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페란토/UK-20172017.02.23 19:35

Jen mi priskribas la tuttagajn ekskursojn de la 102a Universala Kongreso en Seulo. La teksto estis liverita por la Dua Bulteno.

Duontagaj ekskursoj

D1: Palaco Gyeongbokgung, Gwanghwamun, Sarangchae 
▶ Vendredo 8h00 – 12h00 Prezo: € 28 
* La palaco Gyeongbokgung (Foto: KANG Hongu
La palaco Gyeongbonkgung ekkonstruita en 1395 estis la reĝa ĉefpalaco de la dinastio Joseon ĝis 1592, kiam japanaj invadistoj forbruligis la plejparton de la palacaj konstruaĵoj. La palaco servis kiel la domo de reĝoj kaj reĝa personaro kaj ankaŭ kiel la registara oficejo. La palaco estis ekrestaŭrita en 1865. La palaco, la simbolo de nacia suvereneco, estis sisteme detruita dum la japana okupo, sed la restaŭrado estis lanĉita en 1990. La palaco nun kun preskaŭ originala formo estas rigardata kiel la plej bela kaj granda el ĉiuj kvin palacoj de la dinastio Joseon. En ĝi troviĝas ankaŭ la nacia palaca muzeo kaj la nacia folklora muzeo.    
Gwanghwamun estas la enira ĉefpordego al la palaco Gyeongbokgung. Sarangchae estas la historia memordomo de la korea prezidentejo, kiu prezentas la pasintecon, nunecon kaj estontecon de Koreio kaj Seulo kaj eksponas ankaŭ koreajn tradiciajn metiaĵojn kaj la materialojn rilatajn al la sinsekvaj prezidentoj. 

D2: Palaco Changdeokgung, Stratoj de Insadong
▶ Mardo 8h00 – 12h00 Prezo: € 29
La palaco Changdeokgung estis ekkonstruita en 1405 kiel la dua palaco oriente de Gyeongbokgung, sed rolis kiel la ĉefpalaco post la forbrulo de Gyeongbokgung. La palaco estis plej longatempe loĝata de reĝoj kaj plej preferataj de multaj princoj. Kompare kun Gyeongbokgung, kiu estis konstruita por intence montri la dinastian dignecon, Changdeokgung estis strukturita konforme al la ĉirkaŭa naturo kaj sekvis la palacan tradicion de pli frua epoko kaj plej bone konservas la originalan formon el ĉiuj kvin palacoj de la dinastio Joseon. La malantaŭĝardeno de Changdeokgung estas la sola malantaŭĝardeno de koreaj palacoj kaj reprezentas koreajn tradiciajn ĝardenojn. Pro sia alta valoro la palaco estis listigia en 1997 kiel monda kultura heredaĵo de Unesko.       
Insadong troviĝas pli ol 600 jarojn en la kerna parto de Seulo kaj estas konata kiel tradicia areo kaj reprezentas la kulturan historion de Koreio. Ĝiaj stratoj estas plenaj de antikvaĵejoj, artvendejoj, butikoj, galerioj, kafejoj, teejoj kaj restoracioj. Insadong estas unu el la plej popularaj seulaj turismejoj por eksterlandoj.

D3: Dezajna Placo Dongdaemun, Bazaro Gwangjang 
▶ Lundo 8h00 – 12h00 Prezo: € 24
La dezajna placo Dongdaemun estas multkultura komplekso kaj estas grava orientilo de Seulo por urba disvolviĝo. La placo granda konstruaĵareo estas korea moda nabo kaj populara turisma destino. La placo estis kontruita en la estinta loko de la bazopilka kaj la piedopilka stadionoj. La placo enhavas informejojn, dezajnan muzeon, dezajnan galerion, historian salonon, konferencejojn, ekspoziciejojn kaj aliajn. 
La bazaro Gwangjang estis malfermita en 1905 kaj estas la unua kaj plej granda ĉiutaga bazaro de Koreio. La bazaro havas pli ol 5000 vendejojn de teksaĵoj, vestaĵoj, manlaboraĵoj, tradiciaj medicinaĵoj, kuirujoj, memoraĵoj kaj aliaj varoj. Estas ankaŭ multaj manĝejoj de korea tradicia kuirarto. La bazaro estas fama per mungfaba patkuko (bindaettok), narkotika algorizaĵo (mayakgimbap). Vi ekkonos korean viglan bazaron plenan de homoj kaj varoj.    

