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01.07 07:51

폴란드 남서부지방 오폴레(Opole)에 속한 스트쉘레쯔 오폴스키에(Strzelec Opolskie)의 시장이 최근 세계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었다. 스트쉘레쯔 오폴스키에는 인구 2만여명의 소도시이다. 
[오른쪽 사진: 
 타데우쉬 고쯔 http://strzelceopolskie.pl

2011년 12월 이 도시에 수영장 개관식이 열렸다. 공식 행사중 타데우쉬 고쯔(Tadeusz Goc) 시장(市長)은 나비넥타이와 양복을 입은 채 수영장 물 속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힘차게 수영을 시작했다. 25미터 거리를 35초에 돌파했다. 이로써 시장은 막 개관된 수영장의 첫 이용자로 기록되었다.  

양복 차림으로 수영하고자 하는 발상 자체가 웃음거리......
표(인기)를 얻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라도 못할까......
다이빙하고 돌고래가 된 것에 축하한다......
유권자의 표를 얻기 위한 정말 쉬운 방법......
멋쟁이 시장!!!
양복입은 돌고래..... 등 폴란드 누리꾼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사진출처: http://nto.pl/apps/pbcs.dll/article?AID=/20111229/POWIAT10/962086271 
   fot. Radosław Dimitrow]




이 양복 입은 채 수영하는 폴란드 시장을 보니 지난해 불법주차 금지 캠페인을 위해 장갑차로 불법주차된 자동차를 뭉개던 빌뉴스 시장이 떠오른다[관련글: 장갑차 가져오기 전에 차 빨리 치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8.12 01:59

헝가리의 한 수영장에 포크레인이 등장했다. 포크레인 타고 올라가 뛰어내리기, 포크레인 파도타기, 포크레인 물 쏟아부기 등으로 사람들의 웃음꽃이 떠나지를 않는다. 

   

포크레인으로 여름 즐기기는 추억쌓기에는 좋아보이지만 "만약에~"라는 걱정을 자아낸다.

* 폴란드에 소개된 가장 엽기적인 한국 광고 7편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05.18 15:59

7살 딸아이 요가일래가 하도 졸라서 지난 일요일 사우나를 다녀왔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도 최신식 사우나장이 여러 곳에 있다. 대부분 다양한 사우나와 수영장,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물미끄럼틀 등이 갖추어져 있다.

▲ 임풀스 수영장 내부 (사진 출처: impuls.lt)


이제 곧 여름에 오면 호수에 가서 수영을 많이 할 것이라고 말려보지만, "내가 시험에서 만점을 맞았으니 내 소원 딱 한 번만 들어줘야 해!"라는 딸아이 말에 그만 손을 들고 말았다.

집에서 가까운 사우나장에 가기로 했다. 가족 3인 입장권이 66라타스(3만3천원)였다. 들어가는 입구는 남녀가 따로따로이지만, 모두 수영복을 입고 사우나장에서 같이 만나는 구조로 되어있다.

아직 7살이라 딸아이를 혼자 놓아두지 못하고 우리 부부는 번갈아가면서 사우나를 해야 했다. 특히 한창 헤엄치기를 배우는 딸아이는 자기 키보다 깊은 물에서 수영배우기를 즐겨했다. 하다가 지치면 다양한 수압마사지를 할 수 있는 온탕에 들어가 쉬곤했다.

이렇게 딸아이와 둘이서 온탕에 있는 데 우리에게 계속 시선을 집중하던 한 여자가 갑자기 다가왔다. 그리고 말을 걸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거리를 좀 두고 말을 걸었다. 첫 물음은 "어이"라는 말이 "중국말인지 일본말이지 아느냐?"였다.

"얼마 전 마사지소에서 들은 말인 데 리투아니아어로 "터잎"을 "어이"라고 하더라. 이 말이 맞냐?"

별 양념가가 없는 말을 건넸다. 중국말과 일본말을 모른다고 해도 같은 말을 반복하면서 물어왔다. 그리고 거리를 좁히고 자꾸만 우리 바로 옆으로 다가왔다. 그 여자가 수영복 어깨끈을 자주 바르게 할 때 시선을 어디에 두어야 할 지 난감했다.

마침내 딸아이와 피부를 맞닿는 거리까지 왔다. 사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낯선 사람에게 말을 걸지 않는 편이다. 이 경우는 아주 예외적인 경우이다. 걸어오는 말에 싫다고 갑자기 자리를 뜨기도 이상할 것 같아 딸아이가 중간에 위치하도록 무척 애를 썼다. 사우나실에 간 아내가 재빨리 돌아와 구원해주기를 간절히 바랬다. 

머리 속에는 1990년대 초 헝가리 부타페스트에 일어났던 일이 떠올랐다. 어느 날 공중 온천탕을 갔다. 넓은 탕 안에서 몸을 담그고 있는 데, 60대로 보이는 사람이 말을 걸어왔다. 부다페스트 출신인데 파리에 살면서 동양사상에 관심이 많아 인도와 티베트를 자주 왕래한다고 하면서 점점 가까이 다가왔다.

나도 티가 나지 않게 조금씩 오른쪽으로 피해갔다. 어느 새 탕 입구 계단까지 오자, 이제 피하기도 그렇고 했어 친구가 빨리 와주기만을 바랬다. 곧 마사지를 받으러 간 친구가 돌아오자 안도의 숨을 쉬고 잽싸게 그와 함께 뒤편에 있는 사우나실로 가버렸다.

사우나실에서 그 할아버지 이야기를 하는 순간 사우나실 문이 열리고 그 할아버지가 들어오는 것이 아닌가! 그는 내 곁에 앉더니 웃으면서 내 왼쪽 다리를 마사지하기 시작했다. 부탁도 하지도 않았는데, 더군다나 그를 피해 이 사우나실로 들어왔는데 이렇게 더 노골적이니 황당하기 그지없었다.

낯선 사람이 말을 걸어와 기분 좋을 때도 있지만 이렇게 난감하고 난처한 경우도 있다.

후기: 어제 있었던 이 일을 아내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 오늘 홈페이지로 설정된 이 블로그를 아내가 보더니 무슨 글을 올렸기에 동시 접속한 사람들이 수 백명이 되는가라고 물었다. 그때서야 어제 일을 이야기 했다. 아내는 멀리서 지켜보면서 "저 여자가 내 남편에게 무슨 수작을 부리나 지켜보고 있었지... ㅎㅎㅎ"라고 답했다. 아내가 빨리 오기를 무척 기다렸는데......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