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4.23 05:54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소나무, 전나무, 참나무, 단풍나무, 자작나무 등이다. 이 중에서 자작나무는 하얀색 껍질과 위로 시원하게 쭉 뻗은 키가 인상적이라 유럽에서는 숲속의 귀족 내지 여왕으로 묘사된다.


자작나무는 단단하고 결이 고아서 가구로 애용되고 또한 난방용 장작으로도 널리 사용된다. 자작나무 껍질은 불에 잘 붙어서 불쏘시개로 쓰인다. 야영시 모닥불을 피울 때 자작나무 껍질이 아주 유용하다.

또한 자작나무 껍질은 옛날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데도 사용되었다. 어린 시절 자작나무 껍질에 시를 써본 적도 있다. 신라의 천마도도 자작나무 껍질에 그린 것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른 봄에 자작나무 수액을 받아 마신다. 자작나무 잎과 가지를 말려서 사우나할 때 온몸을 때린다. 자작나무에 자라는 상황버섯은 항암과 신장질환 치료에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지난 주말 장모님이 소유하고 있는 숲에 다녀왔다. 목적은 10년 전인 2004년 호두나무 열매를 폴란드에서 가져와 심어놓았다. 그 동안 텃밭에 성장하고 있었는데 2년 전에 숲에 옮겨심었다. 그래서 여전히 잘 자라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잘 자라고 있었다.


이날 아내와 장모는 자작나무로 가더니 새싹을 따고 있었다.

"왜 따나요?"
"사실 지금은 조금 늦었지만, 막 돋아나는 자작나무 새싹을 깨끗히 씻어 유리병에 넣고 보드카를 부어서 보관했다가 위가 아플 때 한잔 하면 효과가 아주 좋아."라고 장모님이 설명해주셨다.


이날 또 하나의 자작나무 가치를 알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7.28 06: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케르나베(Kernavė)라는 마을이 있다. 마을은 리투아니아 고고학에 있어 아주 중요한 지역이다. 바로 석기시대부터 후기중세시대의 유물이 발굴되었기 때문이다.

케르나베는 13세기 리투아니아의 수도로 알려져 있다. 트라카이와 빌뉴스가 리투아니아 수도가 되기 전이다. 이곳에는 매년 7월 초순 '살아있는 고고학의 날' 행사가 열린다.

선사시대의 삶이 재현된다. 황토로 집을 짓고, 돌도끼와 돌화촉을 만들고, 질흙으로 토기를 만들고, 호박으로 장식품을 만들고, 동물뼈로 생활용품을 만들고, 동물가죽으로 옷을 만드는 등 다양한 고대의 삶을 남녀노소 관람객들이 만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관심을 끈 것은 바로 불 피우기에 말굽버섯을 이용하는 재현 장면이었다.

말굽버섯을 어떻게 불을 피우는 데 사용했을까?


말굽버섯을 쪼개면 그 안에 아주 부드러운 부분(속살)이 있다. 마치 헐러리한 갈색의 스펀지와 비슷하다. 이것이 불을 얻는데 아주 요긴하다.

- 먼저 동물뼈와 부싯돌을 마찰시키거나 나무와 나무를 회전마찰시켜서 불티를 얻는다.
- 그 불티는 버섯속살에 떨어지고 곧 불로 발전한다. 이 속살의 가연성이 아주 높기 때문이다.
- 타고 이는 버섯속살을 마른 풀이나 이끼 위에 얹어 더 큰 불을 얻는다.


말굽버섯 불피우기를 재현한 사람은 프랑스인으로 독일에 살고 있는 졸리 랭고우이다. 그는 이런 방법으로 불을 피우는 데 걸린 자신의 최고기록은 7초라고 말했다.

아래 동영상을 통해 말굽버섯으로 불을 피우는 장면을 지켜볼 수 있다.

            (독자분이 동영상 속 버섯은 상황버섯이 아니라 말굽버섯이라 확인해주었습니다.)

성냥이나 라이터로 쉽게 불을 피우는 요즘 시대에 야외에서 자녀들과 함께 이런 선사시대의 불피우기 방법으로 불을 피워보는 것도 권할만하다.

* 최근글: 리투아니아 숲은 블루베리 노다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