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1. 5. 11. 07:11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개 훈제한 고기를 즐겨 먹는다. 훈제 소시지는 아침식사 때 빵과 함께 먹고, 훈제 삼겹살은 보드카 안주나 양배추국을 끓일 때 사용한다.

고기를 프라이팬에 구울 때 완전히 익을 때까지 충분히 굽는다. 우리 집 경우는 더 자주 삶아서 먹는다. 살짝 구웠다가 삶기도 한다.

10여년 전 리투아니아에 처음 정착할 무렵 시장 고기매장에 가보니 구워먹으면 아주 좋을 돼지 삼결살이 눈에 들어왔다. 그래서 사서 집에 와서 직접 요리를 했다.

그런데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먹기를 꺼려했다.

"그렇게 짧은 시간에 후닥 구은 고기는 설익어서 먹을 수가 없어!"

설익어 못먹겠다는 아내는 더 구을 것을 부탁했다. 표면이 누렇게 변한 고기는 이제는 딱딱해서 먹기가 불편했다. 이렇게 아내는 처음엔 삼겹살을 거의 먹지를 않았다. 

하지만 언젠가 갓 구운 몰랑몰랑한 삼겹살을 몇 점 용기내어 먹어보더니 그 맛에 푹 빠져버렸다. 지금은 아내가 나보다 더 삼겹살을 좋아한다. 아이들도 즐겨 먹는다. 이제 삼겹살은 리투아니아 현지인들을 초대했을 때 대접하는 우리 집의 특식이 되어버렸다.     
  
아래 사진은 일전에 빌뉴스 '수라' 식당에서 한인들이 모여 삼결살 잔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날 모임에서 돌아온 후 아내는 삼겹살이 정말 맛있다고 하면서 제안했다.
"리투아니아 친구들을 초대해서 '수라'에서 삼겹살 잔치 한번 하자!"

* 최근글: 고사리 날로 먹고 응급환자 된 유럽인 장모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겹살, 한번 먹어보면 중독된다더군요....ㅎㅎ...
    일본인 친구가 한 명 있는데, 그녀석이 그러더군요.

    2011.05.11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 고소한 맛을 보면 중독되죠ㅎㅎㅎ 유럽에선 얇게 베이컨을 해서 먹기 때문에 나름 신세계일거에요ㅋ 찾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그런가 제가 유럽에 살 때는 가격도 저렴해서 자주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2011.05.12 14:34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1. 1. 16. 07:25

일전에 빌뉴스 구시가지에 위치한 대성당 길건너편에 상인들을 위한 매장이 마련되어 있었다. 전통공예품, 빵, 훈제 고기, 장식용품, 방한용품 등을 팔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이 훈제 고기였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아침이나 저녁으로 훈제 고기를 썰어 빵과 함께 즐겨 먹는다. 그래서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에 가면 훈제 고기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마늘이나 양파 한 조각을 얹은 훈제 삼결살 한 점은 리투아니아 서민들 사이에 인기있는 술안주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한국 사람들처럼 삼결살을 구워 먹지 않는다. 대신에 바로 이 훈제 삼겹살을 즐겨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만 보아도 마늘 한 조각을 얹고 후추를 뿌려 훈제 삼겹살을 먹고 싶은 마음이 불현듯 일어난다. 리투아니아를 방문할 사람들은 한번 맛보기를 권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식당에서 맥주 안주로 주문한 훈제 삼겹살과 마늘 그리고 파

* 최근글: 술이 사람에 미치는 영향 실험 현장사진 화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기들이 제대로 꽂혀있는데요~ ㅠㅠ)b

    2011.01.16 07:29 [ ADDR : EDIT/ DEL : REPLY ]
  2. 대박~~ 완전 고기 덩어리들 ㅋㅋ
    맛있겠다 ㅠ.ㅠ~

    2011.01.16 07:44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ㅎ잘 보고가요

    2011.01.16 09:57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 11. 4. 07:07

요즈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의 시골이나 작은 도시 단독주택 마당에서 볼 수 있는 풍경 하나가 있다. 마당에 있는 커다란 네모난 쇠통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바로 겨울 내내 먹을 고기를 훈제하는 중이기 때문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렇게 훈제된 고기를 짤게 썰어 빵과 함께 즐겨 먹는다. 그래서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에 가면 훈제된 고기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직도 자기 집 마당에서 직접 고기를 훈제하는 사람들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훈제된 훈제된 삼결살 한 점과 양파 한 조각은 서민들의 가장 인기 있는 술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다. 오늘 추운 영하의 날씨는 훈제된 삼결살 한 점과 보드카 한 잔을 더욱 그럽게 한다.

* 관련글: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외국에서 내가 한국인임을 느끼는 순간은 바로 이 때다
* 최근글: 자신의 치아로 고전음악 연주 화제 (video)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훈제고기.....훈제너무나 좋아하는데...
    아침부터 침이 꼴가닥입니다.

    2009.11.04 08:33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비비

    저는 며칠전 직원 아는사람이 오리 훈제 공장을 한다면서

    주문 신청을 받는다고하더군요.

    냉동식품으로 되어있어서 먹을때는 살짝 쪄서 먹었는데
    참 맛나더군요.

    참...
    초유스님...
    10월달에 서울유스호텔에서 있었던 에스페란토 대회에 잠깐 들러
    궁금한 사항을 알아보았지요.

    젊은 남자분과 대화중 초유스님을 통해서 에스페란토라는 언어를 처음
    알게됐다고 했더니

    그분도 초유스님을 잘 알고 있다고 하더군요.

    2009.11.04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8. 12. 14. 17:17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아침 저녁으로 훈제된 고기를 썰어 빵과 함께 즐겨 먹는다. 그래서 슈퍼마켓이나 재래시장에 가면 훈제된 고기들을 많이 볼 수 있다.

그 중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훈제된 돼지고기 삼겹살이다. 리투아니아인들은 한국 사람처럼 삼겹살을 구워 먹지 않는다.

특히 훈제된 삼결살 한 점과 양파 한 조각은 서민들의 가장 인기 있는 술안주 중 하나이기도 하다.

리투아니아 북서부 지방 샤울레이 도시의 한 재래시장에서 찍은 훈제된 삼겹살 판매상 모습이다. 사진을 보고 있으니 양파 조각을 얹고 후추를 뿌려 한 점 먹고 싶은 마음이 불현듯 일어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