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2.11.30 08:26

아래는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9편입니다.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그란카나리아 여행을 다녀온 지 곧 한 달이 된다. 여기 살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가 없겠지만, 그동안 해가 쨍쨍 뜬 날이 없었다. 온통 구름낀 하늘, 우중충 내리는 비, 오후 4시에 찾아오는 밤...... 겨울철 이런 날씨 속에 살다보니 더 더욱 쾌청한 남쪽 나라로 여행하고 싶어한다. 여름철이 되면 홀라당 옷을 벗고 일광욕에 빠지는 유럽 사람들이 쉽게 이해된다.

그란카나리아를 가족여행지로 정한 결정적인 이유는 거의 1년 내내 맑은 날이 지속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다고 8일 동안 비가 3일 왔다. 미국 동부가 샌디로 피해를 보던 바로 그 시점이었다. 대서양 반대편인 그란카나리아에도 보기 드물게 태풍과 폭우가 쏟아졌다. 현지 지인은 "1년에 있을 비 내리는 날이 이번에 다 왔다."라고 말했다.


먼 나라에 짧은 기간 동안 여행와서 하루 종일 비 때문에 숙소에 머문다는 것은 안타깝지만, 가뭄에 시달리는 현지인에게는 비를 몰아온 사람으로 환영받을 수도 있는 일이었다. 숙소에서 머무는데 천장에서 빗방울이 떨어졌다. 잠깐 비가 그치는 동안 관리인이 지붕으로 올라가 수리를 하는 듯했다.


폭우와 폭풍은 오후 늦게 잠잠해졌다. 비온 후의 해변과 사막 산책도 좋을 것 같아 딸 둘은 숙소에서 카드 놀이를 하고, 우리 부부는 해변으로 갔다. 산책만 하고자 했는데 해수욕까지 하게 되었다. 텅텅 빈 해변이 오히려 더 인상적이었다. 비에 굳은 모래가 바람에 날리지 않아 좋았다.


사막 모래를 밟고 숙소로 돌아오는 데 언덕에서 뜻밖의 일을 알게 되었다. 위로 올라가던 아내가 힘겨워 했다. 굳은 모래라면 흙을 밟고 올라가는 듯해야 하는데 어느 순간 굳은 모래가 와르르 조각나버렸다.


일반적으로 모래는 흙보다 비가 잘 스며들고 빠진다. 그런데 이날 그렇게 많은 비가 쏟아졌는데도 모래에 스며든 비의 양이 이 정도뿐이다는 것에 깜짝 놀랐다.


서너 센티미터의 굳어진 모래 밑에는 언제 비가 왔느냐라고 모래가 오히려 묻고 있는 듯했다. 땅에 닿은 비는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흐르지, 위에서 밑으로 쑥 빠지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이상은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9편입니다.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Posted by 초유스
가족여행2012.11.02 07:59

최근 허리케인 샌디가 미국 동부 지방을 강타했다. 뉴욕증권거래소가 1888년 눈보라 사태 이후 처음으로 날씨로 인해 이틀 동안 휴장할 정도로 피해가 심각했다.   

뉴욕주와 뉴저지주 650만 가구와 사무실이 정전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한다. 이런 재난 상황에서 페이스북 사용자들 사이에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사진이 있어 소개한다. 뉴욕에 정전이 되지 않은 집 주인이 자신의 전기선을 울타리에 걸어놓고 아래 안내문을 붙여놓았다.

"우리는 전기가 있어요. 
 부담없이 무료로
 여러분의 휴대폰을 충전하세요." 


휴대폰 밧데리가 방전이 되어 정전으로 인해 긴급소식을 전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더없이 고마운 일이다. 이런 사심없는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은 여전히 살만하지 않을까...... 


* 그란카나리아 플라야델잉글레스 태풍

한편 오늘로 9일간의 스페인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이 끝이 난다. 일년 내내 날씨가 좋다고 하기에 왔는데 허리케인 샌디가 미국을 휩쓸었던 시기에 여기도 강풍과 비로 인해 4일 동안 쾌적한 날씨를 즐기지 못했다. 현지인의 말에 따르면 일년에 3-4일 있을 안 좋은 날씨가 우리가 머무는 동안 있었다. 하지만 여기로 여행온 것에 대해 후회는 없다. 다른 사람들이 나머지 360여일 같은 날씨를 즐기기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