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11.18 07:46

일전에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서 가족여행을 한 후 폴란드 바르샤바를 들러서 리투아니아 빌뉴스 집으로 돌아왔다. 바르샤바에서는 20여년을 알고 지내는 폴란드인 친구 라덱을 만났다. 그리고 함께 시골에 있는 그의 삼촌집을 방문했다. 

당시 라덱의 초등학생 사촌동생은 이제 30대 중반이 되어서 자기 가족이 살 단독주택을 거의 다 짓고 있었다. 축하할 겸 이 집도 둘러보았다.   



이어서 라덱의 삼촌댁에 도착했다. 벌써 식탁에는 많은 음식들이 푸짐하게 차려져 있었다. 폴란드 시골 사람들은 어떤 음식으로 손님을 맞이할까 궁금한 블로그 독자들을 위해 이날 먹은 음식을 차례대로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아래 컵에 담긴 것은 커피도 아니고, 차도 아니다. 

무엇일까?

비트(붉은사탕무)를 끓인 국이다. 비트는 적혈구를 만들고 혈액 전부를 조절해주는데 가장 좋은 야채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 비트국과 먹은 전식이다. 부침개로 그 속에 고기가 들어가 있다. 한 번 베어먹고 비트국을 마신다.  



다음은 비고스(bigos)라는 음식이다. 폴란드, 리투아니아, 벨라루스 등지의 전통 음식이다. 양배추에 고기(돼지고기, 훈제, 소고기, 베이컨, 햄 혹은 소시지 등)를 넣어 푹 삶은 음식이다. 리투아니아인으로 1386년 폴란드 왕이 된 요기일라가 폴란드에 전한 음식이라는 말도 있다.  



옥수수, 새우 샐러드이다.



절인 오이다. 



직접 채취해 요리한 버섯이다.



돼지고기 커틑릿(돈가스)이 이날 주된 고기였다.



모처럼 접한 삶은 감자다. 분이 참 많았고, 아주 맛있었다.



오른쪽으로부터 라덱 삼촌, 그리고 그의 아들, 며느리와 부인이다.  



직접 만든 소시지이다.



이렇게 다양한 음식을 접시에 담았다.



손님맞이에 술이 빠질 수는 없다. 아주 특별한 술을 대접 받았다. 

바로 직접 민들레꽃으로 만든 술이다. 민들레화주!!!   



그 다음이 감동이었다. 안주인은 식물학자로 식물원에서 일하다 정년 퇴임했다. 한국과 각별한 인연(라덱의 작고한 어머니가 한국인)으로 뜰에 소나무 품종 하나인 한국소나무를 심었다. 이 소나무에서 피어나는 어린 꽃을 따서 술을 만들었다. 술에 취하고, 향내에 취하고...   



커피다. 커피가루을 밑에 놓고 그 위에 뜨거운 물을 붓는다.



케잌이다. 직접 집에서 만들었다.



정성어린 음식, 푸짐한 음식,

정말이지 호텔 만찬이 부럽지 않았다. 

더욱이 한국소나무꽃술까지 대접 받았으니 포만감과 만족감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



이날 만남의 절정은 이 참나무다. 22년 전 처음 이 시골집을 방문했을 때 내가 심은 나무이다. 이곳 사람들은 이 나무를 내 이름을 따서 "대석나무"라 부른다. 벌써 이렇게 자랐다. 또 20년이 흐른다면 저 나뭇가지에 매달린 그네가 누군가의 아이를 즐겁게 해줄 것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음식과 시간이 벌써 그리워진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07.01 07:01

사람들은 소나무를 두고 흔히 "독야청청"(獨也靑靑)이라 말한다. 이는 가을이 되면 다른 나무들은 모두 잎을 지워도 소나무만큼은 사시사철 홀로 푸르다는 것이다. 바위 틈이나 위에 홀로 서 있는 소나무를 보면 
절로 한 폭의 동양화를 떠올린다.
 
거의 매일 산책하는 빌뉴스 빙기스 공원에는 소나무가 많다. 그 많고 많은 소나무 중에 유독 눈길을 끄는 소나무가 있다. 이 두 그루 소나무는 바람을 이기지 못해 서로를 향해 몸을 숙인 형상이다. 마치 문(門)을 이룬 듯하다. 문짝없는 문이니 누구나 드나들 수 있다.
 

상호의존 독야청청하는 이 두 그루의 소나무가 참으로 다정해 보인다.

* 최근글: 한국 지하철에서 머리 쓰다듬기를 싫어한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6.16 05:57

일전에 리투아니아 남부지방 휴양도시 드루스키닌카이를 다녀왔다.
이 도시 근교에 있는 개인 목조각 공원을 방문했다.
인상적인 조각품들이 숲 속 곳곳에 세워져 있었다.

눈길을 확 끄는 조각품이 있어 소개한다.
300년 수령 고목 소나무 한 그루를 이용해서 만든 조각품이다.
병이 들어 혹이 생긴 소나무로 그 자체가 자연의 멋진 조각품이었다.

사진 속에 있는 고목이 바로 조각화하기 전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뭇가지까지도 버리지 않고 기이한 고목 한 그루를 모두
조각 작품화한 조각가가 감동으로 다가왔다.

* 최근글:
지구촌 후끈, 열혈 여성축구팬들
               5천만 유로 한국이 1억 유로 그리스를 이겼다

  여기가 도대체 놀이터야, 조각공원이야?
  세상은 넓고, 돈 세는 방법은 다양하다
  국가대표 농구선수 누드모델
  시골마을 콘돔이 불티나게 팔린 이유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3.02 14:16

빌뉴스 빙기스 공원은 울창한 소나무 숲으로 유명하다. 일전에 이 공원을 산책하면서 만난 소나무가 인상적이었다. 넓직한 산책로 사이에 두고 자라는 두 소나무가 서로 껴안고 사랑을 속삭이는 듯 했다.

말 없는 소나무도 저렇게 사랑을 나누는 데......
오늘은 만나는 모든 사람과 물건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8.01 23:46

일전에 경남 양산에 위치한 통도사(通度寺)를 처음으로 다녀왔다. 신라 선덕여왕 재위 중인 646년 자장 율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해지는 통도사는 해인사, 송광사와 함께 삼보사찰로 꼽히는 큰 절이다. 통도사 일주문을 통과해 옆으로 뻗어있는 소나무를 보더니 딸아이가 리투아니아 소나무들은 모두 곧게 위로 뻗어있는데 한국 소나무는 혹은 옆으로 혹은 꼬불꼬불 자라고 있다고 차이를 말했다.

그리고 소나무 밑동을 보더니 "아빠, 소나무도 토마토 케첩을 먹네"라고 놀란 듯이 말했다. "하지만 저것을 정말 케첩으로 생각해 뺏어먹으면 안 돼. 소나무 영양제야!"라고 답했다. 예전에 아주 어린 친척 아이가 마당에서 휘발유가 담긴 버려진 병을 물병으로 착각해 마셔 곤혹을 치른 일이 떠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