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10.10 06:22

여름부터 딸아이의 무릎 양쪽에 사마귀가 하나 둘 생기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곧 없어지겠지라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크기가 커졌고, 개수는 늘어났다. 

응급실로 직행해야 하는 병이 아니고서는 리투아니아에서는 본인이 원한다고 해서 의사의 진찰을 금방 받을 수는 없다. 먼저 가정의사 진료를 예약해야 하고, 그 다음에 피부 전문의 진료를 예약해야 한다.

이런 경우 아내는 한국에서는 어떻게 사마귀를 치료하는 지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라고 한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보니 여러 곳에서 사마귀 치료에 율무가루를 부위에 바르는 한편 물에 타서 마시면 효능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율무는 영어로 'job's tear'로 집에 있는 '영어-리투아니아어 큰 사전'에도 해당 단어가 없을 정도로 아내도 알지 못했다. 생율무가루 사마귀 치료 전과 후, 그리고 그 과정을 자세하게 설명한 글을 읽고 나니 확신이 들었다. 그래서 한국에 살고 있는 친척으로부터 급히 생율무가루를 구해 보내달라고 했다.


딸아이는 자기도 비록 반쪽이지만 한국인이라서 한국인의 민간요법이 치료해줄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매우 기뻐했다. 그런데 물에 탄 생율무가루는 도저히 마실 수 없다고 했다. 딱 한번 시도해보는 데 그쳤다. 


생율무가루를 반죽해서 무릎에 서너 번 붙였다. 보기에는 조금씩 작아지는 듯했다. 하지만 기대하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 허벅지와 다리에 붉은 반점이 생기더니 며칠 후에는 보기에도 징그러울 정도였다. 

율무가루로 인한 알레르기로 보였다. 딸은 이때까지 별다른 알레르기 증세를 한 번도 보이지 않았다.  

한국 민간요법으로 딸아이 사마귀를 치료하고자 한 선의는 오히려 붉은 반점을 낳게 되었다. 적지 않은 비용을 주고 항공편으로 율무가루를 공수해왔는데 말이다. 그냥 진료날짜를 차분히 기다리면 될 것이지 왜 돈 쓰고 성급하게 일을 추진해서 또 다른 병을 초래했는가라고 아내로부터 책망을 들었다. 입이 열 개라도 아내와 딸에게 할 말이 없었다.

"딸아, 아빠가 정말 미안하다."

얼마 후 정해진 진료날짜에 피부 전문의에게 가니 산성용액을 주었다. 이 산성용액을 한 두 방울 사마귀 위에 떨어뜨리니 순식간에 튀어나온 사마귀가 가라앉았다. 그리고 항생제 연고를 붉은 반점에 한 두 번 바르니 점점 사라졌다.

돈 들고 욕 얻어 먹고...... 

큰딸은 특히 여름철이면 기미와 주근깨로 울상이다. 율무가 기미와 주근깨 치료에도 효능이 있다고 해서 이번에 한국에서 2킬로그램이나 구입했다. 작은딸의 알레르기를 경험하고 나니 권하기가 꺼려진다. 생율무가루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고민이다.

율무가루에 부작용이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딸에게 이런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줄은 정말 몰랐다. 한국에서 효험이 아주 좋은 민간요법이라도 이젠부턴 여기에 소개하고 활용하는 데 보다 더 신중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2.13 07:26

한국에는 설 명절이다.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아 이동한다. 식탁에 앉아 일가친척들이 정담을 나눈다. 미혼자도 있을 것이고 기혼자도 있을 것이다. 가족들이 다 모였으니 식탁이 좁아서 모서리에도 앉을 것이다. 그런데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특히 미혼자는 모서리에 앉지 않으려고 한다. 자리가 부족해 모서리에도 앉아야 한다면 기혼자가 앉는다. 무슨 까닭일까? 미혼자가 모서리에 앉으면 7년 내에 결혼을 못할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리투아니아에 살다보면 일상 속에 예로부터 전해오는 민간 믿음을 흔히 접할 수 있다. 만약 두 사람이 나란히 걸어가는 데 앞에서 마주 오는 다른 사람이 있다면 어떻게 할까? 양편으로 흩어져서 그 사람이 편하게 지나갈 수 있게 할 수도 있고, 두 사람이 흩어지지 않고 한 쪽으로 그 사람을 피해서 갈 수도 있다. 두 사람 사이로 그 사람이 지나가면 리투아니아인들은 그가 둘의 행복을 빼앗아간다라고 믿는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앞에서 나란히 오는 사람들이 있다면 먼저 그 옆으로 피해가는 것이 좋다.

