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6.01.19 07:02

빌뉴스 구시가지에 지난 늦가을부터 관심을 끄는 사과나무 한 그루가 있다. 사과나무 잎이 다 떨어졌는데도 불구하고 사과가 주렁주렁 달려있었기 때문이다. 이 거리를 지나갈 때 저 사과는 언제까지 저렇게 버티고 있을까 궁금해 사과나무가 있는 정원에 들어가본 했다. 


그 동안 영하 20도 내외의 날씨가 10여일간 지속되었고, 눈까지 내렸다. 어제부터 평년의 겨울 날씨로 돌아와 모처럼 구시가지로 산책을 나갔다. 혹시는 사과가 혹한과 눈을 이기지 못하고 떨어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으로 먼저 그 거리로 향했다. 


지난 12월 중순에 본 그대로 사과나무에는 사과가 달려있었다. 달라진 것은 혹한의 날씨에 어쩔 수 없이 동상에 걸린 모습이다.



잠시 후 새 한 마리가 날아오더니 사과를 쪼아먹기 시작했다. 


'아, 겨울철 혹한에 새들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사과나무가 자신의 열매를 지금까지 그대로 지키고 있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언젠가 신기해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주민 한 사람이 다가오더니 말을 걸었다.
"우리 정원에 있는 저 사과는 맛이 없어 따지 않고 그냥 내버려둔다. 매년 겨울에도 저렇게 떨어지지 않고 있어 이색적인 분위기도 자아내고, 또한 새들의 밥이 되기도 한다."



맛이 없으니 사람들로부터 자신의 열매를 온전히 지키다가 
혹한의 겨울에 새들에게 먹이를 주는 사과나무... 무언의 가르침을 주는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8.28 05:21

발트 3국에서 자라는 가장 흔한 과일나무 중 하나를 말하라면 단연 사과나무이다. 요즘 사과가 한창 빨갛게 익어가고 있다. 일반적으로 여기 사람들은 사과나무를 전지하지 않는다. 그래서 사과나무는 아주 높이 자란다. 정원이나 텃밭에 있는 사과나무를 보면 저렇게 높은 곳에 있는 사과를 어떻게 딸까 궁금하다. 물론 사다리가 있다.  


그런데 쉽게 이런 의문이 풀렸다. 최근 에스토니아인 친구가 자신의 정원에서 자라는 사과나무를 가르키면서 명쾌한 답을 주었다.  

"사과는 따는 것이 아니라 줍는 것이다."  

그는 이렇게 말한 후 풀을 헤치면서 떨어진 사과를 주어담았다. 그의 모습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이렇게 주운 사과를 집에서 먹기도 하고, 바구니에 담아 직장으로 가져가 동료들과 나눠먹는다고 한다. 

 
물론 여기 사람들도 사과를 나무에서 딴다. 이는 겨울용으로 더 오래 보관하기 위해서다. 대부분 사람들은 바람에 떨어진 사과를 먼저 먹는다. 나무에서 금방 딴 사과보다도 덜 시다. 하지만 퍼슥한 사과보다는 조금 더 시더라도 나무에서 금방 딴 싱싱한 사과가 나는 더 좋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8.26 07:00

요즈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텃밭에는 과일이 한창 익어가고 있다. 리투아니아 텃밭은 주로 아파트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여름별장 겸 채소밭으로 활용하고 있다. 대개 300평방미터-1000평방미터 크기이다.

과거에는 주로 이곳에 감자, 양배추 등을 비롯한 채소를 많이 심었지만, 지금은 이런 채소를 시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기에 텃밭은 잔디밭이나 과일밭으로 점점 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모님이 가진 600평방미터 텃밭에는 10년전만 해도 중요한 식량 중 하나인 감자가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지금은 배나무, 버찌나무, 사과나무 등 과일나무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텃밭에서 탐스럽게 익어가는 배와 사과를 보고 있으니, 한국의 높은 가을하늘과 고향집 뒷밭이 그리워진다.

* 관련글: 장미꽃, 온 세상이 사랑으로 가득 찼네
               여자가 양파를, 남자가 오이를 심는 까닭
               중국 생산 한국 배 먹은 후 냉가슴이 되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