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5.01.28 08:54

가족 중 누군가가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 남아 있는 가족은 행여나 돌아올 때 가져올 선물을 기대한다. 그래서 집 떠나는 사람의 선물에 대한 고민은 남아 있는 사람의 선물에 대한 기대만큼이나 깊다. 

한 지인은 늘 초콜릿을 선물로 산다. 초기에 그의 가족은 "뭘 이런 것을 선물로?!"라며 실망스러운 반응을 보였지만, 익숙해지자 "이번엔 어떤 초콜릿을 가져올까?" 기대감으로 차 있다고 한다. 

다른 지인은 쉬려고 여행가는데 선물 선택 고민으로 여행을 힘들게 할 수 없으니 아예 선물을 사지 않는다고 한다. 가족도 이젠 이를 당연히 받아들인다고 한다. 하기야 요즘 해외여행은 그 옛날 이웃 마실 나들이 가는 든한 기분이다.

이번 한국 방문을 앞두고 딸아이가 꼭 부탁한 선물이 있었다. 여권수첩이다. 딸아이는 직접 인터넷 검색을 통해 멋진 여권수첩을 봐두었다. 

* 딸아이가 부탁한 여권수첩


"아빠, 다른 것은 안 사도 되는데 꼭 이것은 사와야 돼, 알았지?"
"열심히 찾아볼게."

한국에서 기회 있을 때마다 기념품 가게 등에서 여권수첩을 찾아보았다. 어느 곳에서도 여권수첩은 없었다. 한국에서 출국일이 가까워지자 딸아이의 부탁을 들어주지 못한 것이 영~ 마음에 걸렸다. 

출국 전날 밤에 숙소 근처에 있는 재래시장을 둘러보왔다. 과일가게의 커다란 배가 눈에 확 들어왔다.
'바로 이거야! 이것이면 딸아이의 실망감을 다 잠재울 거야!'라며 흐뭇한 미소가 지어졌다.

일반적으로 농수산물 반입 절차는 까다롭다. 잠시 고민했지만, 수화물 가방 속에 넣어 만약 걸린다면 순순히 그 절차에 응하기로 했다. 이렇게 내 두 주먹보다 더 큰 한국 배 3개가 집까지 무사히 오게 되었다.


여행가방을 열자 딸아이는 다른 것에는 별다른 관심이 없었다. 오직 한국 배였다. 
"아빠, 정말 고마워! 아빠가 어떻게 내 마음을 그렇게 잘 알아? 아빠 짱이야! 나 오늘 대박이다! ㅎㅎㅎ"


몇 해 전 한국을 같이 방문했을 때 먹어본 후 딸아이는 한국 배를 지금껏 먹어보지 못했다. 대형상점이나 재래시장 과일 판매대를 지날 때 딸아이는 한국 배가 아주 먹고 싶다고 자주 말하곤 한다. 이렇게 모처럼 한국 배를 먹게 되었다.

* 씨를 버리기가 아까워 일단 화분에 심어놓았다.


"한국 배가 정말 맛있어?"
"세상에서 제일 맛있어."
"왜?"
"물이 많고 달고 사근사근 씹히는 맛이 정말 좋아!"
"여권수첩 못 사서 미안해."
"괜찮아. 이 한국 배가 최고야!"
"그렇게 생각하니 고마워."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2.05.25 06:03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우리나라에도 유리병 속에 든 과일 '배'를 생산하는 농가가 있다. 배는 항암효과에 탁월하다고 알려진 과일이다. 유리병 배는 그야말로 무농약으로 재배된 것일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병목보다 훨씬 큰 배가 유리병 속에 들어가 자랄 수 있을까? 알고보면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5-6월경 어린 배를 입구가 좁은 유리병에 넣고 나무에 고정시켜 재배한다.   


이렇게 수확한 유리병 배는 그 병 속에 꿀이나 설탕, 술을 넣어 과실주로도 만들 수 있고, 또한 관상용 선물로 활용될 수 있겠다. 텃밭에 배를 키우는 사람도 한번 시도해봄직하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0.09.20 07:55

지난 주말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는 '게디미나스 축제'가 열렸다. 게디미나스는 리투아니아 대공작으로 1323년에 빌뉴스를 리투아니아 수도로 세운 사람이다.

빌뉴스 중심가의 게디미나스 거리는 다양한 상인들이 천막을 쳐놓고 손님을 맞았다. 하지만 흔한 천막 대신 큰 배를 띄워놓은 상점이 눈길을 끌었다.