D4: Piediro laŭ la urbomuro Hanyang
▶ Lundo 8h00 – 12h00 Prezo: € 23
En 1396 Hanyang (la malnova nomo de Seulo) estis ĉirkaŭmurita je 18.6 kilometroj por defendi kaj protekti la ĉefurbon de la dinastio Joseon. La muro ligas kvar montojn en la urbo kaj havas kvar pordegojn kaj kvar pordojn. La muro estis multe detruita dum la japana okupo kaj la korea milito kaj nun estas 70-procente restaŭrita. Ĉirkaŭ la urbomuro estas pli ol 100 naciaj kaj urbaj kulturaj trezoroj. 
Ni piede ekskursos laŭ la urbomuro sur la monto Bukaksan kaj entute 3.5-kilometra estas la itinero: la parko Waryong – Malbawigil – la pordo Sukjeongmun – la pordo Changeuimun. Dum la monta promenado vi renkontos la ekologian medion, historion, kulturon kaj naturon de Seulo. La plej alloga estas fascina rigardo al la Seula urbocentro, kie harmonias tradicio kaj moderno.

D5: Arboreto Hongneung 
▶ Ĵaŭdo 8h00 – 12h00 Prezo: € 23
La arboreto (botanikejo) Hongneung situas en la orienta parto de Seulo, do proksime de la kongresejo kaj estas la eksperimenta arbaro de la Korea Arbara Esplorinstituto. La loko antaŭe estis la tombo de la imperiestrino Myeongseong. Post la translokigo de la tombo la arboreto estis establita en 1922 kaj estas la unua arboreto de Koreio. Nun troviĝas entute 1224 arbospecioj kaj 811 herbospecioj. Kreskigataj estas tre raraj plantoj de Koreio kaj ankaŭ de diversaj eksterlandoj. La arboreto celas kaj sciencan studadon kaj priarbaran edukadon. Vi ekkonos koreajn diversregionajn plantojn kaj ĝuos promenadon en la arbaro, fuĝante de somera varmego.   

D6: Seula Turo en Namsan, Itaewon
▶ Merkredo 18h00 – 22h00 Prezo: € 30 
La seula turo YTN estis finkonstruita en 1975 sur la pinto de la monto Namsan en la urbocentro. La turo havas elsendan kaj turisman funkciojn. La turo estas alta je 236 metroj kaj markas la plej altan punkton en Seulo krom la monda turo Lotte. Supre de la turo estas elrigardejo, el kiu vidiĝas la tuta Seulo en hela tago. La grundo de la elrigardejo rondiras en 48 minutoj.
Itaewon estas seula areo populara por seulanoj kaj eksterlandaj turistoj. La areo estas loĝata de multaj eksterlandanoj kaj usonaj soldatoj kaj karakterizas sin per diverslandaj kulturoj. Ĉi tie oni povas ĝui baratan, pakistanan, turkan, tajlandan, germanan, hispanan, italan, anglan, francan kaj meksikan kuirartojn, kiuj ne vaste haveblas en Koreio. Troviĝas multaj vendejoj, kiuj vendas ne nur koreajn produktaĵojn, sed ankaŭ aŭtentikajn importaĵojn. Do Itaewon estas konata kiel “Okcidenta kvartalo”.    

D7: Koreaj Manĝaĵoj 
▶ Ĵaŭdo 13h00 – 18h00 Prezo: € 34
En korea kuirarto estas ne nur kimĉio kaj bulgogio, sed sennombraj atrakciaj manĝaĵoj. Unu el ili estas rizkuko (tteok), kiu estas farata el la faruno de glueca rizo kun diversaj nuksoj, fruktoj kaj aliaj ingrediencoj. Ni vizitos la rizkukan muzeon en la urbocentro. Eksponataj estas diversaj rizkukoj ĝuataj dum festotagoj kaj festenoj en Koreio kaj ankaŭ sezonaj rizkukoj. Vi vidos ankaŭ multajn koreajn manĝaĵojn uzatajn en tradiciaj ritoj.   

