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9.09 06:35

빌뉴스 교외에 사는 친구로부터 모처럼 연락이 왔다. 토요일에 함께 자기 집에서 사우나를 하자고 했다. 폴란드에서 손님들이 우리 집을 방문하는 일정이 있었다. 


"우리 집에 손님들이 오는 데 같이 가도 되나?"라고 물었다.
"우리 집 뜰과 사우나는 충분히 넓으니 염려하지 말고 같이 와!"라는 답했다. 

우리 식구 세 명과 폴란드에서 온 손님 세 명과 함께 친구 집을 방문했다. 먼저 뜰에서 친구가 직접 구운 빵과자와 함께 차와 커피를 대접 받았다. 


친구는 다래도 내놓았다. 뜰 울타리에서 5년 동안 키운 다래나무가 올해 처음으로 열매를 맺었다. 말랑말랑한 다래는 당도가 높아 참 맛있었다.


종교의식에 가까운 친구집의 사우나는 늘 인상적이다. 친구집 사우나에 대해서는 일전에 올린 글이 있기에 여기선 생략한다[관련글: 종교의식 방불케 한 유럽 친구집 사우나 체험].


우리가 가져간 돼지고기와 쇠고기를 숯불에 구워서 저녁을 푸짐하게 먹었다. 참고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먼저 사우나를 하고 식사를 한다.   

무엇보다도 이날 우리 일행에게 신기한 모습은 바로 친구의 수박 자르기였다. 먹기 좋고, 보기 좋게 수박을 자라는 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수박이 자라지 않는다. 대체로 중앙 아시아나 남유럽에서 재배된 수박이 수입된다.

이날 친구가 보여준 수박 자르기는 아주 간단했다. 


먼저 수박을 통채로 식탁 위에 올린다
칼로 깊이 듬성등성 자른다
돌아가면서 하나씩 빼먹는다



도마에 흘러내린 수박물을 닦아낼 필요가 없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지금까지 이렇게 수박을 자라는 법은 처음 보았다. 길게 자른 수박을 먹을 때 팔뚝따라 흘러내리는 물이 신경써인다. 하지만 비록 볼품은 없지만, 이렇게 먹기에 좋을 만큼 자른 수박을 먹어보니 정말로 수박물은 걱정은 없었다.

"우와~ 정말 쉽고 좋네! 우리도 이제 이렇게 수박을 잘라보자!"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7.18 05:16

여름철 가장 많이 먹는과일 중 하나가 수박이다. 리투아니아에는 수박이 자라지 않는다. 대부분 중앙 아시사아나 남유럽 나라들로부터 수입한 수박이다.

최근 웹사이트에서 바로 이 수박을 이용한 조각품들이 눈길을 끌어 소개하고자 한다. 수박으로 이렇게 아름다운 조각품을 만들다니...... 역시 예술가가는 다름을 확인하게 된다. (사진출처 /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족이 수박과 애호박 등으로 만든 거북이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9.11.09 06:23

요즘 슈퍼마켓 과일 판매대에 가면 가장 군침을 돋게 하는 과일은 다름 아닌 석류이다. 어릴 때 집 뒷마당에 석류나무 한 그루가 자라고 있었다. 그 새콤하고 달콤한 맛은 수십년이 흘러도 여전히 남아 있어 석류를 볼 때마다 사고싶은 충동이 일어난다.

하지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석류나무가 자라지 않는다. 판매되는 석류는 대부분 스페인 등지에서 수입해온 것이다. 그래서 값이 비싼 편이다. 1kg당 16리타스(9천원)이지만, 요즘은 제철이라 6리타스(3천원) 한다. 한국에서도 자라는 과일을 살 때에는 늘 아내 대신 고른다. 석류도 마찬가지다.    

검붉은색과 선홍색 사이에 있는 붉은색 석류를 고른다. 하지만 고민 끝에 고른 석류가 매번 잘익은 것으로 드러나지 않는다. 며칠 전 구입한 석류는 겉보기에 아주 잘 익어보였다. 집에 와서 칼로 짤라보니 완전히 반은 섞어있었다. 이날 석류 3개를 샀는데 두 개는 그런대로 괜찮았고, 하나가 먹을 수 없을 정도로 벌써 상했다. 특히 값이 싸졌으니 석류를 사자고 우긴 경우라 아내에게 몹시 미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석류뿐만 아니라 단단한 껍질로 인해 속을 확인할 수 없는 과일을 사다보면 이런 경우가 종종 생긴다. 속이 상한 과일로 기분까지 상하는 때가 바로 이 순간이다. 지금껏 유럽에 살면서 상한 과일로 가게에 가서 항의한 적도 없고, 항의하는 사람도 보지 못했다. 겉이 멀쩡하고 속이 상한 것이 어찌 이 석류뿐일까? 상한 석류를 보면서 자신을 한번 살펴보게 된다.
 
* 최근글: 일본 하이쿠에 한국 시조의 세계화가 아쉽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0.04 05:17

최근 영국에서 돌연변이 사과가 발견되어 화제를 모았다. 이 사과는 자로 잰듯이 한쪽은 빨간색. 한쪽은 녹색을 띠고 있었다. 인공처리 등 조작 의혹이 불거지지고 했지만 그 신기함으로 유명세를 탔다.

엊그제께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한 슈퍼마겟에서 채소를 사는 데 호박이 눈길을 끌었다. 돌연변이 사과를 연상시키는 이 호박은 장식용 호박으로 한쪽은 녹색, 다른 한쪽은 노란색을 띠고 있었다. 마치 반은 수박, 반은 참외인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마겟에서 사온 호박이 참외인가 수박인가를 묻은 딸아이 요가일래에게 둘 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맛을 보려고 막 입안으로 넣으려고 했다. "안 돼! 장식용 호박이야! 껍질이 단단해서 이가 부러질 거야!"

* 관련글: 반은 꽃화분, 반은 쓰레기통
               발트해 호박 속에 담긴 4천만년전 곤충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