이 상점은 바로 훈제한 어물을 파는 상점이다. 어물상점에 어울리는 최고의 천막인 셈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훈제된 고기나 물고기를 아주 즐겨 먹는다. 최고로 멋진 이동식 어물상점 사진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이렇게 멋진 배로 만든 어물상점에 투자한 비용을 뽑아낼 수 있을지 걱정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장사가 꼭 돈을 벌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면 이렇게 과한(?) 투자를 하지 않았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12.04 09:22

지난 여름에 찍어놓은 사진들을 정리하다가 눈길을 끄는 사진이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교외에 살고 있는 친척집 바로 옆에는 이렇게 조그마한 개천이 흐르고 있다.

지난 해 이곳에는 돌 다리가 있었는데, 올해는 색다른 다리가 생겼다. 바로 더 이상 쓸모가 없게 된 배를 꺼꾸로 뒤집어 놓음으로써 멋진 다리를 만들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이나 호수를 건너게 하는 배가 이렇게 사람들의 기발한 생각으로 다리가 되어 지나가는 사람들을 편하게 건너게 하고 있다. 저 배는 죽어서도 자신의 소임을 묵묵히 그대로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경건한 마음이 불현듯 일어난다.

* 최근글: 드라큐라 기침법에 5천원 내기를 걸다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8.26 07:00

요즈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 텃밭에는 과일이 한창 익어가고 있다. 리투아니아 텃밭은 주로 아파트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여름별장 겸 채소밭으로 활용하고 있다. 대개 300평방미터-1000평방미터 크기이다.

과거에는 주로 이곳에 감자, 양배추 등을 비롯한 채소를 많이 심었지만, 지금은 이런 채소를 시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기에 텃밭은 잔디밭이나 과일밭으로 점점 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모님이 가진 600평방미터 텃밭에는 10년전만 해도 중요한 식량 중 하나인 감자가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지금은 배나무, 버찌나무, 사과나무 등 과일나무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텃밭에서 탐스럽게 익어가는 배와 사과를 보고 있으니, 한국의 높은 가을하늘과 고향집 뒷밭이 그리워진다.

* 관련글: 장미꽃, 온 세상이 사랑으로 가득 찼네
               여자가 양파를, 남자가 오이를 심는 까닭
               중국 생산 한국 배 먹은 후 냉가슴이 되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07.12.21 02:28

발트해 동쪽에 연하여 있는 리투아니아는 유럽연합의 동북 변방에 위치합니다. 인구가 약 340만 명에 이르는 작은 나라라서 그런지 한국 교민수도 두 자리에 머물고 있습니다.

그래도 일식당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요리사 덕분에 한국식품을 취급하는 회사가 있어 필요할 때면 기본적인 한국식품을 구할 수 있습니다.

연말을 맞아 특별품목으로 처음으로 한국 배를 가져왔다는 소식에 몹시 반가웠습니다. 이곳 리투아니아에서 판매하는 배 중 아무리 맛있다고 해도 한국 배만 못하다는 것은 그것을 먹어본 이는 다 알겠죠.

한국 배맛을 식구들에게 다시 한 번 확인시키고자 오늘 큰 상점에 가서 세 종류 배를 샀습니다. 리투아니아에도 약간의 배가 나오긴 하지만 작고 딱딱해서 상품성이 거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왼쪽부터 벨기에, 이탈리아, 네덜란드, 한국 배
 
그래서 산 배들은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에서 수입해 것입니다. 대체로 딱딱하며, 오래 지나면 물컹합니다. 운 좋게 당분이 좀 든 배를 살 수 있지만, 대체로 한국 배 맛을 아는 저에겐 그저 밍밍할 뿐입니다.
 
아삭아삭 소리 내며, 당분이 흠뻑 담겨있는 한국 배 맛!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크기나 모양새를 비교 해봐도 한국 배의 우수성은 두 말할 필요가 없네요. 주위 사람들에게 권해 보니 맛을 보자마자 정말 달고 씹히는 맛이 있다고 좋아했습니다. 모두들 "이렇게 크고 둥근 배가 있다니!"하고 놀랍니다. 특히 배를 잘 먹는 딸은 "한국 최고! 아빠 최고!"를 연발합니다.

값이 비싼 것인 흠이었지만, 모처럼 한국 배의 달고 촉촉한 맛에 고향의 정취를 만끽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나에 1kg 나가는 둥글고 예쁜 한국 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네덜란드 배(왼쪽), 한국 배(오른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탈리아 배(왼쪽), 한국 배(오른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벨기에 배(왼쪽), 한국 배(오른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 한국 배 정말 맛있어요!" - 요가일래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