D8: Nacia Muzeo, Hangula Muzeo 
▶ Dimanĉo 13h00 – 17h00 Prezo: € 28
La nacia muzeo de Koreio estas la ĉefmuzeo de koreaj historio kaj arto kaj estas la kultura organizaĵo, kiu reprezentas Koreion. La muzeo estis establita en 1945 kaj ne nur montras ekspoziciaĵojn, sed ankaŭ plenumas diversajn studojn kaj esplorojn en la kampoj de arkeologio, historio kaj arto. La muzeo konsistas el 6 sekcioj kaj 50 ĉambroj kun 12, 044 objektoj. Alte valoraj estas la ora krono el la 5a jarcento, la pensanta bodisatvo el la 7a jarcento, la ceramika incensujo el la 12a jarcento kaj la 5-etaĝa pagodo el la 14a jarcento. La muzeo kun pli ol tri milionoj da vizitantoj jare estas unu el la plej multe vizitataj muzeoj en la mondo.
La nacia hangula muzeo temas pri hangulo, la korea alfabeto. La muzeo estis establita en 2014 kaj konservas historiajn restaĵojn de hangulo. Hangulo estis kreita de la reĝo Sejong en 1443, por ke la simpla popolo povu skribi la korean lingvon. Ĝis tiam la ĉinaj skriboj estis uzataj de kleruloj. Vi konatiĝos kun la ekesto, populariĝo kaj lastatempa disvastiĝo de hangulo.
Verkis CHOE Taesok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2.24 06:53

한국에서 가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답은 등산이다. 내가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높은 산은 해발 300미터도 채 되지 않는다. 여기 사람들에겐 산이지만 1000여미터의 산을 보고 자란 나에게는 산이 아닌 셈이다. 한국에는 흔한 등산화는 여기는 없다.

서울에 머무는 동안 한 지인이 자락길 산책을 제안했다. 두 말 하지 않고 합류하기로 했다. 이렇게 내 생애 처음으로 자락길 산책에 나섰다. 목표는 서울 안산 자락길이다. 독립문 지하철에서 시작했다. 이 자락길은 총 7킬로미터에 이른다.  
 


자락길 밑에서 바라본 안산 정상 모습이다. 



자락길 입구에 도착하기 전에 재개발 지역이라서 그런지 이런 빈집들이 있다. 더 이상 집을 짓지 말고 그냥 자연으로 원상회복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눈길이나 얼음길에 산책하는 시민을 배려하는 정성이 담겨져 있다. 




이디 이뿐인가! 따뜻한 날 정자에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도록 책장까지 마련되어 있다. 




리투아니아에서는 보기 드문 까치도 이날 만났다. 반가운 손님이 오는 것이 아니라 난생 처음 자락길 산책하러온 유럽 손님을 환영하러 나온 듯하다. 



리기다소나무 한 그루가 산책길을 막아서고 있다. 베어내지 않고 이렇게 자연스럽게 놓아둔 것이 바로 친자연 자락길임을 잘 말해주고 있다. 이 막아섬은 산책객을 막아서는 것이 아니라 개발시 인간의 환경파괴심을 막아서는 것을 웅변하는 듯하다



하늘을 향해 쭉 뻗어있는 메타세콰이어가 하늘 기운을 받아서 산책객에게 전해주는 듯하다.



운동기구들도 잘 갖춰져 있다. 



목재로 길을 만들어놓았다. 사치 같아서 예산낭비로 보이는 듯했다. 그런데 그 순간 오른쪽 빙판길을 걷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철망을 잡고 걷는데도 여러 번 미끄러지는 모습을 보고서야 이렇게 해놓길 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자락길따라 산책하면서 사방에 보이는 서울의 모습이다. 아파트 단지 저 뒷편에 북한산이 보인다.



남서쪽이다. 뿌여서 제대로 전경을 즐길 수 없는 것이 아쉽다.



맞은편 인왕산과 청와대,백악산이 보인다.  



여기는 서대문 형무소이다.



안산 자락길을 3시간 정도 다 둘러보고 마지막으로 도착한 곳이 서대문 형무소이다. 지난 역사를 되새겨보기 위해 역사관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 황제 폐하는 한국 전부에 관한 일체 통치권을 완전차 영구히 일본국 황제폐하에게 양여함에" 피가 끓어올랐다.



