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0. 2. 29. 04:19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적으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유럽은 더욱 긴장과 불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 동안 청정국가였던 리투아니아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북부 이탈리아에서 휴가를 보내고 돌아온 가족 한 명이 감염자로 확진되었고 12명이 추가로 관찰되고 있다.

이번 겨울은 그 어느 겨울보다도 더 따뜻했고 나뭇가지들은 요즘 새싹을 틔워 봄을 준비하고 있다. 환희의 봄날을 곧 맞을 유럽은 이제 공포영화를 현실에서 보고 있는 듯하다. 


지난 주만 해도 약국 등에서 마스크 50장이 든 상자를 20유로에 구할 수 있었지만 이번 주에는 40유로 두 배가 올랐지만 아예 구할 수가 없게 되었다. 그러자 한 페이스북 친구가 이런 현상을 풍자하는 아랫글을 올려서 많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위 마스크 3장을)
팔거나
또는 웃돈을 받고 빌뉴스 구시가지에 있는 방 3개 아파트와 교환을 합니다.


참고로 유럽 리투아니아 수도인 빌뉴스의 구시가지에 있는 방 3개 아파트 가격은 보통 4-5억원 정도다.

동서고금을 통해서 사재기를 통해 폭리를 취하는 사람들은 늘 있어왔다. 하지만 국가적 또는 세계적 위난 속에서 모두의 공평한 분배 대신에 개인의 지나친 욕심을 꾀하는 것은 사라져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얘기2020. 2. 28. 08:05

아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청정국가인 유럽 리투아니아 언론도 이에 대해 많은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일반적인 바이러스 대처법에 충실히 하면서 별다른 걱정을 하지 않던 사람들도 특히 쉥겐조약(국경통과간소화 조약) 회원국인 이탈리아에서 많은 확진자들이 속출하고 사망자가 이어지자 이제는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막 확산되기 시작할 때 언젠가 여기도 올 수 있으니 마스크라도 미리 구입해놓자고 유럽인 아내에게 제안했다. 하지만 아내는 거의 무반응이었다. 왜 일까?

일반적으로 유럽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 여기는 미세먼지란 단어 자체가 생소할 정도로 공기가 청정하다. 또한 마스크의 목적이 공기 중 병균으로부터 나를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내 기침으로부터 타인을 보호하는 데 있다. 그러니 아내의 무심한 반응이 쉽게 이해가 된다.

요즘 일주일에 네 번 대학교에서 강의를 한다. 감기에 걸린 한 학생은 거침을 할 때마다 팔을 당겨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한다. 여기 사람들은 이것이 습관화되어 있다. 

그런데 이탈리아 코로나19 소식이 연일 보도되자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지난 화요일 온라인으로 마스크를 구해보려고 했으나 쇼핑몰마다 마스크가 이미 매진되어 버렸다. 거우 특수 마스크를 파는 곳에서 마스크 한 장에 10유로를 주고 여섯 장을 주문했다. 배송일이 2일에서 7일인데 금요일 현재 배송회사로부터 아직 연락이 없다.

27일 목요일 코로나19 청정지역이던 발트 3국에 확진자가 한 명 나왔다. 라트비아 리가에서 국제선 버스를 타고 에스토니아 탈린 버스역에서 내린 사람 중 한 명이 몸상태가 좋지 않아 구급차를 불렀다. 진단해보니 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다. 

[추후 추가 글: 28일 새벽 리투아니아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24일 돌아온 리투아니아 샤울레이 시민이다. 중국, 북부 이탈리아, 홍콩, 이란, 일본, 한국, 싱가포르에서 온 사람 중 코로나19 증상을 느끼는 사람은 긴급구조전화 112 또는 +37061879984, +37061694562, +37062077547로 전화해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이웃 나라 벨라루스에도 28일 확진자가 나왔다. 이란에서 돌아온 유학생이다.]  
 
이번 주말에 대형 슈퍼마켓에서 가서 한동안 버틸 수 있는 식료품을 구입할 계획이었다. 에스토니아 확진자 보도를 접하자 곧장 슈퍼마켓으로 갔다. 보통 한산한 낮 시간인데 도로에는 차량이 많고 슈퍼마켓 주차장에는 평소와는 달리 주차할 공간이 없었다. 한참 기다린 후에야 주차할 수 있었다.


슈퍼마켓 안으로 들어가니 사람들이 붐볐다. 특히 스파게티 등 면류 판매대와 죽을 만들어 먹는 곡류 판매대에는 거의 물건이 남아 있지 않았다[위에 사진]. 우리 집 비상식량 중 으뜸은 쌀이다. 다행히 쌀 판대에는 쌀이 충분히 쌓여 있었다. 포르투갈 쌀 한 포대와 스페인 쌀 세 포대를 담았다. 그리고 견과류 중 이것저것을 담았다. 김치용 배추 구입도 잊지 않았다.


판매대 사이로 돌아다니는데 종업원끼리 하는 이야기가 들렸다.
"사람들이 마치 전쟁에 대비하듯이 사 가네!"
딱 현재의 사회 분위기를 꼭 집어 표현한 듯하다. 


한편 24일 이탈리아에서는 충격적 사건이 베네토주(州) 카솔라(Cassola) 주유소에서 벌어졌다. 중국인 이탈리아 교민 장(Zhang)이 지폐 교환을 위해 주유소내 바(bar)로 들어가자 직원이 "당신은 들어올 수 없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야!"라고 하면서 그를 제지했다. 이때 옆에 있던 이탈리아인이 맥주병으로 장의 머리를 때렸다. 그는 머리가 찢어져 피를 흘리는 부상을 입었다.

