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5.02.09 06:44

8일 동안의 짧은 일정이었지만, 러시아 에스페란토인과 함께 한국을 돌아다녔다. 특히 그는 세계 에스페란토계에서 문학가(시인, 소설가)과 번역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자신이 지은 시를 노래를 부르면서 그 의미를 전달하는 활동도 하고 있다.    


그는 시인답게 자신의 한국 체험을 짧은 문장에 담아내었다. 아래 에스페란토 문장이다.  

En Koreio 

           Brasiko akra, 

           vodko akva;

En Rusio

           Brasiko dolĉa

           vodko forta.   

번역하면 이렇다.
           한국 배추는 맵고, 술(소주)은 물이요
           러시아 배추(양배추)는 달고, 술(보드카)은 세지요.
 
김치 속 배추는 설명하지도 않아도 외국인들에게는 맵다. 술이라고 나온 소주는 독주를 좋아하는 그에게는 약간 달짝지근한 물맛에 더 가까웠다.

여행지 음식에 잘 적응한다고 말은 하지만 그는 종종 아래와 같은 질문으로 속내를 드러내었다.
"왜 한국 음식에는 빵이 없지?" (산골에서 4일 머무는 동안 빵은 없었다) 
"왜 한국 사람들은 고기를 안 먹지?" (반찬 속 고기는  있었지만 고기가 주된 음식인 경우는 아직 없었다.)

어느 날 레스토랑에 들렀다. 이 집은 연잎밥과 함박스테이크 두 종류를 제공했다. 나는 아무런 주저함도 없이 연잎밥을 선택했다. 찰진 연잎밥이 참 맛있었다.   


연잎밥으로 한국적 별미를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설명했지만, 러시아 에스페란토 친구는 '고기'라는 한 마디 설명에 함박스테이크를 선택했다. 함박스테이크를 앞에 두고 소년처럼 좋아하는 순박한 그의 얼굴 웃음이 아직도 눈 앞에 선하다. 



그가 느낀 또 하나의 색다른 음식 문화는 바로 국(수프)이다. 한국 음식에는 일반적으로 아침, 점심, 저녁 모두 밥상에 국물요리가 나온다. 이에 반해 유럽에서 수프는 하루 식사 중 가장 든든하게 먹는 끼니(보통 점심)에 나온다. 하루 세 끼 때마다 국을 먹는 일은 그에게 전혀 익숙하지 않았다.  



아래는 한국 방문 중 먹은 다양한 국이다. 


▲ 미역국

▲ 홍합국

▲ 매생이국

▲ 대구국


여행 막바지 어느 날 아침 식사에 된장국이 등장했다. 된장국을 바라보면서 그가 던진 한마디가 내 뇌리에 쉽게 각인되었다.

"아, 또 국이야!" 


끼니 때마다 밥만큼이나 국도 외국인들에게는 낯설다. 밥은 먹어야 하지만, 국은 먹지 않을 수 있다. 이번에 그와 함께 다니면서 얻은 소득 중 하나는 앞으로 외국 손님하고 다닐 때에는 적어도 국만큼은 먼저 의향을 물어본 후에 국을 줄 것인지 말 것인지를 결정해야겠다는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
요가일래2010.02.02 08:53

우리 집 식구는 모두 넷이다. 넷의 식성이 각각 다르다. 배고프면 스스로 해결하는 날이 더 많다. 다 함께 식탁에서 오붓하게 식사하는 날이 적다. 언젠가 아내는 주말에는 가급적이면 식탁에서 함께 식사하기를 권했다. 처음엔 잘 되었지만 얼마 가지를 않았다.

큰 딸 마르티나는 밥을 먹으면서 인터넷을 하고, 작은 딸 요가일래는 밥을 먹으면서 재미있는 TV 만화를 봐야 하기 때문에 뿔뿔이 각자 방으로 흩어지기 때문이다. 결국 부엌에 남는 사람은 아내와 둘뿐이다.  

지난 토요일 아내가 정성을 들어 맛있게 음식을 준비했다. 가족을 모두 부엌으로 불러모아 함께 먹자고 했다. 그런데 마르티나가 접시를 들고 나가려고 했다.

"모처럼 함께 먹자고 하는데 나가니?" 아내가 한 마디 했다.
"아빠가 소리 내서 밥을 먹으니 신경이 써여."라고 마르티나가 답했다.
"난 살다보니 아빠의 소리에 점점 적용이 되었다."

사실 뜨거운 국물 등을 먹을 때 소리 내지 않고 먹기가 힘든다. 다른 식구들은 국을 조금 식힌 후 먹는다.모두 소리에 예민해서 작은 소리에도 신경을 곤두세운다. 늘 노력은 하지만 오물오물 소리없이 밥을 먹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아빠가 주의하도록 금지문을 써는 것이 좋겠다."라고 아내가 말했다. 이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요가일래는 종이를 가져와 글을 썼다. 이렇게 해서 우리집 냉장고 문에는 냠냠 쩝쩝 금지문이 붙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함께 손님으로 가면 아내는 어떻게 밥을 먹냐를 살핀다.
"당신 오늘 정말 소리 내지 않고 밥을 먹더라. 웬 일이야? 집에서도 그렇게 해봐."
"그런데 집에서는 왜 잘 안 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 냠냠 쩝쩝 소리 내지 마세요."

이제 이 금지문이 기도문이 되어 식구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노력해야겠다.

* 최근글: 비둘기 가족 단란에서 비참까지 생생 포착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