고초 겪었던 애국지사들의 수형기록표가 붙여져 있다. 



이번 방문에서 애국지사에 붙는 의사, 열사, 지사 단어의 뜻을 명확하게 알게 되었다. 의사는 무력으로 결행, 열사는 맨몸으로 투쟁, 지사는 항거하는 사람이다.  



외국에 살면 태극기만 봐도 웬지 가슴이 뭉클해지고 머리카락이 쭈삣쭈삣 선다. 



산책길을 마치고 인근 식당에서 어린 시절 즐겨먹었던 수제비를 주문해 맛있게 먹었다.



이렇게 생애 처음 자락길 산책은 끝이 났다. 경제수치뿐만 아니라 이런 사회시설물에서 한국이 잘 산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다. 진달래 피는 봄날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 내년 봄에 가족과 함께 한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데 그때 이 안산 자락길을 다시 걷기를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5.01.29 08:05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도시간 이동하는 데 가급적이면 고속버스를 타지만 한 두 번은 KTX를 타게 된다. 이번에는 함께 여행한 러시아인 에스페란토 친구에게 한국에서 가장 빠른 열차를 꼭 태워주고 싶었다. 


"이제 한국에서 가장 최고로 빠른 고속열차를 탈 거야."
"얼마나 빠른데?"
"시속 300킬로미터."
"우와~"
"전 구간이 그런 것은 아니고 일부 기간만이고 보통 시속 170-200킬로미터."
"평균 300-400킬로미터는 돼야 고속이라 할 수 있지..."
"맞는 말이다."

이렇게 해서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는 고속열차 KTX에 올랐다.
자리에 앉자마자 이 외국인 친구는 서울과 부산간의 거리가 궁금했다.

"서울까지 몇 킬로미터이지?"
"약 400인데 승차권에 정확한 거리가 표시되어 있는지 한번 확인해볼게."

열차승차권을 꼼꼼히 다 살펴봐도 이동구간 거리표시는 없었다. 있을 법한 사항인데 없으니 아쉬웠다.


주변을 둘러보고 좌석의 팔걸이를 보니 눈살이 절로 찌푸려졌다. 선진국 한국의 대표적인 상징물 중 하나인 고속열차 KTX의 좌석 상태가 이 정도라니 도저히 믿어지지가 않았다. 너무 닳아서 헤어져 속이 다 드러났다. 옆에 앉은 외국인 친구에는 그냥 아무런 일이 없는 듯 태연하게 대했다. 



청결 민감하는 사람이라면 팔걸이에 편하게 팔을 걸 생각이 달아날 듯했다. 낯선 곳에서 약점이나 불만 사항을 찾으려는 사람들에게 딱 걸릴만한 사항이다. 

한편 1달 전 오랜만에 타본 리투아니아 급행열차의 좌석이 떠올라 한번 비교해보았다. 

▲ 한국 KTX리투아니아 급행열차

한국 철도교통의 상징적인 얼굴 KTX의 빠름보다 다 닳아져 헤어진 좌석이 내 뇌리에 더 오래 남는 기차여행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5.01.14 09:03

한국 어디를 가도 거리엔 차들이 즐비하게 주차되어 있다. 특히 주택가 2차선에는 도로 양옆으로 차가 주차되어 있다. 주차된 차의 측면후사경(사이드뷰미러)이 접혀 있지 않는다면 지나가는 차가 거의 다 부딪힐 듯하다. 좁은 거리 공간의 이동도 힘들지만, 주차 공간 확보 또한 힘들 것이다.

 

  

며칠 일 전 서울 어느 거리에서 본 자기 주차 공간 확보책이 눈 확 들어왔다. 보통 시멘트 기둥이나 폐바퀴 등을 이용하는데 이 집은 달랐다. 바로 얼음 기둥이었다. 

