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01.07 07:56

1월 6일자 리투아니아 일간지 <례투보스 리타스>를 펼치자 무단횡단 보행자의 뇌물 기사가 눈에 띄었다. 횡단이 금지된 번잡한 도로를 건너고 있던 40대 중년 남자가 때마침 순찰중인 경찰에 적발되었다. 무단횡단시 리투아니아 벌금은 50-100리타스(한국돈으로 2만3천-5만원)이다.

남자는 벌금을 내기보다는 벌금의 10배에 달하는 500리타스(23만원)를 뇌물로 순찰차 의자에 놓았다. 경찰은 이를 슬쩍 받기를 거절하고 즉각 뇌물제공 혐의로 수갑을 채워 경찰서로 연행했다. 남자는 기대와는 전혀 다르게 뇌물제공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 횡단보도가 가까이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무단횡단을 하려는 사람
 
 

그는 영국에서 일하다가 잠시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집을 방문했다. 거리에서 경찰에 잡히는 순간 당황해서 겁에 질려 주머니에 있던 돈을 꺼내놓은 것이 500리타스였다고 한다. 카우나스 경찰은 "영국 벌금 기준표로 벌금을 내고자 했던 것이 아닐까"라고 평했다. 

누구나 무단횡단의 유혹을 쉽게 받을 수 있다. 특히 가고자 하는 도로 반대편 지점이 횡단보도를 이용할 때보다 훨씬 더 가까울 때이다. 하지만 무단횡단은 교통흐름을 깰 뿐만 아니라 사고를 유발시킨다. 그래서 세계 각국은 무단횡단을 금지하고, 위반시에는 벌금을 부과한다.  

요즘 같이 낮이 짧고, 밤이 길고, 또한 흐린 날이 많은 날은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도 조심해야 하고, 운전자도 조심해야 한다. 최근 어두운 저녁 무렵 검은색 계통의 옷을 입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을 식별하기가 힘들어 간담이 서늘한 경험을 여러 차례 겪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흔히 이렇게 형광띠를 가방에 두른다.

횡단보도는 100% 안전하다는 생각해서 주위를 전혀 살피지 않고 마치 인도를 마음놓고 다니듯이 건너가는 사람들이 자주 눈에 띈다. 그러니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 1월 4일 유튜브에 "러시아 - 뭐 땀새 보행자를 사랑하나?"라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러시아에서 무단횡단자와 보행자를 포함해서 도로에 일어나는 여러 상황들을 3분 30초에 모아놓은 동영상이다.

  

이 동영상을 보고 있으면 운전자가 얼마나 무단횡단자를 조심해야 하고, 또한 보행자는 왜 무단횡단을 하지 말아야 하는 지를 쉽게 알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1.28 06: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여년을 리투아니아에 살면서 아직도 서투른 일 중 하나가 횡단보도 건너기다. 어린 아이도 아닌데 의아할 사람도 있을 듯하다. 물론 교통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를 말한다.

횡단보도를 거널 땐 여전히 머뭇머뭇거린다. 조금 멀리서 다가오는 차가 있더라도 그 차가 횡단보도를 지나갈 때까지 건너지 않고 기다리는 습관이 있다. 그런데 그 차는 지나가지 않고 횡단보도 앞에서 멈춘다. 운전자에게 지나가라고 손짓하면 오히려 먼저 지나가라고 손짓으로 응답한다. 겁쟁이 토끼 같은 사람이거나 서툴은 이방인으로 비쳐질 법하다.

리투아니아 거리에서 차를 타고 가다보면 좌우 측면에서 차가 오는 지도 확인하지 않은 채 불쑥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이럴 때에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안전 불감증을 불평하곤 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긴 차량 물결이 와도 신경쓰지 않고 횡단보도를 건넌다. 하지만 리투아니아의 사정을 안다면 이런 모습을 이해할 수 있다.

리투아니아 횡단보도에서는 보행자가 자동차보다 절대적으로 우선하기 때문이다. 반대 차선에서 보행자가 횡단보도로 한 발짝 발을 내딛는 순간일지라도 자동차를 정지시키고 그 사람이 건널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러므로 횡단보도가 텅비었더라도 다가오는 보행자가 있는 지를 항상 운전자는 주의해야 한다.
 
90년대 리투아니아 친구가 들러준 일화이다.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의 반대 차선에서 한 청소년이 막 횡단보도를 들어선 것을 보고 안전하다고 생각하면서 차를 몰고 지나갔다. 그런데 앞에서 경찰이 잡았다. 한참 지난 후 다시 그 거리를 지나가는 데 동일한 청소년이 횡단보도를 지나갔다. 주변에서 살펴보니는 그 청손년은 횡단보도 건너기를 반복했다. 친구는 경찰의 연출이라고 믿었다. 이날 학습효과로 친구는 횡단보도 앞에서 일단 멈추기를 철저히 익히게 되었다고 한다.  

아래 동영상은 최근 폴란드 횡단보도 동영상이다. 반대 차선에서 버스가 오자 사람들이 급히 횡단보도를 건넌다. 물론 교통신호등이 있는 횡단보도이지만 아찔한 순간이다.


"왜 리투아니아에서는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절대적으로 우선하냐?"고 아내에게 물었다.
"이미 횡단보도에 들어선 사람이 다가오는 차를 피하려고 빠른 걸음으로 가고, 또한 차도 보행인을 피하기 위해 빠른 속도로 간다면 결국은 보행인과 차가 부딛힐 확률이 높지. 그러므로 어느 한 쪽이 양보를 해야 하는데, 리투아니아에서는 무조건 차가 양보한다."

* 최근글: 일본어 인삿말 열공하는 초3 딸아이

   횡단보도 - 효과적인 시위장소
   고양이를 배려한 횡단보도
   나라마다 다른 횡단보도 표지판
   횡단보도 표지판이 헌법도 가르친다
   속도위반 무인카메라의 지지대가 사람?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