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1.27 10:15

일전에 리투아니아인 처남집을 방문했다. 어느 순간 처남이 나무로 된 상자를 하나 보여주었다. 보드카라는 글자가 써져 있었다. 그 중간에 칼라시니코프 글자가 있다.
 

 
이는 바로 그 유명한 소련제 돌격소충 이름이자 이를 발명한 사람의 이름이다. 칼라시니코프는 2013년 12월 23일 94세로 사망했다. 지금까지 생산된 이 소총(AK-47)은 정품과 비정품 대수를 다 합하면 모두 1억정 정도가 된다고 한다. 엄청난 숫자이다. 상술이 능한 사람들이 그의 이 소총을 모형으로 해서 보드카 병을 만들었다.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아들이 선물로 사주었다. 처남은 술을 좀 과하게 좋아한다.
'처남, 왜 아들이 이 소총 보드카를 선물한 줄 알아?"
"글쎄."
"술은 건강을 해치고 이 소총처럼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는 것을 경고하려고 한 것이야."
"그렇다면, 이거 마시지 말아야 하지. ㅎ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10.12 07:56

올해 노벨 평화상은 화학무기금지기구가 받게 되었다. 지난 해에도 유럽 기구인 유럽연합이 받았다. 이에 유력한 후보자였던 파키스탄 여성교육 운동가인 말랄라 유사프자이(16세)를 지원한 사람들은 매우 아쉬워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노벨상 선정위원회 측은 평소에 군축을 희망했던 노벨의 정신 등을 고려해서 올해의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군축이 아니라 이 세상 모든 무기를 해제하고, 인류가 공존 번영하는 일에만 매진하면 얼마나 좋을까? 최근 소총의 대명사로 불리는 AK-47를 쉽게 무장해제시키는 유튜브 동영상이 공개되어 유럽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AK-47은 1947년 러시아 미하일 칼라시니코프가 발명한 돌격소총이다. 칼라시니코프는 2013년 12월 23일 94세로 사망했다. 지금까지 생산된 AK-47은 정품과 비정품 대수를 다 합하면 모두 1억정 정도가 된다고 한다. 엄청난 숫자이다.  


한 군인이 AK-47 소총을 겨누고 있다. 앞에 선 동료가 순간적으로 몸을 약간 뒤로 제치면서 오른발로 밑에서 위로 살짝 탄창을 찬다. 그러자 탄창이 맥없이 소총에서 떨어진다. 

 

아래는 기간총을 서툴게 다루는 사람이다. 이 세상의 모든 기관총이 다 이렇게 사람을 겨냥하는 사람의 말을 듣지 않고 땅으로 폭삭 주저앉으면 좋겠다.    



만약 이 세상에 있는 모든 물질적 정신적 무기를 버리는 국가나 기구, 사람에게 노벨 평화상을 준다면 어떨까? 각자에게 상금 100만달러까지 포함해서 말이다. 그러면 진정한 평화가 올까...... 참으로 어리석은 상상이지만 노벨상 계절에 한번 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