 

 

영하의 날씨에 딱 어울리는 내 주차 공간 확보 묘책에 발길이 절로 멈추어졌다. 누군가 실수로 차가 부딪치더라도 시멘트 기둥에서처럼 손해를 입지 않을 듯하다. 물론 영상의 날씨엔 쓸모가 없겠지만...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4.02.11 04:37

한국을 여러 차례 다녀온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가장 신나게 한국 음식에 대해서 주변 사람들에게 설명할 때 즐겨 사용하는 표현은 "한국 음식은 다양한 반찬이 많아서 참 보기도 좋고 먹을 것이 많다."다. 맞는 말이다. 


반찬 하나하나를 꼭꼭 씹으면 식사 시간도 절로 길어져 느긋함을 쉽게 누릴 수 있다. 리투아니아 우리 집에서 먹은 한국 음식이라고는 고작 밥 그릇에다가 미역국이나 된장국 등 국 그릇 하나뿐이다. 김치나 밑반찬이 한 두 개 더 있다면 그야말로 진수성찬격이다. 

한국 방문 중 반찬이 많이 나오는 음식에 눈과 입이 즐겨웠다. 어느 날 서울에 있는 한식당으로 초대받았다. 나온 반찬이 무려 스무 가지가 넘었다. 남길 것 같았으나 네 명이 먹으니 말끔하게 다 비웠다. 

이날 반찬보다 더 신기한 것을 목격하게 되었다. 유럽에서 25여년을 살고 있는 지라 이를 처음 보게 되었다. 보통 음식을 쟁반으로 날라 식탁 위에 놓는다. 그런데 이 식당은 쟁반 대신 아예 식탁 상판을 가져왔다. 그리고 이 상판을 기존 상판 위로 끼어넣었다.


'우와, 이런 기발한 발상을 하다니! 참 신기하네. 우리 집 거실 식탁에도 이렇게 끼워넣을 수 있는 상판이 있으면 참 좋겠다.'

10명이 앉을 수 있는 우리 집 식탁에 손님 대접을 마친 후에는 음식 그릇 등을 부엌으로 수차례나 옮겨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그런데 이런 상판이 있다면 상판을 통채로 부엌으로 옮긴다면 아주 수월할 것이다.  

 

한국 사람들에게는 익숙할 수도 있겠지만 이 식탁 상판 이동에 주변 유럽인 친구들은 깜짝 놀라워할 것이다. 조만간 한국에서 찍어온 사진과 동영상을 현지인 친구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7.12 06:23

최근 철판에 갇힌 서울 가로수의 끔찍한 현장이 사람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바로 가로수를 깎아내어 철판에 맞추었기 때문이다[아래 사진].

https://www.facebook.com/joytree91

이 서울 가로수의 사진을 보니 일전에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러시아의 가로수가 떠올랐다. 가로수 보호와는 전혀 관계없이 인도에 아스팔트를 그대로 깔아버렸다. 혹자는 러시아의 가로수에 비하면 서울의 가로수는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사진출처 imagse source link]


그렇다면 내가 살고 있는 리투아니아의 가로수는 어떤 상황일까 궁금해졌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가로수는 벽돌 인도에 큼직한 자기 자리를 확보하고 있다.


벽돌로 해놓았으니 수십년 세월이 흘러 지금의 자리를 벗어날 경우 쉽게 더 확장할 수 있다. 도로 정비에 가로수를 배려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돋보인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3.02.07 08:08

이번 한국 방문에서 잠시나마 서울 광화문 거리를 산책해보았다. 짚을 두른 소나무가 눈에 띄었다. 누군가 왜라고 물어볼 듯하다. 


벌레들이 겨울이 오면서 땅으로 내려가 번데기 상태로 봄까지 지내게 되는 것을 이용한 것이다. 땅으로 내려가는 길목에 있는 이 짚이 바로 이들의 안식처인 셈이다. 봄에 이 짚을 태워버림으로써 해충을 방지하자는 뜻이다. 

그런데 교보문고 건물 앞에 있는 나무들은 완전히 짚으로 둘러져 있었다. 이는 벌레보다는 혹한에 나무를 보호하자는 보온이 주된 목적으로 보인다. 


