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경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12 빌뉴스 일식당, 불경기에 대박 난 이유는
  2. 2008.12.06 불황 속 가게로 손님 끄는 법 (2)
사진모음2009.05.12 17:47

일전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교외로 가족 나들이를 다녀왔다. 이 교외를 막 벗어나면 늘 손님으로 붐비는 대형 식당이 하나 있다. 주말에는 큰 규모임에도 빈 자리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이다. 주변에 호수가 있고, 또한 놀이터 공간이 넓어 기다리는 데에는 그렇게 지루하지가 않다.
 
하지만 이날 이 식당 문이 닫혀 있었다. 도로에서 조금 벗어난 곳에 있기에 왜 문이 닫혔는 지 안내문을 볼 수는 없었다. 며칠 후 식당이 부도가 났다는 것을 신문보도를 통해 알게 되었다. 이렇게 경제 불황에 큰 타격을 입는 업종 중 하나가 바로 식당임을 쉽게 알 수 있다.
 
한편 빌뉴스 중심가에 있는 한 일본식당은 성업 중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비싼 음식으로 알려진 일본식당이 이런 불황에도 장사가 잘 된다는 소리에 좀 믿기지가 않았다. 그래서 확인차 한 번 들럴까 늘 생각만 하다가 얼마 전 스웨덴에서 온 친구와 점심 약속을 이곳에서 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는 식당이다. 이날 1층에는 빈자리가 없었고, 2층 구석에 빈 자리를 발견해 앉았다. "이런 불황에 이렇게 손님이 많다니 놀랍다"라고 스웨덴 친구가 첫 마디를 꺼냈다. 평소 장사 잘 된다는 소문이 헛된 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잘 될까? 궁금했다. 이곳에서 일하는 한국인 주방장을 만나 물어보았다. 그의 말에 따르면 경기가 좋았을 때 거의 부도 직전까지 갔는데 그가 와서 짜낸 점심메뉴가 인근 직장인들의 호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점신메뉴는 12.99리타스-18.99리타스 (6495원-9495원)로 네 종류였다. 보통 빌뉴스 일본식당에서 푸짐하지는 않지만 식사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먹으려면 한국돈으로 약 2만원이 든다. 이런 가격의 반으로 점심을 먹을 수 있으니 일단 가격면에서 아주 매력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시킨 점심메뉴는 18.99리타스(9495원)로 국 + 마키 5개 + 닭고기 뽂음밥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 도중 스웨덴 친구는 연신 감탄했다. 그는 스웨덴 일본식당보다 생선이 신선하고, 양이 푸짐하다고 말했다. 결국 불황 속에서 망하지 않고 장사 잘 되는 비결은 거창하고 엄밀한 것이 아니라 의외로 간단하다라는 것을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손님들이 부담없이 올 수 있는 가격으로 책정, 여러 가격으로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음식 마련, 먹고 나서 푸짐하게 잘 먹었다는 느낌, 그리고 맛이 좋아서 다음에 또 오고 싶다라는 마음 등을 심어주는 것이다. 이렇게 쉬운 원리이지만, 행하기가 어려운 것이 또한 세상사이다.

* 관련글:  5개 언어로 자유롭게 취재하는 기자 
               유럽인 장모의 사위 대접 음식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12.06 18:41


아침 신문을 읽으며 늘 접하는 소식은 모 신문사 50명 감축, 모 은행 200명 감축 등 경제위기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게 되는 안타까운 일이다. 일전에 례투보스 리타스가 “경제위기를 개인적으로 느끼나?”라는 설문에 우리 가족에 실업자 발생 13%, 수입이 줄어들었다 42%, 보유주식이 떨어졌다 12%, 느끼지 못한다 33%로 나타났다.

경제위기를 느끼지 못한다가 의외로 많다. 아주 부자이거나 아주 가난해서 어차피 어떤 위기가 와도 별 상관이 없다라는 쪽이 아닐까 여겨진다. 하지만 가족 중에 실업자가 13%나 발생하고, 수입이 줄어든 사람이 42%에 이르는 등 리투아니아에도 경제위기와 불황의 그늘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

개인적으로 친구의 중고차를 파는 것을 도와주고 있는 데 당체 사고자 하는 사람이 없다. 두 달 전 1700만원에 광고를 했는데 지금은 1200만원에 값을 내려도 전화 한 통이 없다. 지난 여름만 해도 이러지는 않았는데 말이다. 가게를 운영하는 주위 사람들은 손님 수가 현저히 떨어져 견디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며칠 전 빌뉴스 중심가를 산책하면서 전에는 전혀 없던 것을 보았다. 바로 가게 앞 자동차에 가게를 상징하는 조각품을 세워놓았다. 이 차로 출퇴근이나 시내이동하면서 사람들에게 가게 홍보를 하고, 또한 가게 앞에 세워놓아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끌 수 있게 했다. 불황 타개를 위해 애쓰는 모습이다. 참고로 리투아니아엔 호객행위를 하는 가게는 찾아볼 수가 없다.

저 거대한 들소의 우람한 체격이 마술로 경제위기와 불황을 타파에 세계경제가 다시 안정되기를 바래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최후의 생존자, '유럽들소'를 직접 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