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9.04 06:06

유럽 피나무(학명 Tilia europaea)는 종종 보리수나무로 번역된다. 상대적으로 작지만 염주 같은 열매를 맺는다. 특히 피나무의 말린 꽃과 꽃잎은 약차로 널리 애용되고, 피나무꽃에서 얻은 꿀은 상대적으로 비싸다. 

이외에도 피나무 껍질이 고대에 생활용품을 만드는 데 활용되었다는 것으로 최근 들어 새롭게 알게 되었다. 바로 물건을 담는 통이다.


구멍을 뚫어 끈으로 묶는다. 
끈의 재료가 궁금했다. 


공예인에게 물으보니 피나무 껍질을 물에 2주 정도 담가놓으면 안쪽에 있는 부분이 자연스럽게 갈라지는데 이를 끈으로 사용한다.


도심의 가로수나 공원에서 쉽게 만나는 피나무
이렇게 껍질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의 자유로는 피나무 가로수로 유명하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10.14 06: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일제히 중앙난방이 가동되었다. 이는 겨울철로 완연히 접어들었음을 뜻한다. 이렇게 겨울철로 접어드는 길목에서 사람들은 보통 따뜻한 우유에 꿀을 즐겨먹는다. 이는 환절기에 흔히 겪는 감기의 치료와 예방에도 좋다. (오른쪽 사진: 리투아니아에 자라는 보리수 열매)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가장 높이 평가하는 꿀은 보리수꿀이다. 리투아니아에는 보리수가 많이 자란다. 보리수꿀은 특히 감기, 인후염, 기관지염, 신경병, 두통 등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밀꿀은 혈액 속에 헤모글로빈량을 증가시킨다. 나무딸기꿀은 감기에 효과적이고, 기침을 억제시킨다. 유채꿀은 장과 위에 좋다.

예전에 양봉을 하는 리투아니아 사람을 방문했다. 그 식구들이 그릇 채 놓고 먹는 꿀이 정말 꿀맛이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개 꿀을 평소 알고 지내는 양봉인으로 직접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 리투아니아 양봉인을 아래 영상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철 보양에도 좋은 꿀을 되도록이면 자주 먹어야 겠다. 현재 리투아니아에서 꿀 1kg당 한국돈으로 약 7천원-1만2천원 한다.

* 관련글: 꿀과 우유를 즐겨 마시는 7살 딸아이
               조각품 같은 리투아니아 벌통들
* 최근글: 윽박지름식 가르침보다 지금 모름이 훨썬 더 좋아!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7.03 06: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수(菩提樹)라면 우선 석가모니 부처님과 인도를 떠올리게 된다. 보리수는 리투아니아 어디를 가든 쉽게 만날 수 있는 흔한 나무이다. 이 보리수에서 나는 꽃은 말려서 차(茶)로 만들어 특히 감기증세가 보일 때 마신다.

리투아니아 북서쪽에 있는 파필레(Papile)라는 마을에는 16개 줄기를 가진 거대한 보리수가 있다. 그 희귀성으로 인해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고 있다.

어제 빌뉴스에 살고 있는 거리를 산책하다가 평소 전혀 눈에 확 들어오지 않던 줄기가 4개인 보리수를 보았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런 경우 줄기가 네 개인 나무라고 표현한다. 어떻게 보면 네 개의 나무가 아주 가까이에서 각자 자라다가 합쳐진 것일 수 있도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6개 줄기를 가진 거대한 보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4개 줄기를 가진 보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