한국인들은 얼마나 지극히 나무를 사랑하기에 나무가 아니라 짚 조각품으로 착각하게 만든다. 사정을 모르는 사람에게 짚 조각품이라고 말해도 쉽게 믿을 수 있을 것 같다. 저 짚 속에는 과연 어떤 나무가 겨울을 보내고 있을까......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12.01 08:42

이번 한국 방문에서 서울 남산을 수년만에 다시 방문했다. 그 동안 인터넷을 통해 보았지만, 엄청난 양의 자물쇠를 처음으로 직접 보게 되었다. 이 촘촘히 붙은 자물쇠를 보니 서울 천지에는 짝없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을 것만 같았다.

▲ 서울 남산 자물쇠들
 

유럽 도시에도 이와 같은 자물쇠를 흔히 볼 수 있다. 주로 장소는 다리 난간이다. 연인들의 사랑증표라기 보다는 신랑신부의 백년회로를 기약하는 뜻이 담겨있다. 결혼식을 마치면 신랑신부는 곧장 다리로 향한다. 신랑은 신부를 안아서 다리를 끝까지 건넌다.
 
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이 의식은 결합을 의미한다. 신랑신부가 이 다리를 건너면서 양쪽 강변, 즉 둘 나아가 두 집안을 결합시킨다. 흐르는 물은 성공과 행복을 가져다 준다. 또한 신부를 안고 다리를 건너는 것은 평생 동안 아내를 듬직하게 책임지겠다는 뜻도 담겨있다. 그 다음 자물쇠를 난간에 채우고 멀리 강물로 던진다. 꼭꼭 잠긴 자물쇠처럼 맺은 사랑이 풀리지 말 것을 기원한다.

▲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다리 자물쇠들
▲ 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다리 자물쇠들
▲ 칼리닌그라드(쾨히스베르크), 쾨테가 산책하던 다리 난간에도 자물쇠가 채워져있다. 
 

남산 자물쇠는 유럽 사람들이 결혼일에 잠그는 다리 자물쇠와는 좀 다른 것 같다. 왜냐하면 결혼식을 재빨리 마치고 신혼여행을 떠나야 할 사람이 남산까지 와서 자물쇠를 잠글 시간적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남녀가 사랑을 맺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자물쇠를 잠그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라 여겨진다.

아뭏든 그 많은 남산 자물쇠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자물쇠가 있었다. 바로 "정기휴일"을 단 자물쇠였다. 이것을 보자 돌아가신 은사 한 분의 얼굴이 떠올랐다. 이 분은 매년 결혼기념일에 가족사진 찍기를 철칙으로 여기고 살았다. 처음엔 부부 둘만, 점점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자녀도, 손자녀도 사진 속에 등장했다.


어떤 결심으로 "정기휴일"를 달았는지는 모르지만 매년 이 기념일을 무조건 정기휴일로 정해서 연인, 부부, 가족의 사랑과 정을 돈독히 하는 것도 참 좋은 생각이 아닐까......  

* 최근글: 오늘만 같아라, 결혼 필사 반대 이유는?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1.11.14 07:26

등급이 있는 유럽 호텔에 가끔 가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말이 있다. "한국 모텔 수준보다 못하네!"이다. 이번 한국 방문에서 핀에어(finnair)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도착하니 아침 8시경이었다. 시차로 인해 비행 중에는 잠을 자는 둥 마는 둥 마치 날밤새고 아침을 맞이하는 기분이었다.

피곤한 딸아이를 먼저 서울 중심가 한 유스텔에 전화를 해 예약 가능성을 물었다. 기대와는 달리 전혀 예약이 다 되었다라는 답을 들었다. 일단 서울 남대문 부근에 카메라 수리를 맡기기 위해 서울로 향했다. 시간이 지나자 딸아이는 곧장 아무 호텔이나 가자면서 떼를 쓰기 시작했다.

오후 1시경 9층 모텔에 들어가보았다. 대낮인데 방이 없다고 했다. 문전박대를 당하는 기분이 들었다. 마침 인근에 또 다른 모텔이 있었다. 할머니가 접수를 맡고 있었다. 딸아이를 보더니 손녀 나이와 비슷하다면서 호의적이었다. 이 말을 들이니 방이 있겠지라는 안도감이 들었다. 

▲ 한국 모텔방에 아늑하다면서 좋아하는 딸아이
 

무거운 짐 때문에 딸아이는 어쩔 수 없이 승강기를 이용해 제일 꼭대기에 있는 방으로 올라갔다. 밀폐된 승강기를 타는 것을 딸아이는 싫어한다. 산책갔다고 돌아오는 길에는 복도를 이용했다. 

