 다시는 영국항공를 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해 여행객 6명이 러시아항공을 타고 모스크바에서 리가에 도착했다. 그런데 여섯 명 모두의 짐가방이 도착하지 않았다. 여행에 필요한 물품이 다 짐가방에 들어 있어서 큰 불편함을 겪어야 했다. 다행히 다음날 오후에 짐가방이 모두 도착했다. 

며칠 전 큰딸 마르티나가 8개월 동안 미국 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짐을 정리하는데 짐가방 앞면이 눈길을 끌었다. A4 용지에 큼직하게 출발지와 경유지와 도착지 도시명이 적혀 있었다. 


세인트 루이스 -> 시카고 -> 코펜하게 -> 빌뉴스

"누가 이거 붙였나?"
"내가."
"왜?"
"화물 꼬리표만 믿을 수 없어서."


그 순간 짐가방이 도착하지 않아 연일 페이스북으로 소식을 전하는 헝가리 친구가 떠올랐다. 마르티나는 꼬리표에 적힌 도시명과 바코드가 미덥지 못해 이렇게 큰 글씨로 도시명을 적었다. 이것이 얼마나 화물 관련 공항직원들의 관심을 끌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짐가방이 무사히 함께 도착해 무척 다행이다. 

앞으로 화물칸으로 보내는 짐가방에 나도 이렇게 큼직하게 적어볼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5.07 06: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모스크바에서 손님이 우리집을 방문했다. 비행기 도착시간이 밤 10시였는데 밤 11시가 되어도 입국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기대가 점점 걱정으로, 걱정이 점점 불안으로 변해갔다. 어떤 이유로 비행기를 타지 않았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점점 짙어졌다. 얼마 후에 한 동양인이 뛰어나왔다. 바로 기다렸던 손님이었다.

"밖에서 오래 기다리지 않도록 제일 먼저 뛰다시피 나왔다. 그런데 수화물대에서 받은 가방을 보니 훼손되어 있있다. 보상처리 문제를 해결하느라 늦었다."

플라스틱 여행용 가방 일부가 부서져 뜯겨져 나가버렸다. 조심히 다루지 않고 막무가내로 던져서 생긴 훼손이었다. 수화물 취급소는 일단 지정한 시내 수리소로 가라는 안내문을 주었다. 수리소에 가니 수리할 수 없다는 확인서를 발행해주었다. 항공사의 공항 수화물취급소를 가니 서류를 접수했고, 나중에 이메일로 연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처럼 비행기 여행을 하다보면 종종 이런 불상사를 겪게 된다. 이제 여행이 잦아지는 여름철이 다가온다. 특히 비행기 여행을 할 때 걱정되는 것 중 하나가 여행용 가방이다. 이 가방이 도중에 분실되지 않고 제대로 도착할 지, 도착하더라도 온전한 상태일 지가 궁금하고 걱정이 된다.

지퍼가 달린 가방을 누군가 도중에 열어볼 수 없도록 자물쇠로 꽉 잠그는 여행자들도 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안전할 것이라고 믿는다. 과연 그럴까? 아래 동영상이 답을 준다.



위 동영상은 얼마나 쉽게 볼펜를 이용해 자물쇠로 잠긴 여행용 가방을 열고 닫을 수 있는 지를 잘 보여준다. 이는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여행용 가방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에 충분하다. 이런 불행이 여행자 모두에게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 최근글: 초등2 숙제가 공룡 이야기 책 만들기   

란제리女 헝가리 홍보
멕시코 여성 10인
베트남 여성 9인
폴란드 여성 10인
천명 가슴 만진 사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