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2.17 07:55

또 2년이 지났다. 매년 2년마다 유럽 리투아니아에는 '다이누 다이넬레'(Dainų dainelė, 직역하면 '노래 중 노래 한 곡') 노래 대회가 열린다. 이 대회는 1974년에 시작되어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 

리투아니아 정부 교육부, 리투아니아 텔레비전 방송사, 그리고 츄를료뇨 예술학교가 조직한다. 참가는 유치원생부터 학생까지(3세에서 19세까지) 원하는 사람 모두이다. 지금까지 역대 참가자수는 총 20여만명이다. 리투아니아 인구가 320만여명이니 이는 엄청난 숫자이다. 

리투아니아 전국에 있는 60개 자치정부가 참가한다. 5000여명의 참가자는 4개 연령별로 나눠진다. 심사기준은 조음(調音), 음성, 노래 선곡과 해석, 예술성, 무대 태도이다, 만점은 25점이고, 절대평가다. 이 대회는 전체 다섯 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1단계: 학내 경선
2단계: 시별 경선
3단계: 도별 경선
4단계: 전국 경선 (TV 중계)
5단계: 최종 입상자 TV 공연 (국립 오페라 극장)


참가자는 3단계까지 리투아니아 민요 1곡 + 자유 선곡 2곡을 불러 평가를 받는다. 4단계에서는 3곡중 10명의 심사위원들이 지정한 곡으로 텔레비전 무대에서 부른다. 

음악학교에서 노래를 전공하는 딸아이 요가일래도 이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1월 중순 3단계 경선에서 성공해 4단계로 올라가게 되었다. 2012년에도 요가일래는 4단계 TV 경선에 참가했다.


* 2012년 TV 경선에 참가해 노래 부르는 요가일래

어제 일요일 요가일래는 4단계 TV 무대에 출연해 노래 부르는 동료 친구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송국을 다녀왔다. 집으로 돌아오더니 3월 초순에 있을 자신의 TV 출연을 위해 열심히 노래를 연습했다. 이번에 심사위원들이 선정한 노래는 다름 아닌 한국 동요 "반달"이다.



"이번에는 한국 노래가 선정되었으니 한복을 입고 노래해야겠네?"
"물론이지. 이제 맞는 한복도 있잖아."
"너 덕분에 한복과 한국 노래가 리투아니아 전국 방송을 타게 되었네."
"아빠, 기분 좋지?"
"당연하지. 노래 잘해서 고마워. 앞으로도 잘해라."
"고마워."

Posted by 초유스

벤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빙속(스피드스케이팅) 5000미터에서 은메달을 딴 이승훈 선수가 2월 8일 열린 소치 올림픽 5000미터에서는 12위에 그쳤다. 자신의 최고 기록인 6분 7초 04에 근접만 했더라도 메달권에 집입했을 텐데 말이다. 앞으로 10,000미터 경기가 있으니 분발하길 바란다. 


2월 9일 오늘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미터 경기가 열린다. 이 경기에 김보름, 노선영, 양신영 선수가 출전한다. 어제 이루지 못한 메달 획득을 기대해본다. [사진출처 daum.net] 


김보름 선수

노선영 선수

양신영 선수

이 경기를 아래 인터넷 사이트로 해외에서도 쉽게 응원하면서 볼 수 있다. 


13:30 - 15:35
Russia
Sochi 2014 - Ice Speed Skating Women's 3000m
13:30 - 15:35
Russia
Sochi 2014 - Ice Speed Skating Women's 3000m
13:30 - 15:35
Russia
Sochi 2014 - Ice Speed Skating Women's 3000m

15일 쇼트트랙 경기는 여기
로 http://www.sportlemon.tv/20140208/vv52f5a8897d51b8.45456215-743088.html

Posted by 초유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5차전이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현재 한국은 승점 7로 조 2위이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우즈베키스탄이 승점 8로 1위이고, 카타르는 승점 7이지만, 골득실에서 현재 이란에 이어 4위이다.

1-4위가 비슷한 승점이기 때문에 오늘 경기는 브라질행 문턱에서 매우 중요한 경기이다.  

이 경기를 아래 사이트에서 생중계를 쉽게 시청할 수 있다.  아래 시간은 헬싱키 시간대이다. 한국 대표팀의 좋은 활약으로 승점 3을 챙길 수 있기를 바란다.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Football
13:00
 - 
15:00
South Korea FIFA World Cup 2014 Qualifying South Korea vs. Qatar

이근호의 첫 골 그리고 곧 이어 실점, 다시 후반전 끝 손흥민의 극적인 골로 

한국이 승리했습니다. 축하합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10.06 06:35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 전혀 예기지 못한 상황이 9월 초순에 발생했다. 장소는 탈린 구시가지의 남쪽 끝에 있는 자유 광장이다. 동쪽에는 1862-67년에 세워진 요한 성당이 있고, 서쪽에는 2009년 세워진 승리 기둥이 있다, 승리 기둥은 1918-1920년 에스토니아 독립 전쟁을 기념하는 탑이다. 


