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5.03.06 08:20

일전에 유럽 리투아니아 현지인들 15여명이 우리 집을 방문했다. 밖에서 들어왔으니 손을 씻기 위해 이들은 하나 둘 욕실로 들어갔다. 그런데 하나같이 손을 씻지 못하고 그냥 나왔다. 우리 집 수도관에 이들이 지금껏 보지 못한 이상한 물건이 달려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1월 한국에 갔을 때 가져온 물건이다. 지난해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우연히 인터넷에서 이 제품을 알게 되었다. 용도는 물절약이다. 한국에서 만든 제품이라서 한국에 가면 꼭 구해오라고 신신당부를 했다. 그래서 미리 한국에 사는 조카에게 부탁했다.   



수도관이 세계적으로 표준화 되어 있을 수 있지만 다소 걱정 되었다. 조카도 부탁을 받고 보니 상당히 실용적이고 경제적이라 자기 집 수도관을 위해 우선 하나 구입했다. 그런데 수도관 크기와 이 제품 크기가 맞지 않아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아래는 우리 집 수도관의 제일 밑부분이다. 표시는 KK P 278 IB로 되었다. 혹시 구입했다가 안 맞으면 소용이 없어서 선뜻 구입하기가 주저 되었다. 조카가 사용할 수 없는 자기 것을 가져가서 한번 해보라고 했다. 다행스럽게 딱 맞았다.   



그래서 이날 현지인들이 손을 씻기 위해 수도꼭지를 틀었지만 물이 안 나온 이유가 바로 이 물건 때문이다. 하나 둘씩 밖으로 나와서 나에게 물었다.



"도대체 저기 수도관에 있는 물건의 정체는 뭐야?"

"Made in Korea. ㅎㅎㅎ"

"그런 줄은 알지만 용도는?"

"물절약이야." 


이렇게 관심있는 사람들을 욕실로 불러 모아놓고 그 사용법을 알려주었다.



모두들 감탄하면서 다음에 한국에 가면 자기 것도 꼭 사오길 부탁했다. 사람들에게 설명하는 리투아니아인 아내도 덩달아 신이 났다. 




그렇다면 과연 물은 절약 되었을까?
아직 정확하게 비교할 수 있는 상황이 마련 되지 않았다. 하지만 적어도 손을 씻고, 양치를 하는 데에는 전에 보다 확실히 물을 더 적게 사용한다. 전에는 비누로 손을 씻는 동안에도 물이 흘러내렸지만, 지금은 물로 씻을 때만 막대기를 밀어서 물을 사용한다. 한편 이렇게 우리 집 손님들에게 자연스럽게 기발한 한국 물절약 제품을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최근 크리스마스 카드의 기원에 대한 소식이 보도되었다. 이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카드가 처음으로 상업화된 곳은 1843년 영국이다. 당시 영국 왕립협회 헨리 콜 경이 디자이너 존 호슬레이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그리게 해서 인쇄했다. 

그렇다면 크리스마스 카드와 함께 크리스마스에 빠질 수 없는 크리스마스 트리는 어디에 최초로 세워졌을까? 여러 주장들이 있다. 15세기경 리보니아(지금의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에서 시작되어 16세기 북부 독일로 널리 퍼져나갔다고 알려져 있다. 

* 리가 시청광장에 있는 검은 머리 전당 건물 

상인조합 "검은 머리 길드" 기록문서에 의하면 1510년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를 포함해 북유럽에 있는 여러 곳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사용되었다. 이 상인조합은 14세기 미혼 상인, 선박 주인, 외국인으로 조직되어 지금의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에서 1940년까지 활동했다. 

*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 500주년에 세운 리가 시청광장 크리스마스 트리[image source link]

이에 라트비아는 1510년 리가(라트비아 수도)의 시청광장에 세계 최초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진 것을 기념하고 있다. 한편 16세기 초 종교개혁가 마르틴 루터가 자녀들에게 어두운 밤에 별이 얼마나 반짝거리는 지를 보여주기 위해 촛불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한 것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라트비아 시청광장에는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물이 바닥에 조성되어 있다.

* 1510년 최초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진 자리

* 시청광장 옆에 있는 광장에 세워진 "리가,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 조형물

내년 2014년은 리가가 유럽 문화 수도이다. 리가를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리가가 크리스마스 트리 탄생지임을 알아두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1.06.17 05:54

최근 세계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는 러시아 동영상이 있다. 5월 27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동영상은 현재 조회수가 2백만을 넘어서고 있다. 내용은 수도관이다.

수도관이 무엇인가?
물이 필요할 때 수도관을 열면 물이 쏴하고 나온다. 


동영상 속 러시아 수도관은 물이 나오지 않는다. 단수가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컵에 물을 담아 수도관 앞에 바짝 대니 수도관이 컵의 물을 들이마신다. 물을 내뿜어야 할 수도관이 오히려 물을 마셔버리다니!!!! 참으로 신기하다.  


소련시대를 겪은 리투아니아인 아내의 설명을 들으니 조금 이해가 되었다. 아파트 전체 수도 단수를 한다고 벨브를 잠그놓을 경우, 부엌에 있는 수도관을 열면 물은 나오지 않고 쐐~~하는 소리가 들린다. 그때 수도관의 공기 흡입력으로 인해 컵에 있는 물을 빨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혹시 다음 번 우리 집에 단수가 있을 경우 한번 실험해봐야겠다. 

* 최근글: 벨라루스 민스크 금발미녀 퍼레이드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10.23 08: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수퍼마켓을 다녀왔다. 늘 그곳에 갈때마다 들러는 곳이 신문잡지 판매대이다. 특히 아내의 쇼핑을 도와주지 않아도 될 경우 이곳 판매대에서 머무는 시간을 늘어난다.

여러 신문이나 잡지를 구독할 여유가 없으니 쇼핑갈 때마다 이곳에 들러 여러 잡지나 신문을 훑여본다. 그리고 좋은 기사가 있어 꼭 사고싶을 때 산다. 이것이 정기 구독료보다 훨씬 싸기 때문이다.

현지인 친구가 기자로 일하고 있는 주간지 'Savite su tv'는 늘 빠지지 않는 잡지이다. 어제도 평소와 같이 이 주간지를 한 장 한 장 넘겼다. 한 기사의 제목에 'korejos'(한국의)가 나오고, 사진에는 승복을 입은 사람이 등장했다. 단번에 누구인지 알 수 있었다.

바로 보행 스님을 인터뷰한 기사였다. 보행 스님은 리투아니아의 유명한 판토마임 배우이자 연출가였다. 그의 본명은 케스투티스 마르츌리나스(Kestutis Marciulynas)이다.

그는 이 인터뷰 기사에서 11년 전 한국에 가서 불교 수행을 하게 된 이유, 선원에서의 일과, 하안거와 동안거 등을 전해주었다. 특히 한국에 무엇이 가장 부족한 것이 무엇이냐라는 물음에 "나에게 부족한 것은 하나도 없다. 한국은 극락이다. 인간관계가 좋고, 저녁에도 안전하다"라고 답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주간지 'Savite su tv'에 실린 보행 스님 인터뷰 기사.

이렇게 보행 스님은 리투아니아 사회에 한국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곳 현지에서 살아가는 한국인으로서 감사한 마음을 느낀다.

* 관련글: 한국문화 널리 알리는 보행 스님을 만나다
               유럽에 한국불교 전하는 푸른 눈 현각 스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