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4.08.11 06:43

8월 10일 가장 큰 보름달인 만월(슈퍼문 super moon)이 떠오른다는 소식을 접하고 먼저 달 뜨는 시간을 웹사이트에서 확인했다. 이날 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달 뜨는 시간은 오후 8시 23분. 참고로 세계 각국 달 뜨는 시간을 알려주는 사이트: http://www.timeanddate.com/moon

만월은 달과 지구의 거리가 평소보다 약 14% 정도 가까워지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밝기도 평소보다 30%가 더 밝다. 

식구들에게 함께 올라가 만월도 보고 소원도 빌자고 했지만,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달은 그냥 달일 뿐이지 만월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 않은 듯했다.

더 크게 보이고 더 밝은 만월을 꼭 봐야지 하는 생각으로 빌뉴스에서 높은 곳인 게디미나스 성탑으로 홀로 올라갔다. 


먼저 모처럼 만난 게디미나스 성탑 일몰이 감탄을 자아냈다. 


해가 북서쪽 숲으로 막 넘어갈 무렵 북동쪽 숲에서 만월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처음엔 남아있는 햇빛으로 약간 홍조이더니 점점 노란빛으로 변해 갔다.  


일몰도 구경하고 
만원도 구경하고
소원도 빌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09.12 10:40

추석이다. 이국땅에 살다보니 한국에서 일가 친척들과 한가위를 보낸 지가 벌써 꽤 오랜된다. 리투아니아에도 한 해의 수확에 감사하는 날이 있다. 양력 8월 15일로 국경일이다. 이날 사람들은 고향을 방문하지는 않지만 주로 성당 미사에 참가하고 야외로 나가서 자연 속에서 시간을 보낸다.

한국과 리투아니아 시차는 6시간이다. 오늘 한국의 일기예보를 보니 전국이 흐리다. 달 뜨는 시각은 오후 6시 20분이다. 흐린 날씨가 빨리 확 개여서 보다 더 많은 지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어제 빌뉴스 날씨는 아주 맑았다. 어느 때보다도 많은 열기구들이 빌뉴스 구시가지 상공을 날았다. 특히 노란 열기구가 마음 속에 다가왔다. 마치 둥근 8월 대보름달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더욱이 열기구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날아갔다. 마치 내 고향생각을 싣고 동으로 동으로 나아가는 것 같았다.



보름달를 떠올리게 하는 열기구를 사진과 영상 속에 담아보았다. 모든 이들에게 즐겁고 풍성한 한가위를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9.24 15:09

조금 전에 초등학교 3학년생 딸아이를 학교에 데려다 주고 왔다.
아침 7시에 일어난 딸아이가 학교갈 준비를 다하고 거실로 왔다.

"아빠, 저기 봐!"
"뭔데?"
"보름달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쪽 하늘에 벌써 해가 뜨서 맞은 편에 있는 유리건물에서는 해빛이 유난히도 반사되었다.

"아빠, 보름달이 있으니까 지금이 밤이야, 아침이야?"

이는 달은 밤에만 뜨는 것이라고 알고 있는 딸아이가 당연히 가져볼만 질문이다.

"밤이면 좋겠어, 아니면 아침이면 좋겠어?"
"그야 밤이지. 아직 더 잘 수 있으니까."
"보름달은 일찍 뜨고 늦게 지니까 저렇게 아침해와 함께 깥이 있을 수 있어."
"아침에 보는 보름달은 처음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도 신기한 듯 거실로 와 창문 밖으로 보름달을 쳐다본다.
"자, 아침 보름달 보면서 소원을 빌어요!"

* 관련글: 빌뉴스 하늘에서 맞이한 한가위 보름달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9.24 06:30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최근 날씨는 흐리고 비가 오는 등 했다. 그래서 과연 우리나라의 추석인 22일 저녁에 보름달을 볼 수 있을지 걱정스러웠다. 저녁무렵만 해도 흐린 날씨에 작은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밤이 깊어가자 하얀 구름이 하늘을 덮고 언듯언듯 보름달이 밝은 얼굴을 내밀었다. 삼성갬코더 HMX-T10으로 빌뉴스 상공에 뜬 한가위 보름달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MX-T10 캠코더로 보름달을 촬영하는 동안 마치 구름이 한가위 보름달의 휘영찬란함의 위세에 눌러서 피해가는 듯 보연 인상적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9.23 07:06

며칠 전 밤하늘의 달이 팔월 대보름달로 점점 변해가고 있었다. 창문을 통해 밝은 빛을 내는 달을 보면서 곧 다가올 추석을 생각하고 있었다.
 
"아빠, 빨리 차양막을 내려!"
"왜?"
"보름달을 보면 내가 무서운 꿈을 꿔."
"왜?"
"보름달이 되면 무서운 일이 일어나는 것을 만화에서 많이 봤어. 무서워."
"보름달은 안 무서워. 보름달이 뜨면 보름달을 향해 소원을 빌어봐!"
"그래도 무서워. 빨리 차양막을 내려!"

