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9.12 05:52

일반적으로 묘비(비석) 앞면에는 망자의 생몰 년대와 이름이 새겨져 있다. 그런데 지난 8월 에스토니아 탈린에 있는 묘지를 방문했을 때 한 생각이 들었다. 바로 묘지에 새길 이름 대신에 서명으로 하면 어떨까라는 것이다. 

일부 묘비에는 묘비 조각가가 새긴 이름 대신에 망자가 살았을 때 사용한 서명이 새겨져 있었다. 아직까지리투아니아 묘비에는 한 번도 이를 본 적이 없어서 눈에 쉽게 각인되었다. 

유럽에서 서명은 도장이나 인감에 해당하며 자신이 문서에 기록하거나 동일인임을 표시하는 것으로 직접 손으로 쓴 것이다. 

아래는 에스토니아 탈린 묘지에서 본 서명이 들어간 묘비이다.  


묘비에 이름 대신에 서명이 있으니 이를 아는 사람들은 망자에 대한 추억을 더 생생하게 느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3.03.01 07:11

이것이 왜 중요한가 
유럽연합의 기본원칙 가운데 하나는 언어와 문화의 평등입니다. 그런데 유럽연합의 공용어 23개로는 그 원칙을 준수하기가 어렵습니다. 오늘날 영어가 다른 언어들에 비하여 선호되고 있는데, 유럽중앙은행에서 영어만 작업언어로 쓰인다는 사실이 하나의 예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영어를 못하는 다른 유럽인들은 불리합니다. 

유럽 ​​사람들 사이의 평등한 관계를 위하여, 중립적이고 배우기 쉬운 에스페란토를 유럽 연합의 공용어로 채택합시다. 전 유럽에서 같은 언어를 사용한다면, 모든 민족이 서로 논의하며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로써 민주적으로 더욱 진전된 유럽이 건설될 것입니다. 

그뿐 아니라 그린(Grin)* 보고서에 따르면 영어를 배우는 대신 에스페란토를 배우면, 매년 250억 유로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에스페란토는 민족어에 비해 5~10배 정도 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http://eo.wikipedia.org/wiki/Raporto_Grin 

에스페란토를 유럽연합의 공용어로, 지금! 
우리, 유럽 및 세계 시민들은 유럽이 문화와 언어 분야에서 더욱 더 민주적이고 공정한 대륙이 될 수 있도록, 에스페란토를 유럽연합의 24번째 공용어로 채택하길 호소합니다. 에스페란토를 채택하는 것은 유럽 건설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는 것입니다. 하지만 유럽 ​​차원에서의 논의가 아직 부족합니다. 유럽이 단순히 경제적 차원의 연합이 아닌 모든 사람들을 위한 연합이어야 합니다.

쉽게 그리고 무료로 국제어 에스페란토의 정보를 얻고, 배울 수 있는 다국어 사이트: http://ko.lernu.net/ 

*그린 리포트 : 스위스 경제학자 François Grin (1959~)은 스위스와 유럽연합의 언어 상황을 연구하고 2005년에 ‘공공 정책의 외국어 교육’이라는 보고서를 냈다. 이 보고서에서 그는 유럽의 중개 언어로 에스페란토를 선택하면, 매년 250 억 유로가 절약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 출처: http://www.avaaz.org/kr/petition/Esperanto_langue_officielle_de_lUE/

위 뜻에 공감하는 분은 아래 사이트로 이동해 서명할 수 있습니다.
http://www.avaaz.org/kr/petition/Esperanto_langue_officielle_de_lUE/ 


*에스페란토란
1887년 폴란드의 안과의사 자멘호프가 창안한 국제공용어. 변음 묵음 등이 없어 적힌 대로 소리 내고, 품사어미 악센트 등이 규칙적이어서 익히기 쉽다.
에스페란토 사용자(그들끼리는 에스페란티스토라고 부른다)들은 ‘1민족 2언어 주의’에 입각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는 에스페란토를 사용한다. 현재 120여개 국가에서 5천여만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우리나라에는 1900년대 초기에 처음 소개됐으며, 김억 홍명희 등은 에스페란토로 쓴 작품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산악인 엄홍길, 소설가 김훈, 조류학자 윤무부 등이 에스페란토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외국어대, 단국대, 원광대, 경희대 등에 강좌가 개설돼 있다. 
한국에스페란토협회에스페란토문화원 등에서 온라인으로 쉽게 배울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