어느 날 아침 한국인 친구가 일 때문에 우리집을 방문했다. 부엌에서 차를 끓이고 있어서 그는 부엌으로 들어왔다. 아무런 주저함 없이 그는 가방을 의자 옆 바닥에 내려놓았다. 이를 지켜본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즉시 그 자리로 가서 바닥에 내려놓은 가방을 집어서 의자 위로 가지런히 올려놓았다. 왜 일까? 리투아니아인들은 가방을 바닥에 놓으면 돈을 잃는다라고 믿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당신은 정말 뚱뚱하다. 나는 정말이지 그렇게 뚱뚱해지지 않을 것이야!"라고 말한 후 목재로 된 물건을 주먹으로 세 번 살짝 때린다. 이렇게 함으로써 "말한 대로 정말 안 되면 어떻게 하나?"라는 두려움에서 벗어난다. 주위에 목재 물건이 없어 당황하면서 사방을 두리번거리는 모습을 가끔 볼 수 있다. 

자동차나 걸어서 갈 때 바로 앞에서 고양이가 길을 가로질러 가는 때가 있다. 이는 지금 가서 할 일이 제대로 안 될 것을 의미한다. 이때 왼쪽 어깨 위로 침을 세 번 뱉는다. 국화꽃을 산 사람에게는 선물하지 않는다. 죽은 사람에게는 짝수 송이, 살아 있는 사람에게는 홀수 송이를 선물한다.

식탁에서 우연히 포크를 떨어뜨리면 그날 여자 손님이 찾아온다. 숟가락이나 식칼을 떨어뜨리면 그날 남자 손님이 찾아온다. 잔치 때 뜻하지 않게 컵을 깨면 이 깨진 컵이 행복을 가져다준다. 즐거운 날 깨진 컵 때문에 슬퍼하거나 아쉬워하지 마라는 의미다. 하지만 평상시에 집에서 식기 등이 자주 깨어지면 이혼을 조심하라는 뜻이다.  

집을 나가서 처음 마주치는 사람이 남자이면 그날은 성공할 날이고, 여자이면 실패할 날이다. 결혼식날 예식장으로 가다가 물건을 잊어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것은 나쁜 징후이다. 이를 막기 위해서 다시 집을 나올 때 반드시 거울을 봐야 한다. 호텔이나 손님으로 찾아간 집에 우연히 자신의 물건을 놓고 나왔을 때는 다시 그곳을 찾게 될 것을 의미한다.

상대방이 재치기하면, 즉각 "건강을 위해"라고 답한다. 보통 재치기는 코감기와 연결되므로 감기에 걸리지 마라는 뜻이다. 폴란드에서는 "100년"이라고 한다. 옷을 뒤집어 입으면 그날은 술에 만취하는 날이다. 아내의 핀잔이 두렵다면 옷 입을 때 주의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모서리에 미혼자를 앉히지 않는다.

이처럼 리투아니아에 살면서 일상에서 아주 흔하게 민간 믿음을 자주 듣는다. 하지만 이런 믿음을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아직 만나지 못했다. 단지 순간적인 불길이나 두려운 생각에서 벗어나고자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마음의 평정을 얻고, 마음의 준비와 일에 대한 주의를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 새해 소원성취하소서!

* 최근글: 외국에서 살면서 존경받는 사람 되기 쉬운 방법은 무엇일까?

  딸에게 커닝 가르치고 나쁜 아빠로 찍히다
  8살 딸아이가 유명해지려고 하는 이유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스포츠댄스계에 한국 아이콘 된 두 형제
  피겨선수 김레베카 폴란드에서 2년 연속 우승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