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7.04.03 06:28

다행스럽게도 요가일래는 조석문안과 출필고반필면(出必告反必面 (나갈 때 반드시 아뢰고 돌아와 반드시 얼굴을 보인다)에 길들여졌다. 학교에서 다녀온 후 가끔 대화를 나눈다. 

* 어느덧 중학교 3학년생이 되어 버린 딸아이, 자립심을 키우겠단다

1. 응답하라를 보고 이게 좋았어 
최근 요가일래는 집으로 돌아와서 학교 친구에게 한국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봐라고 권했다고 했다.

"왜 권했는데?"
"내가  응답하라 1988를 보면서 느낀 것이 몇 가지 있다."
"뭔데?"
"첫째는 가족을 사랑하는 것이고, 둘째는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고, 셋째는 공부를 잘 하는 것도 좋지만 공부를 잘 못해도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하는 것이고, 넷째는 노력하면 된다는 것이다."
"아빠는 드라마를 그냥 보는 데 너는 어떻게 그렇게 정리를 잘하네. 그 중에서 제일 좋은 것은 뭔데?"
"가족 사랑이다. 친구가 1회와 2회를 보았는데 벌써 눈물을 흘렸다고 했어. 한국 사람들은 가족을 아주 사랑해."
 
2. 아빠를 더 좋아해
"내가 좀 나쁘지만 솔직히 말하면 아빠를 더 좋아해."
"왜?"
"예를 들면 아빠는 '했어?'라고 물어보고 엄마는 맨날 '해라!'라고 해."
"'했어?'와 '해라!'가 그렇게 엄마 아빠를 갈라놓니?"
"맞아. 엄마는 자꾸 나에게 뭐 하라고 하는데 이제 나는 자립할 수 있는 나이잖아. 자꾸 그러면 내가 엄마에게 의존하게 되잖아. 그렇게 되면 내가 자라면 내 삶을 살기가 힘들어. 내가 직접 계획을 세우고, 시간을 사용할 수 있잖아. 그래야 내가 나중에 스스로 살아갈 수가 있지..."
"야, 너무 거창하다. 그래도 엄마는 너를 위해서 그렇게 하는 것이지. 엄마 눈에 아직 네가 스스로 잘할 수 없어 보이니까 뭐하라고 하겠지. 네가 엄마를 좀 더 이해하면 좋겠다."

3. 아버님, 아버지, 아빠 중 어느 것을
"아빠를 어떻게 불려야지? 아버님, 아버지, 아빠?"
"네가 편하는 대로 해."
"이번 여름에 한국에 가면 한국 사람들 앞에서는 아버님이라고 불려야겠다."
"왜?"
"내가 아빠를 존경한다는 것이 보이니까."
"존경은 마음으로 하는 것인데..."
"그러면 아빠라고 부를께."
"왜?"
"아빠는 세상에서 제일 친한 내 친구니까 편하게 부르는 것이 제일 좋겠다."
"그래 우리는 친구지."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4.10.17 05:12

사람의 손으로 이루어내었지만 도저히 사량으로 이해할 수 없는 기적적인  건축물을 흔히 불가사의라 부른다. 세계에는 여러 가지 7대 불가사의가 있다. 

고대의 세계 7대 불가사의는 대피라미드, 바빌론 공중 정원, 알렉산드리아 등대, 에페소스 아르테미스 신전, 마우솔로스 영묘, 올림피아 제우스 상, 로도스 거상이다. 

* 고대의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세의 세계 7대 불가사의는 스톤헨지, 콜로세움, 카타콤베, 만리장성, 영곡탑, 하기야 소피아, 피사탑이다. 2007년 새로운 세계 7대 기적이 발표되었다. 이는 마추픽추, 리우데자네이루 예수상, 치첸이트사 마야 유적지, 만리장성, 타지마할, 요르단 페트라, 로마 콜로세움이다. 


근래 들어 사춘기에 막 접어든 딸아이는 8번째 불가사의 기적을 말한다. 무엇일까? 학교에서 혹은 밖에서 집 안으로 들어오면 요가일래가 흔히 하는 말이 있다.


"오~~~ 8번째 기적!!!"

"딸아, 네가 말하는 8번째 기적은 도대체 뭐지?"

"아빠, 궁금하지?"

"당연하지. 뭔데?"

"바로 집이야!!!"

"이잉~~~"



"어떻게 집이 기적이 될 수 있니?"
"집은 정말 무엇이라고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오고 싶은 기적 같은 곳이야."
"그렇게 생각하니 참 좋네. 그래 이 기적 같은 집에서 기적 같은 가족으로 서로를 사랑하면서 살자."
"아빠, 우리가 가족으로 만난 것이 정말 기적이다. 그렇지?"
"넓고 넓은 세상에 수많은 사람들 중 이렇게 우리가 가족으로 만난 것은 네 말대로 기적이다."

학교 수업에 지쳐 돌아온 집에서 마음껏 휴식을 취할 수 있고, 또한 가족이 함께 하니 뭐라고 설명할 수 없는 기적 같은 존재가 집이다. 사춘기에 접어든 딸아이가 이렇게 생각해주니 그저 고마울 따름이다. 딸아이의 이런 생각이 오래 오래 지속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3.09.03 06:12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유럽 국가들은 9월에 새로운 학년이 시작된다.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9월 2일 월요일 오후 빌뉴스 도심에는 여기저기 개학한 학생들의 무리들이 시끄럽게 돌아다녔다. 딸아이는 이제 한국으로 치면 초등학교 6학년생, 리투아니아으로 치면 중학교 2학년생이 되었다. 

9월 2일 개학식이었다. 우리 부부 늘 지금까지의 개학식에 참가했지만, 올해는 딸아이가 혼자 가겠다고 했다. 걱정되었지만, 딸아이가 자랐다는 것을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딸의 의견을 존중했다.

뭐니해도 성장했음을 잘 보여주는 것은 방 가구 재배치이다. 그 동안 언니가 사용하던 방을 그대로 사용해왔다. 하지만 이제 6학년이 되자 스스로 방 가구를 배치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최근 출장에서 돌아오자 딸아이는 확 달라진 자신의 방을 보여주면서 자랑했다.

"아빠, 내 방 한번 볼래? 눈 감아!"

눈을 감고 복도를 따라 딸아이의 방에 도착했다.


"짜짠~~~ 이제 눈 떠!"
"우와! 어떻게 이렇게 만들었니? 누구 생각이냐? 엄마 생각? 아니면 네 생각?"
"물론 내 생각이지."
"참 잘 했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가구 옆에 하얀 상자였다. 

"이건 뭔데?"
"장난감 상자야."
"샀어?"
"아니. 내가 직접 만들었지."
"어떻게?"
"어렸을 때 맛있게 먹었던 배 상자 알지?"
"그래."
"바로 그 상자에 종이 옷을 입혔어."


딸아이는 궁금해하는 아빠에게 만드는 방법까지 알려주었다. 헌책 종이를 하나하나 붙여서 만들었다. 비록 단순한 일이지만, 여러 시간을 쏟아서 완성했다. 


부모가 쉽게 해주는 것보다 혼자 구상하고 자기 방을 꾸민 초등 딸아이가 이젠 정말 자랐구나라는 것을 실감하게 해주었다. 요즘 들어 딸아이는 "아빠, 나도 이제 자랐어. 할 수 있단 말이야. 하게 해줘."라는 말을 부쩍 자주 한다. 이는 사춘기에 점점 접어들고 있음이다. 별 탈없이 넘어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