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4.28 천 회장 앞에 스스로 성역 만드는 검찰
  2. 2009.04.14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1)
기사모음2009.04.28 09:23

4월 27일 박연차 회장이 천신일 회장에게 현금 10억원을 사과 상자에 넣어 지하 주차장에서 건넨 단서를 검찰이 포착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이렇게 밝혀지게 되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보다는 진작 나왔으나 할 소식을 왜 선거 며칠 전에 전할까가 더 궁금해졌다.

검찰은 이 돈을 세무조사 무마와 검찰수사를 막기 위한 천 회장에 대한 로비자금으로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천 회장은 "7억 원은 박 회장에게 오래 전 빌려줬던 돈을 받은 것이고, 3억 원은 사업 투자금으로 받은 것이었다"고 검찰에 간접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연차 회장은 자신의 사무실 금고에 항상 현금을 3억~5억원 가량 쌓아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박 회장이 천 회장으로부터 7억원을 빌렸다는 것이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한편 검찰은 천 회장이 지난 2007년 대선을 한 달여쯤 앞두고 주식을 팔아 당시 200억원이 넘는 현금을 만들었다는 데에 주목하고 있다고 한다. 천 회장은 대선 당시 대출을 받아 이명박 후보의 특별당비 30억원을 냈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나머지 170억원은 어디로 갔을까?

검찰은 구체적인 사용내역을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MBC 보도에 의하면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천신일 회장에 대한 의혹도 철저히 수사하겠다. 그러나 박연차 회장 관련 부분만 하고 대선자금 쪽은 아니다"라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참 이상하다. 수사하다가 추가적인 범죄 사실이 나오면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는 성역을 깨야할 검찰이 "대선자금 쪽은 아니다"라고 스스로 성역을 만드는 것으로 비쳐진다. 이런 검찰의 태도를 보니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질지 심히 염려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에게는 성역 없는 수사한다고 연일 수사설명(브리핑)을 해댄 검찰이 천신일 회장에게는 부분 수사만 하겠다고 한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검찰 독립과 성역 없는 수사를 위해 대통령과 정권에 당당히 맞짱 뜨는 검사들을 언제라도 볼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 관련글:
               - 盧 반응 이해한다는 검찰 이해 못해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4.14 06:12

부활절 휴가에서 돌아오는 가족을 위해 나 홀로 집의 최종임무로 미역국을 끓이고 있는 중이었다. 잠시 틈이 나 인터넷 뉴스 "盧 반발에 검찰 '움찔'…"盧 반응 이해"로 통해 오늘 박연차 사건 수사 진행 발표 소식을 접했다. 이 자리에서 검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강한 불만에 적극 해명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12일 부활절 노무현 전직 대통령은 홈페이지에 "사건의 본질이 엉뚱한 방향으로 굴러가고 있는 것 같다", "소재는 주로 검찰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며 도덕적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사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13일 수사 브리핑 자리에서 "최근 솔직히 확인되지 않은 직설적인 보도가 많이 나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의 반응이 이해가 간다"고 덧붙였다.

전직 대통령과 관련된 신중한 사건임에도 확인되지 않은 직설적인 보도가 많이 나가도록 왜 검찰이 방치했을까? 확인된 사실 관계를 누구보다도 엄중히 지켜야 할 검찰과 언론이 '적게'가 아니라 '많이' 나가도록 한 것은 둘이서 손잡고 하나를 죽이려하는 것으로 딱 비쳐진다.

홍 수사기획관은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사에 관한 부분에 대해 장외에서 논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자제를 촉구했다.

진행 중인 수사에 관해 확인되지 않는 보도가 많이 나가도록 한 상황 속에서 관련 당사자가 인터넷의 언로를 통해 자신의 뜻을 밝히는 것을 논쟁이라 규정하고 이것이 바람하지 않다고 자제를 촉구하는 홍 수사기획관의 태도는 이해하기가 힘들다.

노무현 전직 대통령의 논쟁 자제를 언급하기 전에 그는 확인되지 않는 보도꺼리를 제공하지 않도록 검찰내 입단속을 철저히 시키고, 이런 직설적인 보도를 언론이 하지 말도록 경고하는 것이 우선일 것이다.

* 관련글: 盧 '몰랐다니 말이 돼?' - 모름도 상식에 부합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