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9. 10. 11. 14:46

북유럽 발트 3국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하고 가장 작은 나라가 에스토니아(Estonia)다. 인구가 130만여명이지만 2018년 발트 3국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방문한 나라다. 2018년 외국인 관광객을 에스토니아가 210만명, 라트비아가 190만명 그리고 리투아니아가 170만명을 맞이했다. 

여름철 관광 안내를 할 때 발트 3국을 두루 돌아다니면서 느낀 것은 도로 상태가 가장 좋은 나라가 에스토니아고 또한 도로상 규정 속도를 잘 지키는 운전자가 가장 많은 듯하는 나라가 에스토니아다.  



하지만 에스토니아 소식에 따르면 2017년에 비해 2018년 도로 교통사고가 현저하게 증가했다. 도로 교통사고로 67명이 사망하고 1824명이 부상을 당했다. 에스토니아 경찰은 도로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그 일환으로 속도위반 운전자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법이다. 

* 속도를 측정하는 에스토니아 경찰 [사진출처 ERR News - Postimees/Scanpix] 

에스토니아는 속도위반 범칙금이 상당히 높다. 
제한속도에서 
20km 이하 초과시 120유로 (16만원, 한국은 3만원)
21-40km 이하 초과시 400유로 (52만원, 한국은 6만원)
41-60km 미만 초과시 800유로 (104만원, 한국은 9만원)
60km 이사 초과시 1200유로 (160만원, 한국은 9만원)
41km 이상 초과시 운전면허증 취소에 해당

처음으로 속도를 위반한 운전자에게만 선택권을 부여한다. 범칙금 납부냐 아니면 갓길 대기냐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범칙치금 납부 대신에 갓길 대기를 선택하면 시속 20km 이하 초과시 45분, 21-40km 초과시 60분 동안 도로 갓길에서 대기해야 한다. 

탈린-라플라 도로 구간에서 일정 기간 동안 이 제재 방법을 시험해 보고 그 결과에 따라서 정착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 과연 얼마난 많은 운전자가 갓길 대기를 선택할 지 궁금하다. 


대체로 운전자는 목적지에 더 빨리 도착하기 위해서 교통 안전에 중요한 제한속도 규정을 무시하고 과속을 한다. 이 제재는 도로 갓길에 운전자를 대기시키면서 제한속도 범위 내에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안전에 중요함을 상기시켜 준다. 범칙금 액수가 워낙 높으니 갓길 대기를 선택하는 운전자가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해 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와 문화가 많이다르네요. 우린 2차사고 위험때문에 갓길 위험하다 할텐데요.

    2019.10.10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북유럽과 발트3국에 관심이 많습니다.
    에스토니아에 이런 문화가 있네요.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2019.10.11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영상모음2013. 5. 20. 06:38

유럽 누리꾼들 사이에도 경찰 추격전 영상이 인기다. 특히 러시아 도로에서 일어나는 경찰의 추격전은 때론 영화 속 한 장면을 방불케 한다.  


최근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 경찰국의 영상이 공개되어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제한속도가 시속 35마일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시속 52마일로 달린다.


이에 경찰차는 이 속도위반 차를 잡기 위해 출발한다. 그런데 얼마 못 가서 갑자기 앞에서 방해꾼이 나타난다. 어미 오리 한 마리가 새끼 두 마리를 대동하고 차선 가운데로 들어오고 있다. 

'그냥 저 오리를 피해서 속도위반 차를 잡으러 갈까?
아니면 오리를 안전하게 도로 밖으로 내보낼까?' 
 

경찰관은 잠시 동안 심각하게 고민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까? 


이 미국 경찰관은 속도위반 차를 따라잡는 것을 포기하고, 오리 생명을 보호하는 것을 선택했다. 벌금 부과보다 생명 보호를 더 소중히 여긴 이 경찰관 덕분에 오리는 안전하게 도로변 도랑 속으로 들어가 헤엄쳐 갔다. 뜻하지 않게 오리 덕분에 속도위반 차도 유유히 사라질 수 있었다.  

이 경찰관의 선택이 경찰관으로서 옳았느냐에 대해서는 토론과 논쟁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도로 위에서 사라지는 생명들을 생각하면 그의 행동은 참으로 아름답고 훈훈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모음2010. 3. 21. 07:01

최근 폴란드 인기 웹사이트 조 몬스터에 올라온 재미난 영상을 소개하고자 한다.

1. 속도위반 무인카메라의 지지대가 사람?

폴란드의 한 거리 횡단보도 중간에 언듯 보기에 속도위반을 측정하는 무인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다. 다가오는 차를 향해 플래쉬가 터진다. 보통 무인카메라는 고정되어 있지만, 이 카메라는 차의 이동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바로 무인카메라를 박스로 만들어 사람이 뒤집어 쓰고 있기 때문이다. 지나간 차던 차들이 이을 장난인 줄 알고 재미있어 했을 법하다.



2. 겨울에 실내 분수대에서 수영하는 젊은이

폴란드의 남서지방에 위치한 엘레나 구라 도시의 한 대형마트 입구에서 일어났다. 겨울인데 수영복 바지만만 입고 물안경을 쓴 남자가 걸어들어온다. 그는 입구 안에 있는 분수대로 들어가서 첨벙 물에 빠진다. 그리고 우유히 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실내 분수대에서 수영하는 영상을 보니 예전에 빌뉴스 시내에서 소나기가 쏟아지자 도로로 나와 수영하던 남자가 떠올랐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범위에서 이런 행위는 웃음을 주는 재미난 볼거리이다.  

* 최근글: 에스토니아 6대 신문, 백지 지면로 항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영상들 너무 재미있네요.
    사람이 뒤집어 쓴 무인카메라는 몰래카메라 용도 였을까요?

    2010.03.21 09:43 [ ADDR : EDIT/ DEL : REPLY ]
    • 폴란드어로 된 대화내용을 정확하게 이해는 못했지만 친구들이 장난삼아 일을 벌인 것으로 여겨집니다.

      2010.03.21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2. 부산사람

    초유스님 덕분에 오랜만에 크게 웃고 갑니다.^^

    앞으로 더욱 건강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2010.03.21 21:29 [ ADDR : EDIT/ DEL : REPLY ]
  3. Hania

    폴란드 비디오라 더 반가워서 그럴까요 재밌게 보고 갑니다 ^^ 유튜브에 사람들이 댓글 남긴걸 몇개 읽어보니 폴란드사람들도 자기들이 끔찍하게 지루하다?라는걸 느끼고 있나 봅니다. 거리에 나가보면 웃고 지니가는 사람도 거의 없고 그렇긴 하죠... 사실 알고보면 재미있는 사람들인데 말이죠 ㅎㅎ 초유스님 주말 잘 보내시기를...

    2010.03.21 21: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