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5.11.04 10:54

조지아 전통춤 공연단이 빌뉴스에서 공연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조지아는 그루지아, 그루지야로 불리어졌던 나라다.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를 이루는 캅가스 산맥 남쪽과 흑해 동쪽에 위치한 작은 나라이다. 2008년 남오세티야 전쟁 혹은 러시아-조지아 전쟁으로 세계적 이목을 끌었던 나라이다.   

공연 소식을 접하자 인터넷에서 읽은 기사가 떠올랐다. 조지아 전통춤이 바로 고구려 무용총 벽에 그려진 춤동작과 닮았다는 것이다. 춤뿐만이 아니라 '아리 아라리 아랄로오오'가 반복되는 민요도 있다고 했다. 

궁금증이 더해졌다. 마침 영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큰딸도 집에 있었다. 절약해둔 용돈으로 표 다섯 장을 구입했다. 1장 가격은 2만2천원이다. 

입고 나온 복장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오래 세월 동안 유럽 등의 여러 제국의 지배를 받았으면서도 완전히 달랐다. 어느 복장에서는 마치 고구려인들이 춤을 추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할 정도였다.


곡예, 무술, 발레가 잘 어울려져 있었다. 발레신발을 신지 않고서도 힘든 발레 동작을 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칼과 방패를 들고 전투하는 춤은 실제의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이날 공연을 스마트폰에 담아보았다.
 
 

숱한 외세의 침력을 겪은 조지아 민족의 강렬한 기백을 고스란히 느끼게 하는 공연이었다. 위 선관람자의 영감 덕분에 나 또한 고구려의 전사들이 눈 앞에 아른거리는 달콤한 상상을 해보기도 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유럽인 아내는 "남녀가 함께 춤을 추는 데 서로 손 잡는 모습이 한 번도 없더라"라는 소감에 "혹시 남녀칠세부동석의 유교 문화가 그 옛날 조지아에도 전해지지 않았을까..."라고 답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7.14 07: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발틱 2008” 국제 민속 축제가 열렸다. 소나기가 쏟아지는 짓궂은 날씨 때문에 제대로 이 축제를 즐기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 날인 지난 6일 쾌청한 날씨 덕분에 다양한 민속춤을 구경할 수 있었다.

특히 포르투갈 여인들이 빙빙 돌아가며 일으킨 치맛바람에 캠코더마저 흔들렸다. 음주와 가무를 즐기는 열정적인 포루투갈 사람들의 면모를 여실히 직접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7.12 05:59

최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발틱 2008” 국제 민속 축제가 열렸다. 소나기가 쏟아지는 짓궂은 날씨 때문에 제대로 이 축제를 즐기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 날 쾌청한 날씨 덕분에 다양한 민속춤을 구경할 수 있었다.

북동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에서 루마니아 등 동남유럽 나라들의 민속춤을 접하기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검은 색과 하얀 색의 조화로운 의상으로, 경쾌한 춤으로 루마니아인들은 많은 빌뉴스 사람들의 호응을 얻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6.20 14: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가 자랑하는 국제 민속 축제는 "스캄바 스캄바 캉클레이"이다. 매년 5월 마지막 주에 열리는 이 행사는 올해 36회 째를 맞았다. 리투아니아의 민속 예술을 알릴 뿐 아니라, 예술을 통해 다른 나라의 정서와 감성까지 이해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일전에 블로그에 올린 폴란드 산악지방 도끼 춤에 이어 오늘은 슬로바키아의 바이올린과 어울러진 경괘한 춤 동영상을 소개한다. 경괘하고 신나는 하루를 보내세요.

참고로 슬로바키아는 체코, 폴란드, 우크라이나, 헝가리, 오스트리아와 접해 있고 인구는 540만이고, 수도는  브라티슬라바이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6.19 14:50

리투아니아가 자랑하는 국제 민속 축제는 "스캄바 스캄바 캉클레이"이다.

매년 5월 마지막 주에 열리는 이 행사는 올해 36회 째를 맞았다.

리투아니아의 민속 예술을 알릴 뿐 아니라, 예술을 통해 다른 나라의 정서와 감성까지 이해하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올해 행사에 참가한 폴란드 산악지방 자코파네의 민속단이 보여준 도끼 춤 동영상을 소개한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