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4.03.25 07:20

러시아에 대항하고 있는 서방 세계의 제재가 미미한 가운데 크림 자치공화국의 러시아 귀속은 점점 실질화되고 있다. 또한 러시아어 사용자가 많은 우크라이나 동부 지방에는 여전히 분리독립 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접경 지대에 8만3천명의 자국 군인들을 집결해놓았다. 이로써 양국간 군사 충돌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졌다. 과연 푸틴은 21세기에 러시아 차르 제국 재건을 꿈꾸고 있는 것일까? 과거 차르 지배에 있던 독립국가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나 도시에는 소문이 나돌아 뒤숭숭하다.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히틀러와 푸틴을 일목요연하게 비교한 글이 관심을 끌고 있다. 


주만간산으로 봐도 히틀러와 푸틴 사이에 많은 공통점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래서 "역사는 반복된다"라는 말에 쉽게 수긍이 간다. 순진한 바램이지만 좋은 역사는 반복되더라도 전쟁 등 부정적인 역사는 반복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이지 말이 안 나옵니다...힘 없는 일반인은 그저 푸틴을 향한 조크만 만들어야죠...영어권에선 poo와 비슷한 이름으로 각종 배변물 관련 농담으로 가볍게 시작하여 각종 패러디에..그래도 지갈 길 가시는 고집불통 히틀러2세

    2014.12.06 00:28 [ ADDR : EDIT/ DEL : REPLY ]


이제 점점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 일년 동안 컴퓨터에 저장해 놓았던 사진이며 동영상 파일을 틈나는 대로 정리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리투아니아 빌뉴스 음악학교 여고생들의 공연이 담긴 동영상이다. 


목소리 합창단이 이날 전혀 기대하지 않은 방식으로 공연해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들은 손바닥과 발바닥으로 소리를 내었다. 



한편 이 동영상을 보니 여러 해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 찍은 한국 여고생들의 책상 난타가 떠올랐다. 서로 비교해볼 수 있겠다.



이 두 동영상을 본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한국 여고생들의 손바닥 연주가 더 신라고 흥겹다고 평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