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1.07.01 06:56

오는 7월 6일은 리투아니아의 처음 왕(王)이자, 마지막 왕인 민다우가스(1200-1263)가 1253년 왕으로 즉위한 날이다.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바로 이날 "미스 리투아니아 2011" 최종 선발전이 열린다. 과연 13명의 최종 결선 후보자들 중 누가 미스 리투아니아의 왕관을 받을 지 궁금하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http://www.mislietuva.lt/nominantes]

알마 에뉼리테 Alma Eniulytė (18세)

아우스테야 비르빌라이테 Austėja Birbilaitė (19세)

브리기타 브뤄지테 Brigita Bruožytė (18세)

데이만테 페트라이스카이데 Deimantė Petrauskaitė (17세)

도빌레 프란스케비츄테 Dovilė Pranskevičiūtė (22세)

에글레 야쿠바비츄테 Eglė Jakubavičiūtė (22세)

그레타 다욱쉬티테 Greta Daukštytė (21세)

그레타 사비쯔키테 Greta Savickytė (19세)

예바 게르빈스카이테 Ieva Gervinskaitė (21세)

일마 니키티나이테 Ilma Nikitinaitė (21세)

요비타 야쉰스카이테 Jovita Jašinskaitė (19세)

크리스티나 이바노바 Kristina Ivanova (23세)

류드비카 얀카우스카이테 Liudvika Jankauskaitė (21세)

소레타 쉬베이카우스카이테 Sotera Šveikauskaitė (19세)

일반적으로 리투아니아 여자들은 미인들로 알려져 있다. 사실 위에 있는 미인들도 사람에 따라 썩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다. 이 사이트 http://www.mislietuva.lt/nominantes/에 가면 결선 후보자들을 "만족한다"(patinka)와 "만족하지 않는다(nepatinka)로 누리꾼 누구나 평가할 수 있다.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0.09.05 06:22

8월 27일  미스 리투아니아 선발대회가 열렸다. 14명의 최종 후보자가 참가했다. 이날 그리테 마루쉬케비츄테(Gritė Maruškevičiūtė)가 2010년 미스 리투아니아에 선발되었다. 마루쉬케비츄테는 올해 21세로 미콜라스 로베리스 대학교에서 법학과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다. 그는 오는 10월 30일 중국에서 열린 제60차 미스 월드 대회에 리투아니아 대표로 참가한다. (사진출처 source link / Foto: V. Ščiavinska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 Foto: V. Ščiavinskas)
 

* 최근글: 비닐봉지 뜯어먹는 까마귀의 놀라운 식성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10.16 16:50

6월말부터 시작해 15주간 지속된 '미스 리투아니아 2009' 선발 리얼리티 쇼가 지난 일요일(12일) 막을 내렸다. 총 22명의 미인들이 이 쇼에 참가했다. 리얼리티 쇼를 진행하면서 8명을 탈락켰고, 14명을 최종 후보자로 뽑았다. 이들은 쇼 내내 '미스 리투아니아'가 갖추어야 할 다양한 요건들을 실습했다. 이 쇼는 마치 '미스 리투아니아' 양성학교를 연상시켰다. 이들은 발레, 발음, 걷기, 피트니스 등 다양한 수업을 받았다. 아래 영상은 이들이 군대에서 훈련을 받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출처: http://mislietuva.lrytas.lt

이런 과정을 거쳐 최종으로 선발된 14명이 '미스 리투아니아 2009' (Mis Lietuva 2009, Miss Lithuania 2009) 타이틀을 놓고 겨룬 선발전에서 바이다 페트라쉬카이테(23세, Vaida Petraškaitė)가 올해의 리투아니아 최고 미인으로 뽑혔다. 아래 영상은 시상식 장면을 담고 있다. 바이다는 2009년 12월 12일 남아공 요하네스부르그에서 열리는 '미스 월드 2009' 선발 대회에 리투아니아 대표로 참가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출처: http://mislietuva.lrytas.lt

이날 최종 선발 심사위원 중 한 사람이 눈에 띄었다. 바로 딸아이 요가일래의 대모였다. 10월 13일 <례투보스 리타스>에 실린 그의 말이 인상적이었다. 많은 사람들의 예측을 벗어나 다른 사람이 되었을까? 그 궁금증을 해결해주었다.

"미스 월드 미인은 생생하고, 활동적이고  진실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다른 사람들과 구별되는 매력을 지니고 착하게 생겨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에르네스타가 될 거라고 예측했을 것이다. 그는 정말 아름답고, 흥미롭고, 빛나는 여자이다. 내가 예쁘고, 나의 미소가 아름답다면 굳이 그것을 드러낼 필요는 없다. 그는 항상 웃고, 자신의 가치를 알고 있지만 나에게는 자연스러움과 따뜻함이 부족했다."

아름다움 속에 자연스러움과 따뜻한 마음을 지녀야 최상의 미인이 되는구나......