빗방울이 떨어지고, 천둥 소리가 들린다. 이 상황에서 기자가 마이크를 들고 인터뷰를 한다. 그런데 갑자기 굉음이 나고, 먼저 기념탑이 벼락에 맞는다. 기자는 촬영 기자에게 마이크로 벼락을 맞은 기념탑을 가르킨다. 그 순간 마이크가 벼락에 맞는다. 이로써 인터뷰는 더 이상 진행되지 못한다.

 

주변에 높은 나무와 탑도 많은 데 이렇게 마이크가 벼락에 맞다니 참으로 놀랍다. 하지만 아무리 약한 벼락일지라도 벼락을 맞은 기념탑이 화면상 멀쩡하게 보인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2.06.18 15:07

폴란드와 우크라이나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는 유로컵 2012의 죽음의 조는 'B'이다. 독일, 포르투갈, 네덜란드, 덴마크가 여기에 속해 있다. 6월 18일 저녁 B조 마지막 경기에서 포르투갈은 네덜란드, 독일은 덴마크를 각각 누르고 8강에 올랐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하고 현재 FIFA랭킹 4위인 네덜란드는 포르투갈에 2:1로 패배했다. 네덜란드가 선취골을 넣었으나 포르투갈 팀의 주장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넣은 2골에 역전패했다.

*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네덜란드를 침몰시킨 호날두]

아래는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가 된 네덜란드 축구팬들이다. 이들은 거리에서 촬영 중에 있는 우크라이나 여기자가 진행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짓궂게 장난치고 있다.



네덜란드 8강 진출 실패로 축구팬들의 이런 짓궂은 행동을 더 이상 유로컵에서 볼 수 없을 것 같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2.10 09:07

일전에 루마니아에 살고 있는 에스페란토 친구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한국 텔레비전 사극 "주몽"이 방송될 저녁 시간을 조급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지금까지 여러 사극을 보았는데 모두가 마음에 들었다. 모험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도덕적 관점에서도 아름답다. 제작한 사람들에게 축하한다."라고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루마니아 친구가 에스페란토로 쓴 편지

아직 내가 보지 못한 사극 "주몽"을 루마니아 친구가 시청하면서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나에게 이렇게 소식을 주해주었다. 내가 한국인이라는 사실 때문이다. "주몽"이 루마니아 사람들에게 한국에 대한 이미지를 인상 깊게 심어주고 있다. 현재 "주몽"은 루마니아 텔레비전 TVR1에서 월에서 금요일까지 매일 저녁 6시 30분에 방영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화면캡쳐:  http://www.tvr.ro/articol.php?id=92656&c=151

"주몽"이 루마니아에서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니 기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다. 아직 리투아니아 텔레비젼 방송에서는 한국 드라마가 방영되지 않고 있다. 현재 리투아니아 방송에서는 주로 남미 드라마가 많이 방영되고 있는데 멀지 않은 장래에 한국 드라마도 입성하길 기대해본다.

* 관련글: 네모난 한국 탁구 라켓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0.05.18 06:17

방송촬영을 갈 때는 리투아니아인 아내와 늘 함께 간다. 특히 아내는 인터뷰할 때 인터뷰에 응하는 사람이 카메라를 똑바로 보지 않고 자연스럽게 답하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빠뜨릴 수 있는 중요한 그림을 알려준다. 한 장면을 찍고 있는 데 다른 곳에서 더 좋은 그림이 될 만한 상황을 본 아내는 카메라를 빨리 돌려라고 말해준다. 현지인이기 때문에 현지인과 격의없이 자연스럽게 소통을 할 수 있는 것이 제일 큰 장점이다.

그런데 지난 토요일 방송촬영에는 아내가 함께 가지 못했다. 먼저 우리집 식구 모두 지난 주 내내 감기, 기침, 고열 등으로 고생을 하고 있었다. 아내도 기침을 심하게 했고, 아픈 아이들을 두고 집을 비울 수가 없었다.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촬영 장소가 집에서 5분 거리에 있는 곳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집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골동품 시장. 매주 토요일 열린다.

집 근처 전망 좋은 곳에 과거 노동자 회관이었던 건물이 있다. 이 건물과 주위에 매주 토요일 골동품 시장이 열린다. 산책할 때 가끔 둘러본다. 리투아니아 골동품 시장을 취재하기 위해 촬영해야 했다. 카메라와 삼각대를 들고 시장으로 갔다. 아침 8시인데도 벌써 제법 사람들이 모였다.

우선 언덕 위에서 부감 그림을 잡았다. 그리고 점점 가까이 가면서 촬영했다. 만약을 위해 "press" 카드를 보이도록 목에 걸었다. 그런데 삼각대와 카메라가 등장하자 사람들은 무표정으로 빤히 쳐다보거나 고개를 돌렸다. 삭막한 분위기가 점점 느껴졌다. 뒤에서 "카메라로 찍지마!"라는 소리가 들렸다.

