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09.04 06:06

유럽 피나무(학명 Tilia europaea)는 종종 보리수나무로 번역된다. 상대적으로 작지만 염주 같은 열매를 맺는다. 특히 피나무의 말린 꽃과 꽃잎은 약차로 널리 애용되고, 피나무꽃에서 얻은 꿀은 상대적으로 비싸다. 

이외에도 피나무 껍질이 고대에 생활용품을 만드는 데 활용되었다는 것으로 최근 들어 새롭게 알게 되었다. 바로 물건을 담는 통이다.


구멍을 뚫어 끈으로 묶는다. 
끈의 재료가 궁금했다. 


공예인에게 물으보니 피나무 껍질을 물에 2주 정도 담가놓으면 안쪽에 있는 부분이 자연스럽게 갈라지는데 이를 끈으로 사용한다.


도심의 가로수나 공원에서 쉽게 만나는 피나무
이렇게 껍질도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리투아니아 제2의 도시 카우나스의 자유로는 피나무 가로수로 유명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5.25 07:31

최근 함께 산책을 하던 10살 딸아이가 갑자기 가로수 앞에서 멈추더니 한 마디했다.

"아빠, 이 나뭇잎 좀 봐. 꼭 심장을 닮았다. 사랑이네!"
"그래. 정말 심장을 닮았다." 


잎이 심장형인 이 나무는 바로 피나무이다. 유럽에서 흔히 볼 수 나무 중 하나이고, 가로수로 널리 심어져 있다. 


지금 피나무는 꽃잎을 피우고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다. 꽃잎이 사랑을 상징하는 심장을 닮아서 그런지 이 피나무는 사람에게도 아주 좋다. 유럽 사람들은 피나무의 꽃과 꽃잎을 따서 그늘에 말린다. 이를 끓인 물에 넣고 차로 마신다. 감기에 걸렸을 때 자주 마신다. 또한 신경쇠약, 불면증에도 좋다.


참고로 피나무는 열대 지방에 자라는 보리수와 잎 생김새가 흡사하다. 한대 지방에서는 피나무의 일종인 염주나무를 보리수라 부르기도 한다. 실제로 리투아니아에 자라는 피나무의 열매는 간혹 염주알로 사용할 수 만큼 큰 것이 있다. 

"잎이 사랑의 심장을 닮았다"고 말한 딸아이 덕분에 피나무는 꽃잎차로 사람에게 자신의 사랑을 전해주는 나무임을 새삼스럽게 느껴본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06.13 06:44

요즈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길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일이다. 산책하려고 길거리로 나가보면 나무 밑에 물기가 보인다. 여태까지 하늘은 맑았는데 언제 비가 내렸을까 믿기가 어렵다. 가랑비라도 조금 내렸다면 녹음이 짙은 나무 그늘에는 오히려 물기 흔적이 거의 없는 것이 정상인데 말이다.


그런데 가까이 가서 그곳을 지나가다보면 뭔가 신발 밑창에 무엇인가 끈적거리는 것을 느낀다. 이로써 비로 인한 물기가 아님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누가 설탕물이라도 쏟아놓았던 것일까...... 


고개를 들면 의문은 금방 해결된다. 바로 위에 가로수인 보리수가 있다. 보리수잎이 끈끈한 진액으로 묻어있다. 요즘 이 보리수가 진액을 내보낸다. 그 진액이 땅으로 떨어져 마치 그 주위에만 비가 내린 듯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12.12 05: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수(菩提樹)라면 우선 석가모니 부처님과 인도를 떠올리게 된다.
보리수는 리투아니아 어디를 가든 쉽게 만날 수 있는 흔한 나무이다.

이 보리수에서 나는 꽃은 말려서 차(茶)로 만들어 특히 감기증세가 보일 때 마신다.
리투아니아 북서쪽에 있는 파필레(Papile)라는 마을에는 16개의 줄기를 가진 거대한 보리수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6개 줄기를 가지고 있는 보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보리수 잎과 꽃을 말려 차로 마신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7.03 06: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수(菩提樹)라면 우선 석가모니 부처님과 인도를 떠올리게 된다. 보리수는 리투아니아 어디를 가든 쉽게 만날 수 있는 흔한 나무이다. 이 보리수에서 나는 꽃은 말려서 차(茶)로 만들어 특히 감기증세가 보일 때 마신다.

리투아니아 북서쪽에 있는 파필레(Papile)라는 마을에는 16개 줄기를 가진 거대한 보리수가 있다. 그 희귀성으로 인해 많은 방문객이 찾아오고 있다.

어제 빌뉴스에 살고 있는 거리를 산책하다가 평소 전혀 눈에 확 들어오지 않던 줄기가 4개인 보리수를 보았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런 경우 줄기가 네 개인 나무라고 표현한다. 어떻게 보면 네 개의 나무가 아주 가까이에서 각자 자라다가 합쳐진 것일 수 있도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6개 줄기를 가진 거대한 보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4개 줄기를 가진 보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