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 사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4.14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1)
  2. 2009.04.12 盧 '몰랐다니 말이 돼?' - 모름도 상식에 부합 (4)
기사모음2009.04.14 06:12

부활절 휴가에서 돌아오는 가족을 위해 나 홀로 집의 최종임무로 미역국을 끓이고 있는 중이었다. 잠시 틈이 나 인터넷 뉴스 "盧 반발에 검찰 '움찔'…"盧 반응 이해"로 통해 오늘 박연차 사건 수사 진행 발표 소식을 접했다. 이 자리에서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강한 불만에 적극 해명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12일 부활절 노무현 전직 대통령은 홈페이지에 "사건의 본질이 엉뚱한 방향으로 굴러가고 있는 것 같다", "소재는 주로 검찰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며 도덕적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사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13일 수사 브리핑 자리에서 "최근 솔직히 확인되지 않은 직설적인 보도가 많이 나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의 반응이 이해가 간다"고 덧붙였다.

전직 대통령과 관련된 신중한 사건임에도 확인되지 않은 직설적인 보도가 많이 나가도록 왜 검찰이 방치했을까? 확인된 사실 관계를 누구보다도 엄중히 지켜야 할 검찰과 언론이 '적게'가 아니라 '많이' 나가도록 한 것은 둘이서 손잡고 하나를 죽이려하는 것으로 딱 비쳐진다.

홍 수사기획관은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사에 관한 부분에 대해 장외에서 논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자제를 촉구했다.

진행 중인 수사에 관해 확인되지 않는 보도가 많이 나가도록 한 상황 속에서 관련 당사자가 인터넷의 언로를 통해 자신의 뜻을 밝히는 것을 논쟁이라 규정하고 이것이 바람하지 않다고 자제를 촉구하는 홍 수사기획관의 태도는 이해하기가 힘들다.

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논쟁 자제를 언급하기 전에 그는 확인되지 않는 보도꺼리를 제공하지 않도록 검찰내 입단속을 철저히 시키고, 이런 직설적인 보도를 언론이 하지 말도록 경고하는 것이 우선일 것이다.

* 관련글: 盧 '몰랐다니 말이 돼?' - 모름도 상식에 부합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4.12 21:00

부활절로 주변 세상이 온통 평화로운 듯 한데 한국은 전직 대통령 가족의 뇌물수수 혐의로 연일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형국은 검찰이 대어를 놓고 마지막 혈전을 벌이고 있는 듯하다. 부인과 아들이 전격 소환 조사를 받았다. 이제 남은 일은 전직 대통령 조사라고 한다. 실로 초고속 수사로 기록될만하다.

왜 BBK, 장자연 리스트 수사는 이렇게 하지 못했나? 마치 대한민국 검찰 전체가 보궐선거를 앞두고 박연차 사건 하나에 독기를 가득 품고 달려든 느낌은 받는 것은 나뿐일까?

드디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오늘 부활절 다시 홈페이지에 글을 올렸다. 그는 박연차의 진술에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그는 "박 회장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 특별한 사정을 밝혀야 하는 부담을 져야 할 것"이라며 박연차의 거짓 진술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렇게 거짓 진술로 전직 대통령을 걸고 넘어져야할 특별한 사정이 있다면 과연 무엇일까? 현직 대통령이나 그 이상을 방어하기 위한 것일까? 무척 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무현 전직 대통령은 "구차하고 민망스러운 일이지만 몰랐던 일은 몰랐다고 말하기로 했다"고 결심을 말했다. "아내가 한 일이다. 나는 몰랐다." 혹자들은 부부일심 동체인데 "어떻게 전직 대통령이 이런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가?"라며 입에 거품 품는 사람들도 있을 법하다.

살다보면 남에게 알리지 않고 혹은 남이 모르게 하는 일이 없을 리가 없다. 아무리 한 집에 살고 한 이불에 자는 부부 사이라도 의도적이든 비의도적이든 모르는 일들이 있다. 그러니 부부가 모든 일을 다 알아야 하는 것이 상식에 부합된다면, 모든 일을 다 알지 못하는 것도 또한 상식에 부합된다고 생각한다.

특히 상대방이 원칙과 소신이 확실해 분명히 반대할 것이라고 믿는 상황이지만, 어느 한 쪽이 자기가 원하는 것을 꼭 실현하고자 할 때 이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다.   

"그 동안 계속 부끄럽고 민망스럽고 구차스러울 것입니다. 그래도 저는 성실히 방어하고 해명을 할 것입니다. 어떤 노력을 하더라도 제가 당당해질 수는 없을 것이지만, 일단 사실이라도 지키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전문에서 발췌

노무현 전직 대통령뿐만 아니라 이 세상 모든 피의자들이 힘 있는 자에 의해 쉽게 왜곡되는 사실이 꼭 지켜지길 간절히 바란다.

'한국적 민주주의'에 버금가는 '한국적 검찰'에서 '한국적' 수식어를 때내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경주한 노무현 전직 대통령이 바로 이 '한국적 검찰'의 손에 걸려든 것이 두고 두고 아쉬움으로 남는다.

관련글: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