"아빠, 왜 이렇게 모텔 계단이 가파를까? 올라기가 너무 힘들어."
"그러게 말이야. 아빠도 힘들어."


비상시에 계단을 타고 바삐 내려가다는 쉽게 다칠 수도 있을 같은데 정말이지 왜 이렇게 계단간 높이를 크게 해놓았을까......

▲ 한국 모텔은 대부분 이렇게 입구에 커튼이 쳐져있었다. 
 

"아빠, 왜 한국 모텔 앞에는 커튼이 있지? 나는 키가 작아 불편없이 들어갈 수 있지만, 아빠는 고개를 숙여서 들어가야 하잖아."
"그러게 말이야. 방에 커튼이 있듯이 모텔은 건물에도 커튼이 있어야 하는 가봐."
라는 궁색한 답을 했다. 

아뭏든 노트북없이 여행하는 사람에겐 한국 모텔이 아주 마음에 든다. PC방에 가지 않고서도 모텔 방에 마련된 컴퓨터로 인터넷을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11.03 07:54

요즘 서울 중심가 프레스 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수요일 저녁은 자유시간이 주어졌다. 모처럼 친구들과 저녁 약속이 광화문에서 있었다. 모임에 앞서 혼자만의 여유로운 두 시간을 갖게 되었다.

청계천을 향해 가는 데 다리에 많은 등이 켜져 있었다. 그런데 그 앞에 도착해 카메라를 꺼내려고 하는 데 등이 끄져버렸다. 한참을 기다려도 다시 켜질 조짐이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옆에서 캠코더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 물어보았다.

"등이 다시 켜질까요?"
"조금만 더 기다리세요. 11월 4일부터 열리는 서울등축제를 위해 지금 등 점거를 하고 있어요."

여행객이나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바로 이런  예기치 않은 행사이다. 아름다운 청계천 등축제의 모습을 리투아니아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열심히 사진에 담아보았다.

 
미리 가본 청계천의 서울등축제,
고국의 온기를 더욱 느끼게 하는 것 같았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2.27 04:58

빌뉴스는 리투아니아의 수도이다. 기록에 의하면 1323년 리투아니아 대공 게디미나스가 성을 쌓고 수도로 정했다. 이는 태조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하고 1394년 서울을 수도로 정한 시기보다 70년이 앞서지만, 두 도시는 수도로서 비슷한 나이를 지니고 있다.

빌뉴스는 2008년 현재 인구 55만명이고, 주변 인구까지 합치면 85만명이다. 빌뉴스 구시가지는 잦은 외세 침략과 그로 인한 파손에도 불구하고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양식의 건축물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1994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빌뉴스는 2009년 유럽의 문화수도로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다.

빌뉴스의 시정소식을 이메일 구독해서 받는다. 26일 받은 소식 중 "빌뉴스는 서울의 자문을 받으려 한다"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이 보도에 따르면 26일 (목요일) 국회의원, 교육문화 관계자, 공무원으로 구성된 한국대표단이 빌뉴스 시청을 방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임에서 "E-Vilnius" 프로젝트가 선보였다. 이는 교육, 건강, 교통, 시청업무 등 분야에서 빌뉴스가 도입하고자 하는 새로운 전자서비스 프로젝트이다. 빌뉴스는 특히 서울의 성공적인 교통제도 확립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우리는 리투아니아에서 최고이고, 서울은 세계에서 최고이다"고 긴타우타스 바브라비츄스 빌뉴스 부시장이 말했다. 이어서 그는 "만약 양 도시가 서로 친분을 쌓고 협력해 나간다면 빌뉴스는 전자서비스 분야에서 유럽에서 최고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빌류스 나비쯔카스 빌뉴스 시장은 양 도시가 전자서비스 분야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것을 제안하는 친서를 서울시장에게 조만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빌뉴스에 사는 교민으로서 앞으로 빌뉴스와 서울의 공동협력이 실제적으로 가시화되길 바란다. 그리하여 부시장의 기대처럼 빌뉴스가 전자서비스 분야에서 유럽 최고가 되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