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0.06 러시아 전통 사우나 바냐를 체험해 보다 (2)
가족여행2019.10.06 20:09

9월 초순 러시아 모스크바를 다녀왔다. 러시아 여행시 체험해 볼만 것 중 하나가 바로 러시아 전통 사우나 바냐(반야, banya)다. 동행한 폴란드인 친구 라덱(Radek)의 사촌 갈리나(Galina) 부부가 그 지역에서 제일 좋다라는 바냐로 우리를 초대했다. 

이날 우리는 먼저 거주지 등록을 해야 했다. 러시아 입국일로부터 근무일 기준 7일 이상 러시아에 체류할 경우 외국인 거주지 등록을 해야 한다. 갈리나 부부가 우리를 자신의 거주지에 등록을 시켜 주었다. 

관할 이민국을 가니 이들 부부가 대기 번호표를 미리 받아 기다리고 있었다. 임시 거주자와 거주지 제공자가 함께 동행해야 한다. 신청서는 러시아어로 기재해야 하므로 이들 부부는 자판기에서 커피를 뽑아 주면서 우리는 그저 기다리고만 있으면 된다고 했다. 


러시아 이민국에서 받은 첫 번째 인상이다. 사무실을 둘러본 후 라덱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마치 미국 나사(NASA) 우주센터 통제실에 와 있는 듯하다."
직원 서너 명이 일하는 폐쇄적인 사무실 공간으로 예상했지만 현장에 가 보니 칸막이가 없는 열린 사무실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직원들의 친절함이다. 관료주의가 물씬 풍길 것이라고 여겼지만 정반대였다. 옆에서 보니 참 친절했다. 예를 들면 예전에는 서류 복사도 신청자가 직접 복사해 와야 하는데 이제는 직원이 바로 복사할 수 있도록 직원 뒤에 복사기가 마련되어 있었다. 또한 직원이 직접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서류 작업을 해주었다. 세 번째는 직원들 대부분이 젋어 보였다. 이날 받은 인상 세 가지에서 변화하는 러시아의 모습을 쉽게 읽을 수 있었다.  


이렇게 받은 거주 등록증을 여권과 출입국 신고서와 함께 러시아 여행 중 항상 휴대했다. 출국 심사 때 이 거주지 등록증을 살펴보지도 않았다. 이것을 받으려고 이동한 거리와 시간 등을 고려하면 아쉬웠다. 이를 통해서 외국인 여행자 거주지 등록 의무는 멀지 않은 장래에 폐지되지 않을까 기대한다.


순로롭게 거주지 등록을 마친 후 갈리나 부부는 예약해 놓은 러시아 전통 사우나 바냐로 우리를 안내했다. 차에서 내려 3층짜리 통나무 집을 마주보자 동화 속 바냐 체험을 하러 온 듯했다.


마당 안으로 들어가자 사우나 돌을 뜨겁게 달구는 장작불 냄새가 지하실로부터 새어 나왔다. 


사우나에 들어가는 입구에 조각상 하나가 우리를 반겼다. 사우나 빗자루를 들고 있는 사우나 안마사였다. 라덱은 "오늘 우리가 빗자루 안마를 받을거야!"라고 했다. 


안으로 들어가는 여러 개의 방이 나왔다. 한 쪽 벽에는 러시아 사우나에서 하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점토 작품이 걸려 있었다. 아궁이에 불때는 사람, 등을 밀어 주는 사람, 사우나 빗자루로 안마하는 사람, 연못에 수영하는 사람, 자작나무 뒤에서 훔쳐 보는 사람...


실내 장식은 전체로 향수를 달래주는 시골집을 떠올리게 했다.


어른 대여섯명이 들어가면 딱 적합한 사우나실은 벌써 열로 달구어져 있었다.


사우나실 옆에는 차가운 냉탕이 마련되어 있었다.


둘러 앉아 식사를 할 수 있는 방이다. 


편하게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거실 같은 방이다.


거실 옆에는 침대가 있는 방 두 개도 갖춰져 있다. 


