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2. 9. 11. 23:21

그리스 크레타 여행 3편에 이은 글이다.

넷째 날은 숙소인 하라 일리오스 호텔에서 동쪽으로 세리타 비치 호텔까 도보로 걷는다. 해변 따라 왕복 14킬로미터를 걸었다. 

 

7박을 하는 동안 거의 매일 하늘에는 구름 한 점 없는 우리 숙소가 있는 곳은 카토 고우베스(Kato Gouves)다. 호텔 정원에는 분홍색 부겐빌레아가 눈부시도록 아름답다.

 

그런데 더 인상적으로 다가오는 것은 종려나무 가지에 하얀색 실이다.

보이지 않는 바람이 세상에 남겨놓은 흔적이다.

 

고우베스 서쪽보다는 동쪽이 해수욕장과 숙박시설이 훨씬 더 발달되어 있다.

아내는 수영복 차림으로 걷는다.

걷다가 수영하기 좋은 곳이 있으면 그대로 바닷속으로 풍덩~~~

 

아래 걷기 영상은 아포셀레미(Aposelemi) 해수욕장을 담고 있다. 

숙소가 있은 카토 고우베스(Kato Gouves)와 아날립시(Analipsi) 사이에 있는 해변이다.

아포셀레미 강이 에게해와 만나는 장소이다.

아직은 휴양지 해수욕장으로 개발되지 않은 곳이다. 

 

 

 

천연 수영장이다.

바닷속 뻗어있는 바위가 파도 더미를 막아주고 있다.

그냥 지날칠 수 없어 저 탕에 한번 몸을 담가본다.

 

건기에는 모래가 바다를 막아버려 아포셀레미 강은 길쭉한 저수지가 된 듯하다.

이 강을 조금만 지나면 소형 성당이 나온다.

아기오스 디미트리오스 그리스 정교 성당이다. 

 

성당 내부는 어떨까?

사면은 선명한 색채로 성화가 그려져 있다. 

 

아날립시 해수욕장 입구에 또 하나의 작은 성당을 만난다.

아기아 마리나 아날립시스 성당이다.

 

성당 바로 옆에 있는 타마리스크(에셀 tamarisk, eshel, athl) 나무 아래 의자에 앉아서 지친 발과 다리를 잠시 쉬게 한다.

그 사이 아내는 해수욕 욕구를 참지 못하고 저 바닷속 어딘가에 머리를 내밀고 수영을 하고 있다. ㅎㅎㅎ 

 

쉬면서 어디까지 해변을 따라 가볼까를 궁리한다.

내친김에 제일 끝에 점처럼 보이는 타마리스크 나무까지 가기로 한다. 

가면서 아날립시 해수욕장 전체를 영상에 담는다.

 

 

파도에 밀려와 해변에 자리 잡은 종려나무 가지다.

 

아기아 마리나 아날립시스 성당 타마리스크 나무 그늘에서 걸어서 35분만에 닿은 곳이다.
이곳에 타마리스크 세 그루가 큰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다.
이 그늘에서 짧은 낮잠을 자기도 하고
이렇게 앉아 에게해를 바라보면서 일체 생각을 놓아보기도 한다.
이번 여행 중 이날이 가장 많이 걸은 날이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크레타 여행기 10편 중 4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022.09.11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가족여행/그리스2022. 9. 11. 20:11

그리스 크레타 여행 2편에 이은 글이다.

대체로 가족여행은 7-10일이다. 어느 때는 전일정 동안 대여차(렌크카)로 여행하기도 하고 어느 때는 서너 날 대여차로 여행하기도 한다. 이번에는 초반에는 걷거나 해수욕을 즐기면서 숙소 주변을 둘러보기로 하고 중반 이틀 동안만 대여차로 동서 쪽으로 가보기로 하고 마지막 날은 주변에 쉬는 날로 정한다.

 

이렇게 여행 둘째 날 일정은 호텔에서 서쪽 해변을 따라 걷기로 한다. 호텔(Hara Ilios Village)이 있는 고우베스(Gouves)는 크레타 수도 헤라클리온에서 동쪽으로 20킬로미터 떨어지진 곳이다. 휴양시설이 즐비하고 해수욕장이 이어져 있다. 아래 구글 지도는 이날 해변을 따라 걸은 거리를 보여준다. 왕복 12킬로미터를 걸었다. 

 

반도처럼 삐져나온 곳에는 콘스탄티누스와 헬레나 그리스 정교 성당이 있다. 50명을 수용하는 작고 아담한 성당이다. 대형 종교건물과 비교하면 마치 모형 장난감을 전시해놓은 듯하다. 이 성당을 둘러보면서 종교건물이 굳이 웅장하고 거대할 필요는 없겠다고 다시 한번 확신하게 된다. 오는 세상에는 깨달음에 이르거나 영성을 일깨우는 데에는 외형이 아니라 내실이 더 중요시되기 때문이다.

 

일몰 직전 결혼사진을 찍는 신혼부부 여러 쌍들이 눈에 띈다.

이 성당은 일몰 광경 즐기기 명소로 알려져 있다.   