9월 22일에 한인들과 교환대학생들이 함께 모여 저녁을 맛있고 푸짐하게 먹었다. 갈 때는 우산을 준비해갔지만 돌아올 때는 하늘에 보름달이 훤하게 뜨있었다.
 
"아빠, 빨리 봐. 저기 보름달!"
"너, 보름달 무서워하잖아."
"오늘은 추석이니까 괜찮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으로 돌아와서 우리집 아파트에서 보름달이 볼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 하얀 구름이 바람따라 바삐 동쪽쪽으로 달려가고 있었다. 마치 그리워하는 내 마음을 한국 고향으로 전해줄 듯이 말이다. 한국보다는 늦었지만 빌뉴스 밤하늘에 맞이한 대보름달 사진을 올려본다. (카메라 canon 20d + 렌즈 sigma 18-25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0.04 06:30

10월 3일 한국보다 여섯 시간 늦게 추석이 도래한 리투아니아 빌뉴스!
현지 시각으로 오후 1시에 한인들이 한인회장댁에 모이기로 했다.

갈까 말까 망설이는 딸아이 요가일래와 한참 동안 실랑이를 했다.
 
"오늘은 한국에서 제일 큰 명절이야. 한국 사람들이 다 모이는 날이니 꼭 가자."
"아니. 언니가 안 가면 나도 안 갈 거야."
"언니는 숙제도 해야 하고, 집청소도 해야 하고, 그리고 지금 목이 아파잖아!"
"그래도 난 언니가 안 가면 나도 안 갈 거야."

고집을 부리는 요가일래에게 해결사 엄마가 끼어들었다.
"네가 안 가면 나도 안 걸 거야. 아빠 혼자 가면 좋겠니?!"

결국 딸아이는 울음을 훌쩍이면서 따라 나섰고, 모임에 늦고 말았다.
현관문에 들어가니 평소 모임 때보다 훨씬 많은 신발들이 입구를 가득 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으로 들어가보니 처음 보는 얼굴들이 많았다. 모두 이번 학기에 빌뉴스와 카우나스에 교환학생으로 와 있거나 유학온 학생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은 처음 온 낯선 곳에서 한국음식도 제대로 챙겨먹지 못할 텐데 교민들이 푸짐하게 마련한 한국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었다. 먼저 이들은 노래로 풍성한 추석상에 답례했다. 또한 기존 교민들도 노래로 이들을 환영했다. 역시 한국 사람들은 혼자라도 기죽지 않고 노래를 잘 한다고 음악 전공인 아내가 귀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민들의 화합과 친목을 위해 늘 애쓰시는 김유명 리투아니아 한인회장님이 추석 맞이 덕담을 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 가겠다고 떼를 썼던 딸아이 요가일래는 막상 도착하자 또래 한국인 아이들과 즐겁게 잘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사람들보다 일찍 집으로 돌아왔다. 오는 길에 이렇게 한국에서 보낸 한가위 보름달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카메라 렌즈 줌성능이 약해서 아쉬웠지만, 달보면서 소원을 비는 데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2009년 추석은 지나갔다. 올해는 다른 해보다 더 많은 교환학생들이 찾아온 것이 수확이다. 한국 대학생들이 이곳에 와서 비로 짧은 시간이지만 공부하는 것이 한국과 리투아니아 양국간 상호이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 관련글: 해외 한인들은 추석을 어떻게 보낼까
* 최근글: 수박 반, 참외 반인 듯한 두 얼굴의 호박
               꿀과 우유를 즐겨 마시는 8살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9.27 16:10

이제 얼마 후면 팔월 대보름인 추석이 온다. 높은 가을 하늘에 둥실둥실 떠오를 큼직한 한가위 보름달이 벌써 그리워진다. 일전에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본 아름다운 달 사진들로 고향의 보름달애 대한 그리움을 달래야겠다. 

참고로 리투아니아어의 모든 명사를 성을 지니고 있다. 즉 남성형이냐, 여성형이냐 이다. 태양은 여성형이고, 달은 남성형이다. 해는 어머니처럼 만물의 생장을 도와주고 관리하고 따뜻함을 주기 때문에 여성명사라고 한다. 우스갯소리로 달은 밤에만 살짝 와서 밤일을 하고 이내 달아난다고 하여 남성명사라고 한다.

인터넷 사이트에서 본 아름다운 달 사진들을 소개한다. 이 사진을 보고 있자니, 꽉 찬 둥근 달이 금방이라도 데굴데굴 굴려올 것 같다. 모두들 소원성취 하소서!  (사진출처: http://www.yeeta.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해가 여자, 달이 남자인 까닭
               태양이 내 손안에 있소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