건식 사우나실에 빗자루 안마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갈리나 부부는 이 지역에서 꽤 알려진 사우나 안마사를 초대했다. 약 20분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그는 사우나 빗자루로 안마를 해주었다. 그가 안마를 하기 위해 빗자루를 이리저리 내휘두리자 발산되는 열기는 참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안마를 마친 후 내가 샤워장으로 가서 몸에 붙은 나뭇잎을 떼내기 위해 샤워를 하려고 하자 그는 나에게 기억해야 할 조언을 해주었다. 
1. 사우나실에서 나와서 샤워를 하지 말고 곧장 냉탕으로 들어간다.
2. 몸을 차게 한 후 다시 사우나실로 들어가 2분 정도 머물다가 밖으로 나온 후 샤워를 한다.



이날 그는 참나무 가지잎으로 만든 빗자루를 사용했다. 흔히 자작나무 가지잎 빗자루를 사용하지만 그는 향과 효과 면에서 자작나무보다 참나무가 더 강하다고 했다. 우리 일행 다섯 명을 다 안마를 한 후 잠시 우리와 대화를 나눴다. 몇 가지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그는 모스크바 연금생활자로 상대적으로 많은 연금을 받는다. 그가 매월 수령하는 연금액은 33,000루블(60여만원)이다. 현재 모스크바 연금생활자의 월 연금액은 20,000루블(37여만원)이다. 그는 러시아 주말농장인 다차를 가지고 있고 일용하는 채소는 직접 이 다차에서 재배한다. 경기가 좋을 때는 사우나 안마사 수입도 솔찬하다. 


러시아 사우나에 술이 없을 리가 없다. 내가 사는 리투아니아에서는 보통 맥주나 보드카를 동시에 번갈아 가면서 마시지를 않는다. 그런데 러시아에서는 보드카를 마신 후 입가심으로 맥주를 마신다.


갈리나 남편 코스탄틴은 특별한 보드카를 만든다. 그가 만든 보드카는 다음과 같다.
1. 보드카를 구입한다.
2. 겨자무(서양 고추냉이)와 생강 그리고 꿀을 1/3이나 1/4를 넣고 그 위에 보드카를 붓는다.
3. 약 1주일 동안 재워 둔다.   

그의 보드카 맛은 톡 쏘면서 달콤했다. 다음날 일어나니 전날 보드카를 여러 잔 마신 흔적을 찾을 수가 없었다.


보드카 안주는 아주 간단했다. 코스탄틴이 양념한 생삼겹살이었다. 양념은 그저 후주와 소금뿐이었다. 생삼겹살을 구입해 그 위에 후추와 소금을 뿌려 1주일 정도 숙성시키는 것이 전부다.


사우나 하면서 즐겨 먹는 음식은 다름 아닌 양고기 샤슬릭이다. 함께 먹은 반찬은 양파와 가지였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물어 보았다.
"사우나 1회 사용료는 얼마 정도인가?"
"지금은 4인이 4시간 사용하는 데 내는 비용이 10,000루블(150유로, 18여만원)이다. 빗자루 안마 비용은 별도다. 경제가 좋지가 않아서 요즘 사용료가 많이 떨어졌다. 러시아 경제 위기 전에는 14,00루블이었는데 당시 환율로는 약 400유로였다."
"일년에 몇 번 정도 오나?"
"한 때는 대여섯 번 왔지만 지금은 두서너 번 온다." 

* 아낌없이 환대하고 대접해준 갈리나 부부 가족

러시아 평균 임금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비용인데 우리를 흔쾌히 초대해 러시아 사우나뿐만 아니라 빗자루 안마까지 체험할 수 있도록 해준 갈리나 부부에게 감사한다. 특히 사우나실에서 나온 후 곧 바로 샤워를 하지 말고 냉탕에 들어갔다가 다시 사우나실에서 2분 정도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다라는 러시아 사우나 빗자루 안마사의 조언은 참으로 주목할 만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2019.10.01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