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12.31 19:32

지난 9월 하순부터 삼성캠코더 HMX-T10 기종 이미지로거로 활동을 해왔다. HMX-T10 캠코더는 지난 8월 새로 출시된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내의 손바닥보다 작은 HMX-T10 캠코더

이 제품은 노이즈 억제력을 높였고, 최대 광학 10배 줌을 지원한다. 영상은 1920×1080픽셀 해상도 초당 60프레임 촬영을 지원한다. 사진은 최대 470만 해상도로 촬영이 가능하다. 전원, 녹화, 모드, 줌 등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컨트롤은 LCD 터치로 이루어진다.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가 내장되어 있다.

우리 집에는 방송용 촬영을 위한 캠코더가 두 대가 있다. 큰 것은 HD와 SD 겸용이고, 작은 것은 SD용이다. 하지만 아주 작은 소형 캠코더의 필요성을 늘 느끼고 있었는데 바로 이 HMX-T10 캠코더를 만나게 되었다.

먼저 크기가 마음에 든다. T10 캠코더는 아내의 손바닥보다 더 작고, 명함보다는 조금 더 크다. 마치 손전등 같다. 아내의 손가방에도, 내 바지 주머니에도 쉽에 들어간다. 휴대하기가 참으로 편리하다.
 
카메라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서 좋다. 특히 캠코더 촬용 중에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캠코더와 카메라를 같이 들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사진 화질도 썩 마음에 들었다. 아래 사진은 이 캠코더의 카메라 기능으로 찍은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MX-T10 캠코더로 찍은 우리 집 난초꽃

또한 HD와 SD를 선택해서 찍을 수 있는 점도 좋다. LCD 터치로 손쉽게 메뉴를 설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아주 편하다.

단지 사용하면서 아쉬웠던 점은 카메라 기능을 사용할 때 반응속도가 느리다는 것이다. 특히 동적인 장면을 찍을 때는 원하는 컷을 쉽게 찍을 수가 없다. 물론 주된 기능이 캠코더임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또 다른 아쉬운 점은 HD 촬영본을 편집하는 데 내 컴퓨터가 너무 버벅거린다는 점이다.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HMX-T10 캠코더는 휴대성과 우수한 화질로 우리 집 캠코대 3대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캠코더로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0.12.06 08:40

어제 일요일 아침식사를 하면서 아내가 클럽에서 놀다가 온 새벽에 들어온 큰딸 마르티나에게 한마디했다.

"네가 새벽에 1층 아파트 현관문 비밀코드를 입력할 때 나는 소리에 아래층 아파트 개가 짓는 소리를 들었다. 개가 있으면 인기척을 미리 알려주니 참 좋겠다. 나도 귀여운 작은 개를 키우고 싶은데......"
"엄마, 나도!!!!"라고 작은딸 요가일래가 거들었다.

나는 애완동물을 기르는 것에서 오는 즐거움보다 번거로움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우리 집은 나 때문에 애완동물이 없다. 다른 식구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스스로 커서 독립하면 마음껏 해라."라고 늘 답한다. 말은 하지 않았지만, 이렇게 십여년을 잘 참아준 가족에게 감사한다.

이런 애완동물 이야기가 나오면 급히 화제를 돌리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서 창문 밖을 보았다. 토요일 바깥 창틀에 뿌려놓은 쌀알이 모두 사라졌고, 남아있는 눈에는 온통 새발자국이 새겨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먹이를 먹는 새들을 지켜보고 있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혹한에 몸을 움추리고 있는 박새

"우와, 어제 놓아둔 쌀알이 모두 사라졌네!"
"뭐?"라고 요가일래가 즉각 반응했다.
"아빠가 어제 혹한에 고생하는 새들을 위해 쌀알을 놓았는데 벌써 이들이 다 먹어버렸어."
"나도 줄래!"

창틀에 놓아둔 쌀봉지를 요가일래는 창문을 열고 바깥 창틀에 뿌렸다.
"조금만 줘. 내일도 주어야지."

쌀알을 뿌리자마자 비둘기들이 날아왔다. 먹이를 먹고 있는 비둘기를 바라보면서 딸아이가 흐뭇해했다. 새들의 모습을 삼성 캠코더 hmx-t10에 담아보았다.
 

"개가 아니더라도 보살펴줄 수 있는 새들이 있잖아!"
"아빠 말이 맞는데 그래도 개가 있으면 좋겠다."
"창틀에 놓을 새먹이통을 하나 사자. 새들에게 줄 성탄절 선물로."
"아빠, 정말 좋은 생각이다!"

* 최근글: 한국 라면은 내 남자친구야!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9.24 06:30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최근 날씨는 흐리고 비가 오는 등 했다. 그래서 과연 우리나라의 추석인 22일 저녁에 보름달을 볼 수 있을지 걱정스러웠다. 저녁무렵만 해도 흐린 날씨에 작은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밤이 깊어가자 하얀 구름이 하늘을 덮고 언듯언듯 보름달이 밝은 얼굴을 내밀었다. 삼성갬코더 HMX-T10으로 빌뉴스 상공에 뜬 한가위 보름달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MX-T10 캠코더로 보름달을 촬영하는 동안 마치 구름이 한가위 보름달의 휘영찬란함의 위세에 눌러서 피해가는 듯 보연 인상적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9.23 08:23

지난 7월 아내가 독일여행을 갔을 때 무슨 선물을 사왔으면 좋을까 깊게 고민했다. 우리집에는 방송용 촬영을 위한 캠코더가 두 대가 있다. 큰 것은 HD와 SD 겸용이고, 작은 것은 SD용이다. 하지만 블로그에 올리기 위해 적합한 아주 작은 소형 캠코더의 필요성을 평소 절실히 느끼고 있었다.

분명히 리투아니아보다는 독일에 캠코더 선택의 폭이 더 넓고, 또한 가격면에서 더 좋다. 여러 차례 아내와 함께 고민하다가 결국은 언젠가 갈 한국에서 한국 제품을 살 때까지 참기로 결정했다. 아쉬움이 여전히 남아있던 지난 8월에 새로 출시될 삼성 캠코더 HMX-T10 이미지로거 활동에 대한 제안을 받게 되었다.

믿을 수 없는 우연의 일치라 생각해서 고민없이 그 제안을 받아들었다. 해외에 살고 있어 제품을 보내기가 그렇게 쉽지 않을텐데 이미지로거로 선정해준 것에 감사하다. 공교롭게도 9월 20일 월요일에 캠코더를 받아 더할 나위 없는 추석선물이 된 셈이다.

Fedex로 배달된 상자를 받자마자 내용물이 궁금해 뜯어보았다. HMX-T10 캠코더는 아내의 손바닥보다 더 작고, 명함보다는 조금 더 크다는 것이 놀라웠다. 아내는 손전등과 같다고 아주 만족했다. 앞으로 풀 HD 캠코더 HMX-T10의 이미지로거로 활동하면서 영상과 사진을 이 블로그를 통해 많이 올리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내의 손바닥보다 더 작은 삼성 HMX-T10 캠코더

이 제품은 노이즈 억제력을 높였고, 최대 광학 10배 줌을 지원한다. 영상은 1920×1080픽셀 해상도 초당 60프레임 촬영을 지원한다. 사진은 최대 470만 해상도로 촬영이 가능하다. 전원, 녹화, 모드, 줌 등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컨트롤은 LCD 터치로 이루어진다.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가 내장되어 있다. 이 HMX-T10 캠코더의 카메라 기능으로 우선 찍어본 사진 몇 장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