 

성당 바로 앞 가게다. 그리스 국기색 창문 사이 메뉴판이 퍽 인상적이다. 그리스 여행을 떠나기 전에 그리스 문자를 익혀 가는 것이 좋다. 도로나 지명 표시판 등에 로마자가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다행히 알고 있는 키릴 문자가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ΤΟ ΜΑΓΑΖΙ ΤΣΗ ΚΡΗΤΗΣ to magazi tsi kritis: Tsi 크레타 가게

  

부두로 일부 막혀 있는 곳에는 파도가 잔잔해 아침나절부터 사람들로 붐빈다.

 

이번 크레타 여행에서 가장 싼 큰양산과 해변침대 이용료다. 모두 6유로다. 이 일대의 크고 작은 해수욕장은 다 고우베스 해수욕장(Gouves Beach)으로 통한다.

 

마리타 항구 부두에 접해 있는 해수욕장은 인산인해다. 특히 어린 자녀와 함께 한 가족들이다. 수심이 얕고 해변에는 진흙모래가 있어 아이들이 모래성 쌓기에 딱 좋은 곳이다.   

 

마리나 부두 해수욕장 모습을 아래 영상에 담아본다. 

 

 

 

걷기를 좋아하는 나, 해수욕을 좋아하는 아내... 둘의 합의점이 바로 이 해수욕장이다. 크레타 캠핑장 바로 앞에 위치한 해수욕장이다. 다른 곳에 비해 아직 바로 해변에 숙박시설이 없어서 그런지 상업적이지 않다. 즉 해변침대나 큰양산은 본인들이 가져와서 사용한다. 

 

한참을 파도타기를 하면서 해수욕을 즐긴다.

 

바로 이 대형 도넛 한 개로 쉽게 출출한 배를 달랠 수 있다. 어린 시절 해수욕장 인파 사이로 "얼음과자!"가 들리듯이 이곳에서는 "도넛!"가 나지막이 들린다.

   

이제 다시 걷을 시간이다.

저 멀리 부두를 향해 걷는다.

시원한 바닷바람, 철썩 하얀 거품을 내뱉는 파도소리, 원시적인 해변 모습에  

짐벌을 들고 가는 내 오른손은 무거움을 느끼지 못하는 듯하다.

 

 

이날의 마지막 걷기 종착점에서 바라본 고우베스(Gouves) 모습이다.

 

그리스 어디를 가든 도처에 그리스 국기가 펄럭인다.

지금 어느 나라에 와 있는지를 잠시 잊었다가

하늘과 바다를 상징하는 파란색

동방 정교회를 상징하는 하얀색 십자가 깃발을 보면

그리스에 와 있음이 저절로 상기된다.   

 

돌아오는 길에 그리스판 해녀(해남)을 만난다.

부표, 작살, 망사리가 작업도구다.  

 

콘스탄티누스와 헬레나 성당에서 바라보는 일몰이다.

8월 중순 이전에 왔더라면 에게해로 풍덩 빠지는 붉은 해를 볼 수 있었을텐데...  

 

일몰을 구경한 사람들이 짝을 이루거나

삼삼오오 모여 그 여운마저 즐기고 있다. 

 

이날은 걷느라 지친 육신을 편안한 의자에 앉히고 저녁식사를 즐겨본다.

크레타에서 먹은 음식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쓰려고 한다.

 

저녁식사 후 숙소로 들어가기 전 다시 콘스탄티누스와 헬레나 성당을 한 바퀴 둘러보면서 둘째 날 일정을 마친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크레타 여행기 10편 중 3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022.09.11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냉철한약분석기

    좋은 포스팅 감사해요
    잘 보고 가요 :)

    2022.09.11 22:43 [ ADDR : EDIT/ DEL : REPLY ]

가족여행/그리스2021. 8. 10. 04:51

파란빛 나바지오 해변을 전망대에서 바라보고 청록빛 포로토 브로미 해변에서 해수욕을 한 후 숙소가 있는 라가나스(Laganas)로 돌아간다. 시간을 보니 오후 7시다. 아직 일몰까지는 2시간이 남아있다. 이오니아해로 떨어지는 태양을 바라보면서 저녁을 먹을 수 있는 곳을 미리 알아놓았으니 석양을 조망하면서 저녁을 먹자고 아내가 초대한다. 본인 용돈에서 사겠다고 한다. 이런 선심은 거절할 수가 없다. ㅎㅎㅎ 
 

이오니아해로 서서히 해가 떨어지고 있다.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주요 도로를 따라 코일리오메노스(Koiliomenos) 마을에서 우회전을 해서 식당이 있는 아갈라스(Agalas)로 향한다. 도로 포장은 비교적 양호하지만 폭이 너무 좁고 중앙선도 없다. 반대편에서 차가 오지 않길 바란다. 7킬로미터가 그렇게 멀게 느껴진다. "언제 도착하나?"가 입에서 절로 나온다. 앞에서 오는 차도 없고 뒤에서 따라오는 차도 없다.
 