앞에서 덩치가 큰 사람이 다가오더니 "여기 파파라치 있네!"라고 소리쳤다. 이어 그는 지인인 듯한 사람에게 "야, 너를 찍고 있어!"라고 알려주었다. 다행히 그 사람은 "괜찮아."라고 답했고, 먼저 영어로 말을 걸었다.
"일본에서 왔나?"
"한국에서."
"아, 한국! 부산에 가봤지."
"언제?"
"5년 전에."
"무슨 일로?"
"내가 러시아 배 선원이었지. 두 달 머물렀어. 한국 정말 좋았어."

이때다 싶어 이 사람을 집중적으로 찍었다. 파는 물건, 손님과 거래 장면 등등. 하지만 주위 분위기는 참으로 냉랭했다. 꼭 오지 말아야 할 곳에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건물 안으로 고개를 내밀고 들여다보니 더 큰 골동품 시장이 펼쳐져 있었다. 그림이 훨씬 좋았다. 출입문턱을 넘어 막 안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갑자기 머리를 빡빡 깎은 덩치 큰 사람이 다가왔다. 러시아어로 외쳤다.
"어디서 온 놈이야? 여긴 촬영 금지야. 당장 나가!" (분위기상으로 번역했다)
또 다른 곳에서 덩치 큰 사람이 "나가라!"라고 외쳤다. 금방이라도 밀칠 듯이 다가왔다.
키가 작은 동양인 한 사람이 무거운 삼각대와 카메라를 들고 온 것이 그들에게 이상한 것 같았다. 낌새를 보니 그냥 순순히 나가는 것이 신상에 좋을 것 같아 건물 밖으로 나갔다. 이어서 좀 떨어진 곳에 정신을 가다듬을 겸 도시 전경을 촬영했다.

그래도 몇 컷을 더 찍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옛날 농기구나 가구, 철물 등이 즐비한 곳을 찍고 있었다. 그런데 뒤에서 한 사람이 전화를 걸고 말하는 내용이 들렸다.
"여기 건물 입구에 카메라가 찍고 있어."
건물 안에 있는 누군가에 촬영을 하고 있다라는 정보를 주고 있었던 것이다. 덩치 큰 사람이 오기 전에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 서둘러 자리를 떴다.

그런데 나오는 길목에 점잖게 나이든 사람이 또 뭐라고 한 소리했다.
"카메라 들고 뭐해? 찍지마!"라고 조롱하듯이 말했다. 주위 사람들은 히히 웃어댔다.
그들은 내가 무슨 말인지 모를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뭐라고 한 마디 하고 싶었으나 군중들 속 우군이 없는 이방인 혼자는 섣불리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라는 것을 되새기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날따라 그 동안 늘 촬영일에 함께 한 아내의 고마움을 절실히 느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 리투아니아 '가족의 날' 행사를 촬영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체로 방송 카메라 앞에 경계심이나 부끄러움을 탄다. 자신의 견해를 표현하는 것을 꺼린다. 그래서 인터뷰하기가 참 어렵다. 하지만 유럽에서 십여년 동안 방송촬영하면서 이렇게 냉소적이고 위협적인 분위기는 처음으로 겪었다.

"왜 골동품장수들은 그렇게 비협조적이었을까?"라고 현지인 친구에게 물었다.
"혹시 불법적인 골동품이라도 있어서 그럴까?"라고 되물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4.21 09: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구나무 서서 노래 부르거나 부른 사람을 본 적이 있나? 벽에 기대고 물구나무 서기도 힘든데 노래까기 하는 것은 고문에 가깝다.

리투아니아 주요 전국 TV 채널은 LTV, LTV2, TV3, LNK, BTV, TV1, TV6, Lietuvos ryto TV 등이다. 이 채널 중 가장 인기 있는 채널은 민간방송인 LNK이다.

지난 주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20개 방송 프로그램 중 LNK가 13개를 차지할 정도이니, 과히 그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 이 20개 중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은 LNK의 "스타 듀엣"(시청률 14.6%)이다.
 
"스타 듀엣"은 매주 토요일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가수 한 명과 유명인사 한 명이 한 쌍을 이루어 노래 시합을 한다. 매주 10쌍이 참가하고 이 중 한 쌍이 탈락한다. 다음 주 그 자리에 새로운 한 쌍이 들어온다.

지난 주 토요일 가장 많은 갈채를 받은 듀엣은 상상을 초월한 방법으로 노래한 쌍이었다. 남자 가수가 바로 물구나무 서서 노래를 부른 것이다. 물구나무 서기도 어려운 데 노래까지 했으니, 인기는 따 놓은 당상이었다.

그 대단함에 한 발 늦었지만, 그가 물구나무 서서 노래를 부르는 일부를 TV 방송 화면을 통해 영상에 담아보았다. 이날 그가 한 물구나무 서기 노래는 현재 리투아니아 기네스 기록 등재를 위해 조사 검토하고 있다. (영상 출처: LNK TV 방송 화면 촬영)


* 깜짝 재미의 리투아니아 사람들
               — 괴력의 턱수염 소유자
               — 모래를 주식으로 먹는 사람
               — 삽질로 연못 공원 만든 할머니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