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12.11 09:30

리투아니아와 마찬가지로 폴란드도 자동차 번호판을 원하는 대로 구입할 수 있다. 리투아니아 거리에서 종종 자신의 이름을 단 번호판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대체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름보다 좋은 번호를 선호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777, 444, 88, 888, 999, 666, 111, 333 등이다. 

▲ 리투아니아 고급차 벤틀리에 붙은 자동차 번호판 88

어제 폴란드 웹사이트에서 본 폴란드 자동차 번호판은 참으로 개성있고, 재미나고, 재치있어 보였다. 대표적인 몇 가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SORRY -       미안 (초보운전자 차에 적합할 것 같다.)
NO NAME -   이름 없음
CO ZJESZ -   뭐 (처)먹니
GO FREE -    공짜로 가 (고속도로 통행세 내지말고 그냥 가!!!)
DO JUTRA -   내일 봐 (뒤따라오는 차에게 번호판으로 작별하려는 듯하다.)  
GO OOOOL -  ㄱㅗㅗㅗㅗㅗㄹ (축구 선수에게 어울리는 번호판이 아닐까... 골~~~~~~~~)
WO DY! -      "워, 죽어!"가 아닐까 (열받게 하는 주위 차들에게 경고하는 듯하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 PO PIWO: 맥주 마신 후 (나 술마셨으니 다들 피해서 가라구~~~~)
▲ CO ZJESZ: 뭐 처먹니
▲ DO JUTRA: 내일 봐
▲ D3 WIATR: 바람 (바람처럼 쌩쌩 달리는 나의 차......)
▲ GO FREE: 공짜로 가 (통행세 내지말고 그냥 가!!!)
▲ GO OOOOL: 골 (모든 축구 선수의 소망을 담은 차)
▲ NO NAME: 이름 없음 (사고쳐도 괜찮아. 이름이 없어서 아무도 몰르니까...... ㅎㅎㅎ)
▲ PO RSCHF: 로르쉐에서 E 대신 F (아마 누구 PO RSCHE를 선점한 듯하다.)
▲ PO ZNAN: 포즈난 (포즈난은 폴란드 도시 이름) 
▲ P2 FBI: 폴란드2 FBI (FBI 소속이니, 지금 근무중 단속면제???)  
▲ P7 ALIEN: 외국인 (경찰 나리, 난 외국인이니 영어 안되면 잡지마소!)
▲ WO DY!: 워, 죽어! (DY!는 영어 단어 DIE로 여겨진다.)
▲ W3 BABA: W3 할머니
▲ NO EXIST: 존재하지 않음
▲ E1 SORRY: E1 SORRY (애원합니다. 미안해요. 초보자 운전자에 딱 어울리는 듯하다.)

막상 이렇게 폴란드 자동차 번호판을 소개해놓고 보니 꿈보다 해몽이 더 좋은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도로에 이런 번호판을 보게 된다면 그 당시 기분에 따라 화가 날 법도 하고 웃음도 날 법하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6.19 07:48

18일 월드컵 경기에서 세르비아가 독일을 이겼다.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에서 리투아니아와 한 조를 이루었던 세르비아가 막강한 화력으로 오스트레일리아를 이긴 독일을 철벽수비로 1:0으로 이겼다.

세르비아의 수도는 베오그라드이다. 과거 유고슬라비아 시절 세르비아를 여러 차례 다녀왔다. 특히 1990년 베오그라드에서 나를 안내해주었던 현지인의 물음이 아직도 생생하다.

"런던과 모스크바간 거리는 얼마일까?"
난데없는 물음에 심각하게 답을 찾느라 머리를 굴러보았다.
...... 런던은 자본주의의 상징, 모스크바는 사회주의 상징...... 그렇다면 이념간 거리는? 등등......
 
"적어도 몇 천 킬로미터는 될 것이다."라고 지리적 거리를 떠올리면서 답하자
"런던과 모스크바간 거리는 1백 미터도 안 된다."라는 생뚱맞은 해답을 말했다.

현지인은 베오그라드의 같은 거리에 있는 두 호텔을 나에게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그 손가락을 따라 위를 쳐다보니 호텔 이름이 하나는 모스크바, 다른 하나는 런던이었다.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동영상은 바로 베오그라드 거리에 일어난 믿기 어려운 일이다. 개들이 도로를 점거하고 마치 다가오는 차를 세우면서 교통검문을 하는 듯하다. 차가 조금씩 앞으로 움직이자 이를 막아서고 자동차 번호판을 물어서 떼어내버린다. 너무나 능속한 솜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너무나 의외적인 일이라 혹시 설정이 아닐까 의문이 들기도 한다. 추가 정보를 얻는 대로 전하고자 한다.

* 최근글: 월드컵 부부젤라도 내쫓지 못한 참새처럼
               지구촌 후끈, 열혈 여성축구팬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1.05 06:15

요즘 길거리에서 자주 BOA를 만난다. 이 BOA를 만날 때마다 BoA(Beat of Angel, 본명 권보아)가 떠오른다. 한국인 여성가수 보아가 누군인지는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OA를 보니 BoA가 떠오른다.

리투아니아 거리에서 만나는 BOA는 가수 BoA가 아니라 자동차 번호판이다. 리투아니아 자동차 번호판은 앞부분이 철자 3개, 뒷부분이 숫자 3개로 이루어져 있다. 간혹 보는 사람의 언어 지식 여부에 따라 앞부분 철자 3개의 조합이 재미있어 관심을 끌기도 한다.

리투아니아도 자기가 원하는 번호판을 살 수가 있다. 일전에 'LATINO'라는 레스토랑 소유자가 'LATINO' 번호판을 10 000리타스(5백만원)에 구입했다는 소식을 신문기사를 통해 알게 되었다. 그렇다면 BoA의 유명세를 가정해본다면 번호판 BOA의 가격은 얼마나 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EU는 '대우' (데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OVO는 에스페란토로 '달걀'이라는 뜻이다.

한편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자신의 차를 등록시켜 차량번호판을 받으면 친척, 친구 등을 불러 축하와 안전운전 잔치를 연다. 이때 보통 차량번호판 숫자대로 술을 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보통 리투아니아인들은 차량번호판의 수 만큼 맥주, 포도주, 보드카를 산다.

첫 번째 수는 맥주병 수, 두 번째 수는 포도주병 수, 세 번째 수는 보드카병 수이다. 예를 들면 차량번호판의 숫자가 874이면, 맥주 여덟 병, 포도주 일곱 병, 보드카 네 병을 산다. 물론 숫자가 높으면 깍는 경우도 있다. 자동차 번호판 BOA를 볼 때마다 BoA가 떠올라 이 글을 올렸다.

* 관련글: 가장 많이 도난당하는 자동차는?
* 최근글: 매질 상징인 혁대 모아 예술작품 만든다
               유럽 학교에서 더 이상 걸 수 없게 된 십자가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