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3.04.27 20:49

* 사진: Kevin Aranibar 

캐나다 출신 팝 가수 저스틴 비버(19, Justin Bieber)가 유럽 투어 중 구설수에 올랐다. 독일 공항에서는 서류 미비로 애완용 원숭이 말리(Mally)가 압류당했고, 네덜란드 안나 프랑크 박물관에서는 "내 팬(Bieber)이 되고 싶었을 것"이라고 적어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스웨덴 스톡홀름 공연 중 그의 투어 버스에 마리화나 냄새를 감지해 현지 경찰이 약물과 전기 충격기를 발견해 압수했다.


한편 스웨덴 공연 중 스웨덴 젊은이들이 가짜 저스틴 비버 장난을 쳐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되었다. 이들은 친구들 중 한 명을 저스틴 비버로 꾸몄다. 그가 탈 리무진을 임대하고 그를 보호할 경호원도 구했다. (가짜) 저스틴 비버가 경호원의 안내를 받으면서 (진짜) 저스틴 비버가 머무는 그랜드 호텔로 들어가자 저스틴 비버를 보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은 (가짜) 그에게 환호를 보낸다.   


이런 맛으로 사람들은 유명인이 되려고 할까...... 스웨덴 젊은이들의 재미난 장난 발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3.26 09:30

유럽의 숲에서는 마치 누군가 예리한 도끼로 찍어서 넘어뜨린 것 같은 나무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이는 비버의 짓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폴란드 남부지방 타르누브(Tarnów)의 한 도로에 비버 한 마리가 나타났다. 이 비버가 도로사(道路死)당하는 것을 우려해 한 소년이 도로로 뛰어들었다. 그는 비버를 도로 밖으로 내쫓으려고 했으나 비버는 오히려 이 소년을 공격하려고 했다. 이 상황을 담은 동영상이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를 끌고 있다.

자동차에 탄 사람들은 이 소년에게 위험하니 빨리 되돌아 오라고 재촉했다. 하지만 소년은 처음엔 이를 무시하고 계속 비버를 도로 밖으로 내몰려고 했다. 하지만 그래도 나가지 않고 공격하는 비버를 포기하고 말았다. 도로 위 비버의 최후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



참고로 비버와 수달은 비슷하지만 다르다. 비버는 다람쥐, 햄스터 등 설치류에 속하는 동물로 쥐 종류이다. 비버는 나무껍질이나 나무뿌리, 식물 플랑크톤 같은 것을 먹고 산다. 하지만 수달은 물고기나 조개 등을 먹고 산다. 유럽에서는 종종 이 비버로 인해 나무들이 많은 피해를 보기도 한다. 아래 영상은 나무들의 피해현장을 담고 있다.



* 최근글: 치과병원에 간 아빠 소식이 캄캄해서 그린 딸의 그림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여가수 YVA가 떠오른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중세 유럽의 썸뜩한 고문도구들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멕시코 여성 10인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5.07 13:20

최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약 20킬로미터 떨어진 골프장에 다녀왔다. 이 골프장은 유럽 대륙의 지리적 중앙 지점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이 골프장 연못가에도 통채로 사라진 나무 그루터기를 볼 수 있었다. 이처럼 리투아니아 호수 주변이나 숲 속 강 주변을 거닐다보면 쉽게 만날 수 풍경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들이 마치 누군가 예리한 도끼로 찍어서 넘어뜨려져 있는 것 같다. 이는 비버가 한 것이다. 비버는 자신의 잇발로 나무를 깎아 이를 쌓아 강물을 막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생활한다. 리투아니아 일부 지역에선 이렇게 비버의 피해가 극심해 개체수를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덩치 큰 나무도 속수무책으로 비버의 공격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비버와 수달은 비슷하지만 다르다. 비버는 다람쥐, 햄스터 등 설치류에 속하는 동물로 쥐 종류이다. 비버는 나무껍질이나 나무뿌리, 식물 플랑크톤 같은 것을 먹고 산다. 하지만 수달은 물고기나 조개 등을 먹고 산다. 이렇게 리투아니아에선 비버의 삶의 현장, 이는 곧 나무들의 피해 현장을 직접 목격할 수 있는 기회가 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 누가 이렇게 나무를 넘어뜨렸나? (사진)
               - 죽은 고목이라 우습게 보지 마라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12.13 18:38

리투아니아 호수 주변이나 숲 속 강 주변을 거닐다보면 흔히 만날 수 풍경이 있다. 나무들이 마치 누군가 예리한 도끼로 찍어서 넘어뜨려져 있는 것 같다. 이는 바로 비버가 한 것이다. 비버는 자신의 이로 나무를 잘라서 이를 쌓아 강물을 막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생활한다.

리투아니아 일부 지역에선 이렇게 비버의 피해가 극심해 개체수를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덩치가 큰 나무도 속수무책으로 비버의 공격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비버와 수달은 비슷하지만 다르다. 비버는 다람쥐, 햄스터 등 설치류에 속하는 동물로 쥐 종류이다. 비버는 나무껍질이나 나무뿌리, 식물 플랑크톤 같은 것을 먹고 산다. 하지만 수달은 물고기나 조개 등을 먹고 산다.

이렇게 리투아니아에선 비버의 삶의 현장을 직접 목격할 수 있는 기회가 흔히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