조금 전 지인의 유럽인 친구 한 명이 인터넷에 아래 글을 올렸다. 
"가족과 함께 북부 이탈리아에서 스키 타고 온 학생은 이번주에 돌아왔는데 2주 동안 자가격리되어 있다. 교실에는 기침하거나 콧물을 흘리는 학생도 있다. 학부모들, 학생들 그리고 선생님들 모두 불안해 하고 있다. 나는 그저 교실 창문을 열어 공기를 환기시키는 것 정도로 안심시킬 수밖에 없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슈퍼마켓에 갔다. 중국인 두 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내 옆에 서있다. 왜 하필 나야?!"   

이처럼 유럽 곳곳에서 동양인에 대한 근거없는 편견과 증오가 심해지고 있다. 한 예로 그 동안 수많은 동양인들이 유럽을 여행하면서 유럽에 유익을 준 것을 한순간에 까맣게 잊어버린 듯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어느 나라 어디 도시에서 시작되었는지간에 어느 특정 국민이나 지역 탓으로 돌리는 것은 시대정신과 인류애에 전혀 적합하지가 않다.

당분간 목도리로 턱과 코까지 가리고 모자로 귀까지 가리면서 대학교를 오가야겠다. 하루속히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어 평소의 세상이 돌아오길 간절히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시다

    아시아인에 대해 공격까지 하다니 정말 끔찍한 소식이네요. 위기상황이 인간들의 어두운 면을 드러내나 봅니다.

    2020.03.20 23:09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20. 2. 4. 21:30

아내가 얼마 전 친정을 다녀온 후부터 부엌 라디에이터 밑에 마늘이 담긴 비닐봉투가 놓여 있다. 장모님께서 텃밭에서 재배하신 마늘을 건조시키고 있다. 

북유럽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주변국 사람들에 비해 마늘 소비량이 비교적 많은 편이다. 예를 들면 연 1인당 마늘 소비량은 독일 300그램, 폴란드 200그램, 라트비아 300그램, 에스토니아 400그램이다. 하지만 리투아니아는 이들보다 월등히 많은 1.3킬로그램이다[출처]. 참고로 한국은 7킬로그램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여러 음식을 만들 때 마늘을 양념으로 사용한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맥주 안주나 간식으로 즐겨 먹는 것이 바로 마늘 튀김빵이다. 빵을 기름에 살짝 튀겨서 생마늘을 그 위에 바른다. 혹은 치즈와 마늘을 위에 얹어서 빵을 튀긴다.
 

우리 집 찬장에는 상비약처럼 마늘주가 있다. 장모님이 마늘을 수확한 후 늘 만드는 술이다. 방법은 간단한다. 생마늘을 병에 넣고 보드카를 부으면 끝이다. 아내가 감기 기운을 조금이라도 느끼는 때 한 잔씩 마신다.   


마늘의 효능에 대해서는 익히 잘 알려져 있다. 마늘은 최고의 천연 면역력 강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비타민 B, 알리신, 셀레늄, 마크네숨, 칼슘 등이 들어 있어 세균을 격퇴하고 심장을 보호하는 효능이 있다. 

새해 들어서 가급적 하루에 마늘 한 통(6-7쪽) 그리고 양파 한 개를 먹고 있다. 부엌 라디에디터 밑에서 건조시키는 마늘을 어떻게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이번 주말에 들었다. 매번 매운 냄새를 맡으면서 마늘 한 통씩 까는 것이 번거롭기도 하다. 그래서 한꺼번에 어떻게 해볼까하다가 인터넷 검색을 했다. 내가 원하는 정보가 딱 나왔다. 



따라해보기로 한다. 비닐봉투 안에 들어있는 마늘을 우선 한 쪽씩 쪼갠다.
그리고 미지근한 물을 담은 큰 대야에 두 시간 담겨 놓는다. 


나보다 늦게 잠에서 깨어난 유럽인 아내가 큰 대야에 가득 감긴 마늘을 보더니 화들짝 놀랐다. 거실에 있는 나에게 다가와서 바가지 긁듯이 물었다.


"저 많은 마늘을 어떻게 하려고!?"
(순간 아내는 내가 한번에 모든 마늘을 요리해서 먹으려고 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마늘을 쉽게 까서 오래 보관하려고 하는 거야."
"당신이 어떻게 알아?"
"요리를 못하지만 내가 그래도 마늘 민족 출신이잖아!"
"그 동안 한 번도 이렇게 하지 않았잖아."
"어떻게 하는지를 유튜브로 벌써 다 알아놓았다."

두 시간이 지난 후 마늘을 까기 시작했다. 정말이지 껍질이 너무 쉽게 벗겨졌다. 마늘 한 쟁반 까는 데 50분이 걸렸다. 손 조금 부어오르기도 했다. 


종이수건을 쟁반에 깔고 깐 마늘을 말린다. 
마른 마늘을 종이수건을 깐 통에 층을 이루면서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이제는 먹을 때마다 마늘을 까지 않고 그냥 냉장고에서 꺼내서 먹을 수 있게 되었다. 유럽인 아내가 마늘냄새에 그렇게 민감하지 않아 퍽 다행스럽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