Cave Damianos Restorant 정문이다. 텅빈 입구 공간에 문이 마치 화두를 던져주는 듯하다.
석양 조망 명소라 알려져 있는데 혹시 식당이 문을 닫았거나 우리만 있을 것이 아닐까... 저녁을 포기하고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더 무거워지기 시작한다. 목적지 마을 가까이에 도착하자 구글지도는 완전 비좁은 골목의 가파란 언덕길로 안내한다. 이 길이 정녕 그 식당으로 가는 길인가!
 
 
막상 도착하니 주차 공간을 찾기 어려울 만큼 많은 차들이 세워져 있다. 제대로 찾아오긴 찾아왔다. 차를 주차하고 오솔길 계단을 따라 올라가니 여러 종업원들이 바삐 움직이고 있다. 석양을 조망하기 좋은 쪽의 좌석들은 이미 예약이 되어 있지만 아직 비어있다. 다른 쪽은 거의 만석이다.
 
산골짜기 언덕 위 레스토랑은 오늘 거의 만석이다
 
저녁을 먹으면서 노랗고 붉은 노을을 만들어내는 석양을 조망하려고 왔는데 바다로 막 떨어지는 그 순간을 앞좌석이나 나무 등에 가려서 볼 수가 없다니... 레스토랑 서쪽 끝쪽을 제외하고는 일몰 조망이나 촬영을 위해서는 식사를 잠시 멈추고 이동해야 한다. 
 
격식있는 분위기의 Cave Damianos 레스토랑이다.

오늘 오후 나바지오 전망대에서 만난 사람들도 여러 명이 눈에 뛴다. 우리처럼 예약없이 온 사람들이다. 종업원의 안내로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한다. 종업원은 메뉴판을 건네주면서 구운 도미(sea bream)을 추천한다. 이 추천이 위력을 발휘했는지 몇몇 주변 사람들이 이를 먹고 있다.

 

대체로 이곳의 주요리는 양이 많다(그리스 음식과 식당에 대해서는 따로 이야기하려고 한다). 그래서 우리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푸짐한 주요리를 시키고 다른 사람은 좀 더 가벼운 음식을 시켜 나눠 먹는다. 도미와 채식요리를 주문한다. 

 

주요리 - 도미 한 마리
주요리 - 채식

음료를 마시면서 오늘 하루 지친 몸을 의자에 푹 맡기고 눈으로 사방을 둘러본다. 식당 바로 앞건물에 사람들이 오가곤 한다. 우리가 앉아 있는 식당에 속한 건물일 것이라고 여기고 관심을 두지 않는다.

 

 

잠시 후 아내는 간판을 유심히 보더니 초대하고자 한 식당이 "여기"가 아니고 "저기"라고 한다. 초행길이라 주차장에서 식당 정문으로 온 것이 아니라 언덕 오솔길을 따라 식당 뒷문으로 들어왔기 때문에 두 식당을 분간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 언덕 정상에 식당이 둘이다. 하나는 Cave Damianos Restorant이고 다른 하나는 Sunset Agalas다.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면서 발걸음을 옮겨본다. 전자는 격식있는 분위기의 레스토랑이고 후자는 카페 분위기의 식당으로 간이식당이나 분식점을 떠올리게 한다.

 

초대하고자 한 식당이 이 Sunset Agalas 식당이었는데...

식당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후자가 석양을 조망하기에는 훨씬 좋다. 전자는 언덕의 평평한 정상에 자리하고 있고 후자는 언덕 낭떠러지 바로 끝에 자리하고 있다. 선셋 아갈라스 식당 테라스에서 가파른 산비탈과 조금 멀리 떨어져 있는 이오니아해가 보인다. 그리고 소나무 두 가지 사이로 바다로 떨어지는 해를 더 실감나게 볼 수 있다. 

 

Sunset Agalas 식당 밑에서 바라본 테라스다. 이곳에서의 석양 조망이 훨씬 좋다. 

아내가 먼저 올라가서 레스토랑에 자리를 잡았기에 다행이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왜 전망이 더 좋은 곳으로 발길을 옮기지 않았나?" 등 바가지 끍는 소리에 내 귀를 한동안 내어줘야 했을 것이다. ㅎㅎㅎ

 

미식가가 아니라서 음식평은 할 수가 없지만 라가나스 해변이나 거리에서 지금껏 먹은 음식 맛에 미치지 못한다. 대체로 그곳의 종업원들은 살갑게 친절하고 이곳의 종업원들은 딱딱하게 사무적이다. 

 

용의주도한 성격의 소유자인 아내가 이런 실수를 한 덕분에 이렇게 분식점이 아니라 한적한 산골짜기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게 되었다. 종종 이런 아내의 실수를 기대해본다. ㅎㅎㅎ   

 

운무가 바다와 하늘 경계를 무너뜨리고 있다. 

아쉽게도 석양이나 노을이 그렇게 큰 감동으로 다가오지 않는다. 좁고 구불구불한 길을 감안해서 완전한 일몰까지 못 기다린다. 희미하지만 햇빛이 있을 때 돌아가자면서 식당을 나선다. 이럴 줄 알았더라면 여기까지 힘들게 오지 말고 포르토 브로미에서 산비탈길을 다 올라오면 바로 오른쪽에 있는 Sunset Taverna Maries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자킨토스 여행기 4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