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 제2의 도시는 타르투(Tartu)이다. 수도 탈린(Tallinn)에서 남동쪽으로 190km 떨어져 있다. 인구는 10여만명이다. 에스토니아 최고 명문대로 꼽히는 타르투대학교(1632년 설립)와 에스토니아 행정부 교육부가 위치해 있어 교육 도시로 유명하다.



구시가지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바로 노란색 테두리이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로고이다. 네모난 초상화 액자를 떠올린다. 노란색은 세상 곳곳을 비추는 태양을 상징한다.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준다.  


바로 이 부근에 타르투의 피사탑으로 알려진 건물이 있다. 건물 바닥 지지대가 한 쪽은 목재였고, 다른 한 쪽은 석벽이라 세월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기울어졌다. 지금의 용도는 미술관이다. 미술에는 전혀 조예가 없다. 하지만 기울어진 건물엔 과연 어떤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을까 궁금해 들어가보기로 했다.


그림에 대한 기대는 빗나갔다. 한 층을 다 차지하고 있는 전시품은 바로 그림 액자 뒷면을 전시하고 있었다. 미술관에서 전시된 그림을 감상하면서 그 그림 뒤에는 과연 어떤 모습이 숨겨져 있을까에 대한 궁금함은 쉽게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

먼저 유화 캔버스 천을 견고하게 잡아당겨주는 액자의 뒷면이다. 아, 저래서 유화 액자의 폭이 생각보다 크구나를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다음은 뒷면에 그려진 그림이다. 



일반적으로 전시되는 앞면은 "꽃 피는 파리" 제목의 꽃 그림(1926-28, 미술작가 Kristjan Teder)이다. 하지만 이 그림 뒤에는 앉아 있는 여인의 모습이다.


한편 뒷면에는 여러 번 천을 오래내고 그 자리에 다른 천으로 붙인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마음에 들지 않아 다시 그리고, 또 다시 그린 작가의 투혼을 보는 듯하다. 아니면 그 부분이 손상되어 복원한 것일 수도 있겠다.


또 다른 전시품이다.


지금껏 여러 미술관에서는 작품의 앞면만 봐아왔는데 이렇게 뒷면을 전시한 미술관을 보니 '타르투의 피사탑' 미술관에 딱 어울리는 전시 기획물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9.04 13:29

9월 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가격이 온스당 2%가 올라 997.7$에 거래되었다. 금값이 온스당 1천달러에 육박한 9월 3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세계 최대 황금 주화가 전시되어 화제를 모았다.

이 금화는 2007년 캐나다 조폐국이 제작한 주화이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금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다. 액면가 캐나다 화폐 100만달러이지만, 현시세로 약 미화 300만달러(한화 약 37억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무게 100kg, 순도 99.999%, 지름 50cm, 두께 3cm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주화는 지금까지 미국, 독일, 라트비아, 핀란드, 에스토니아 등에서 전시되었고, 리투아니아는 아홉 번째 전시국이 되었다. 리투아니아 이름 1000주년과 빌뉴스의 유럽문화 수도 기념으로 전시회가 열렸다.

경제 불황에 이런 황금 전시에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올까 의구심을 내면서 이 황금 주화를 보기 위해 리투아니아 국립 미술관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미술관 전시실로 들어가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와서 관람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하루만 전시되는 것을 아쉬워하는 듯 사람들은 미화 300만달러의 황금을 디카나 폰카에 담기에 바빴다. 물론 초유스도 그 중 한 사람이 되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저 황금 주화를 소유하고 관리하느라 얼마나 많은 돈을 지출해야 할까라고 생각하니 소유하고 싶은 욕심이 딱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이 세계 최대 금화의 사진과 영상을 보신 모든 분은 물질적이나 정신적으로 부자되시길 기원합니다.

* 기쁨조로 나선 수 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여가수 YVA가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9.02.18 17:33

지난 연초 리오데자네이로에서 머물렀다. 현지인 에스페란토 친구의 안내를 받으면서 건너편에 있는 니떼로이(Niterói) 도시를 1월 2일 방문했다. 니떼로이 해변의 한 끝자락에 꼭 비행접시가 내려 앉아 있는 듯한  건물이 눈길을 끌었다.

이채로운 외관을 지니고 있는 바로 니떼로이 현대미술관이다. 1948년 지어졌고, 1978년 대형 화재로 1990년 복구되었다. 주로 브라질의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여러 그림과 조형물이 인상적이었지만 마릴린 몬로(Marilyn Monroe, 1926-1962)가 특이했다. 멀리서 보니 일반 그림인데 가까이에 가보니 하트모양을 오려서 더욱 실감나게 만들어놓았다.    

한편 총알이 관통한 예수와 마리아 조형물도 강하게 다가왔다. 리투아니아의 대부분 미술관과는 달리 이 현대미술관은 사진촬영을 금지하지 않았다. 그 덕분에 사진과 영상으로 이 현대미술관을 아래에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