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2.04.11 07:25

유럽에서 22년째 살고 있지만, 영국 여행을 한번도 다녀오지 않았다. 종종 런던 공항을 경유하는 일은 있었지만 도심을 구경하지는 않았다. 부활절 휴가를 맞아 가족의 성화에 못이겨 이번에 다녀왔다. 

일주일 방문하면서 가장 인상 깊게 남는 것은 고성도, 템즈강 탑다리도, 국회의사당도, 버킹검궁전도 아니다. 그럼 무엇일까? 바로 소화기이다.


방문한 집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니 소화기가 놓여 있다. 소화기를 자세히 살펴보니 매년 한 차례 정기점검이 기록되어 있다. 현관문 입구에는 항상 미등이 켜져 있다. 끌 수 없는 전등이라고 한다. 이는 비상시 탈출을 위한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부엌 벽에는 화재진압천이 벽에 걸려있다. 어느 집에는 작은 소화기도 나란히 걸려 있다.


아직 리투아니아에는 단독주택이든 아파트든 소화기 구비가 의무사항이 아니다. 우리집 아파트는 오래된 아파트라 화재감지기도 경보기도 없다. 이번 영국 여행을 통해서 적어도 소화기를 구비하는 것이 좋겠다라는 의견에 우리 가족이 쉽게 동의하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12.27 10:09

최근 폴란드 남부지방 Biały Krzyż에서 일어난 일이다. 승용차 한 대가 도로에서 불에 타고 있다. 처음에는 차 바닥에서 불길이 올라온다. 운전석에서 할아버지가 나온다. 한 사람이 승용차용 소형 소화기를 열심히 뿌리면서 진화를 시도한다. 역부족이다. 
 

"소화기를 주세요!"라고 촬영하는 사람을 향해 절발하게 외친다
"없어요! 없어요!"라고 답한다.

잠시 후 자기 승용차 소화기를 들고와서 불길을 잡으려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난다. 얼마 후 불길이 잡히는 듯하지만 엔진 부분에서 큰 연기가 뿜어져 나온다. 연기가 조금 나올 때 엔진 뚜껑을 열어서 먼저 소화기를 뿌려주면 좋았을 것 같다. 소화기를 다 써버린 사람들은 이제 강 건너 불구경하는 신세가 되어버린다.


다시 새로운 사람들이 소화기를 가지고 와서 뿌린다. 하지만 붉은 불길이 솟아오르자 근처에 주차된 차들은 하나 둘씩 빠져나간다. 한 사람이 열심히 눈뭉치를 연기나는 곳으로 던진다. 달걀로 바위 치는 꼴이다. 조금 있으니 사람들이 눈치우는 삽으로 열심히 눈을 연기나는 곳으로 쑤셔넣는다.  

유튜브 사용자 marinawo는 이 절박한 현장을 생생하게 촬영해 유튜브에 올렸다.  




이 동영상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이 상황에서는 
1. 승용차용 소형 소화기 한 대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
2. 주변 사람들이 최대한 많이 자기 소화기를 지원한다.
3. 뚜껑을 열 수 있는 상황이면 즉시 뚜껑을 열어서 불길이 옮겨오는 것을 사전에 막는다 등이다. 

아뭏든 자기 승용차 소화기를 아낌없이 사용하고 심지어 눈까지 던져 불길 진화에 나선 폴란드 사람들의 이타적인 행동이 단연 돋보인다. 이들의 헌신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은 것이 아쉽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