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3.03.26 08:40

요즘 리투아니아 학교는 부활절 방학이다. 이번주와 다음주 2주일 동안이다. 지방 도시에 살고 있는 친척의 두 딸이 우리 집에 와 있다. 컴퓨터에서 사진을 정리하던 아내가 7년 전 이 세 아이가 나란히 찍힌 사진을 찾았다. 당시 두 아이는 4살 반, 다른 아이는 5살이었다. 

아내는 우연히 같은 때에 만난 세 아이를 옛날 사진과 비교하면서 찍었다. 현재 두 아이는 초등학교 5학년, 큰 아이는 초등학교 6학년에 다니고 있다. 세 아이 모두 이 비교 사진을 보면서 "세월 참 빨리 달린다"고 말했다.

▲ 2006년 3월 24일 모습
▲ 2013년 3월 25일 모습

딸아이가 아주 어렸을 때 "우리 아가, 언제 클까?"라고 희망 반, 한탄 반으로 스스로 물어보곤 했다. 이제10대 초반에 접어든 딸아이는 부모의 테두리에서 조금씩 벗어나려고 한다. 힘은 더 들었지만, 지금보다 더 어렸을 때가 서로 교감하면서 재미있게 살았던 것 같다.

한편 우리 집에 종종 놀러오는 3살 여자아이가 있다. 엄마는 리투아니아 사람, 아빠는 이집트 사람이다. 노래 부르기를 아주 좋아하는 이 활발한 아이를 볼 때마다 이 나이 때의 딸아이 모습이 떠오른다. "아, 저 때가 참 좋았지"라면서 아이의 부모에게 "딸과의 지금 시간을 마음껏 즐겨라"라고 말해준다. 

노래 부르는 모습으로 딸아이의 8년간의 변화를 비교해본다. 먼저 2004년 7월 18일, 딸아이가 2살 8개월일 때 비행기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다. 


2006년 5월 12일 3살 6개월일 때 혼자 배운 영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다. 



아빠와 모태부터 한국어로만 대화를 한 덕분에 2013년 2월 24일 11살 3개월인 딸아이는 음악학교에서 한국어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되었다.



위와 같은 시기에 리투아니아어로 노래 부르는 딸아이의 모습이다.   



2살 8개월 딸아이는 소나무에 기대어 "산토끼"와 "비행기" 노래를 서툴게 부르던 딸아이는 어느듯 한국 노래 "반달" 등을 리투아니아 청중 앞에 부르는 아이로 자라났다. 앞으로 5년, 10년 뒤는 어떤 모습을 블로그 독자들에게 보여줄까...... 그저 건강하고 마음이 예쁘고 바른 아이로만 자라줘도 고마울 따름이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3.12 07:22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20여년만에 친구를 만났다. 친구의 첫마디였다. 

"너는 머리만 희였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것이 없어!"
"우리가 벌써 돋보기를 쓸 나이지?!"

각설하고, 아래 사진 속 아이는 과연 몇 살일까? 해안경이 제법 어울린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이름은 세미라 아만겔디(Serima Amangeldy)로 카자흐스탄 사람이다. 놀랍게도 그의 실제 나이는 24살이다. 하지만 현재 키는 140cm이고, 몸무게는 40kg이다. 10살 아이의 몸을 지니고 있다. 


그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흔히 고객들과 의사소통하는 데 애로를 겪는다. 이유는 얼굴 나이와 실제 나이간 차이 때문이다. 술이나 담배를 사는 데도 적잖은 어려움이 있겠다.

   
최근 페이스북 친구 한 사람의 글에 따르면 30대인 그를 만난 한 홍보대행사 사장과 모 협회 부회장은 '어린 놈의 새끼가... 건방진...", "젊은 친구가 회사나 잘 다닐 것이지..."라고 각각 반응했다고 한다. 

남들은 어려보여서 좋겠다고 부러워하겠지만, 만약 이 카자흐스탄 사람이 위와 같은 사회에서 산다면 얼마나 많은 마음고생을 겪을까...... 한편 어느 사회든지 나이를 보고 능력을 얼충 짐작하거나 저평가하는 태도는 버려야 마땅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