* 관련글:
 역대 미스 리투아니아
               미스 코리아 겸손, 미스 리투아니아에 물었더니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09.05.21 08: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19일 열린 '미스 코리아' 서울 지역 예선에서 김주리가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TV캐스트님의 "미스코리아 서울 진, 겸손부터 배워라"라는 글을 읽게 되었다. 심사위원들은 지성과 미모뿐만 아니라 국제적 매너에서 느껴지는 세련미는 ‘그녀의 특별한 매력’이라고 극찬했다고 한다.
(왼쪽 사진: 2002년 '미스 리투아니아' 바이다 크맄쏴이테와 프로 축구선수 데이비다스 체스나우스키스)

하지만 윗글을 쓴 블로거는 진선미 수장자의 소감을 비교하면서 진 수상자에게 "겸손을 배워라"고 했다. 김주리가 대답한 수상 이유, 즉 "세계인과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친화력이 있고, 제가 외국에서 풍부한 경험을 했기 때문에 당연히 될 수 있을 거라고 저는 믿었습니다"에서 후반부를 강조함으로써 그는 당당함도 좋지만 겸손이 더 필요한 덕목이 아닌가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 글의 댓글을 읽어보니 적지 않은 사람들이 세대가 변함에 따라 당당한 게 훨씬 보기 좋다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 사실 위에 나온 우승 이유만을 정황 삼아 "겸손부터 배워라"라는 충고는 좀 성급한 것 같다. 더군다는 수상자 결정이 이미 이루진 후 묻는 자리에서는 이성적인 사고로 자신의 감정을 정제해서 표현하기가 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겸손과 당당함을 동일한 비율로 겸비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그리고 그 사람이 어느 자리에 있느냐에 따라 달라지므로 그 겸비를 획일적으로 요구하는 것은 무리이다. 예를 들면 운동선수는 겸손보다 당당함이 더 어울리고, 서비업 종사자는 당당함보다 겸손이 더 어울린다. 같은 운동선수라도 시합 중에서는 당당함이 더 요구될 것이고, 시합 후에는  겸손이 더 요구될 것이다.
 
그렇다면 '미스 코리아'에게는 윗글의 글쓴이의 주장처럼 겸손이 당당함보다 더 필요할까? 이것도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한번 더 언급하자면 적어도 김주리의 우승 이유에 대한 답변만을 가지고 그가 겸손이 결여되었으니 더 배워야 한다고는 주장하지 않겠다. 어떤 경우엔 겸손이, 어떤 경우엔 당당함이 더 필요할 것이다.  

어제 저녁 2002년 '미스 리투아니아' 타이틀을 얻은 바이다 그맄쏴이테를 만날 일이 있었다. 마침 김주리 관련 블로거 기사를 읽은 지라 국가를 대표하는 미스들의 겸손과 당당함의 덕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 지 궁금해서 물어보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다는 "겸손이 사람을 아릅답게 한다"라는 리투아니아 속담을 예로 들면서 겸손이 우선한다고 답했다. 설령 정당한 당당함이라도 다른 사람들에게는 쉽게 오만심이나 자만심으로 비쳐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가급적 외면으로 표출하는 것을 최대한 억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한다. 유럽인이니까 당당함에 무게가 실릴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그만 빗나가고 말았다. 사실 이는 꼭 '미스 코리아'나 '미스 리투아니아'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모두에게 부합된다.
 
* 관련글: 슈퍼스타가 안 되겠다는 7살 딸의 변심 
               역대 미스 리투아니아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08.07.14 08:05

 
일전에 리투아니아에 10년을 살면서 처음으로 결혼식에 초대를 받았다. 바로 아내의 조카가 결혼을 하게 되었다.
 
익히 알다시피 유럽에선 결혼식에 초대받은 사람만이 결혼 식장과 피로연에 참가한다. 가까운 친척과 친한 친구들이 초대받고, 보통 규모는 30-100명이다.

결혼선물은 눈에 띄게 과거에 비해 달라졌다. 과거엔 주로 주방기구, 이불천 등 신혼부부가 생활하는 데 도움이 되는 물건들을 선물했다. 하지만 몇해 전부터 물건 선물 대신 축의금 선물이 널리 행해지고 있다.
 
처조카의 청첩장처럼 아예 청첩장에 "추신: 선물이 편지봉투에 들어갈 수 있으면, 기쁠 것입니다"라는 문귀가 기재되어 있다. 축의금을 받은 사람이나 축의금 기록부가 없는 것이 이채로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처조카의 결혼식 청첩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추신: 선물이 편지봉투에 들어갈 수 있으면, 기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내가 조카에게 선물을 편지봉투 속에 넣어 건네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성당 결혼식을 막 마친 데이비다스와 바이다가 사진사 앞에서 자세를 취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7.12.29 17:42

"5불생활자"는 연인끼리 떠나면 원수되어 돌아오는 다섯 곳 (방글라데시 다카, 파키스탄 카라치, 슬로베니아와 발트3국, 온두라스 모기지옥 유띨라 섬,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중 하나로 발트 3국을 선택했습니다. 이유인즉 발트 3국엔 미녀들이 많아 연인의 고개를 뒤로 돌려놓기 때문이라 합니다.

발트 3국 중 하나인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는 사람으로서 이 말이 과히 틀리지 않다는 말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키가 크고, 날씬하며, 파랗거나 갈색 눈을 지닌 미녀들을 시내거리나 쇼핑가에서 흔히 만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미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니 연인과 함께 여행을 온다해도 원수가 되어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직접 오셔서 한 번 보세요. 역대 미스 리투아니아를 모아봤습니다.

2008년 미스 리투아니아: 가브리엘레 마르티로샤나이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미스 리투아니아:
 유르기타 유르쿠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미스 리투아니아
: 아그네 말랴우카이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미스 리투아니아: 바이다 그맄쏴이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1년 미스 리투아니아
: 옥사나 세메니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러시아 대표 미스 월드, 누리꾼 반응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