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5.03.06 08:20

일전에 유럽 리투아니아 현지인들 15여명이 우리 집을 방문했다. 밖에서 들어왔으니 손을 씻기 위해 이들은 하나 둘 욕실로 들어갔다. 그런데 하나같이 손을 씻지 못하고 그냥 나왔다. 우리 집 수도관에 이들이 지금껏 보지 못한 이상한 물건이 달려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1월 한국에 갔을 때 가져온 물건이다. 지난해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우연히 인터넷에서 이 제품을 알게 되었다. 용도는 물절약이다. 한국에서 만든 제품이라서 한국에 가면 꼭 구해오라고 신신당부를 했다. 그래서 미리 한국에 사는 조카에게 부탁했다.   



수도관이 세계적으로 표준화 되어 있을 수 있지만 다소 걱정 되었다. 조카도 부탁을 받고 보니 상당히 실용적이고 경제적이라 자기 집 수도관을 위해 우선 하나 구입했다. 그런데 수도관 크기와 이 제품 크기가 맞지 않아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아래는 우리 집 수도관의 제일 밑부분이다. 표시는 KK P 278 IB로 되었다. 혹시 구입했다가 안 맞으면 소용이 없어서 선뜻 구입하기가 주저 되었다. 조카가 사용할 수 없는 자기 것을 가져가서 한번 해보라고 했다. 다행스럽게 딱 맞았다.   



그래서 이날 현지인들이 손을 씻기 위해 수도꼭지를 틀었지만 물이 안 나온 이유가 바로 이 물건 때문이다. 하나 둘씩 밖으로 나와서 나에게 물었다.



"도대체 저기 수도관에 있는 물건의 정체는 뭐야?"

"Made in Korea. ㅎㅎㅎ"

"그런 줄은 알지만 용도는?"

"물절약이야." 


이렇게 관심있는 사람들을 욕실로 불러 모아놓고 그 사용법을 알려주었다.



모두들 감탄하면서 다음에 한국에 가면 자기 것도 꼭 사오길 부탁했다. 사람들에게 설명하는 리투아니아인 아내도 덩달아 신이 났다. 




그렇다면 과연 물은 절약 되었을까?
아직 정확하게 비교할 수 있는 상황이 마련 되지 않았다. 하지만 적어도 손을 씻고, 양치를 하는 데에는 전에 보다 확실히 물을 더 적게 사용한다. 전에는 비누로 손을 씻는 동안에도 물이 흘러내렸지만, 지금은 물로 씻을 때만 막대기를 밀어서 물을 사용한다. 한편 이렇게 우리 집 손님들에게 자연스럽게 기발한 한국 물절약 제품을 소개할 수 있게 되었다.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1.11.29 07:00

숫자 32
이는 우리 집 아파트 실내에서 키우고 있는 화초 수이다. 화초 가꾸기는 오랜 전부터 남편인 내가 맡아왔다. 물주기부터 분갈이까지 모두 맡아서 한다. 가끔 생일 선물로 서양란을 받는다. 이렇게 모인 서양란이 다섯이다. 서양란은 꽃이 납이를 닮았다고 해서 호접란으로 부르기도 한다. 


물은 자주 주지 않는다. 밖에서 흔히 보이는 뿌리가 말라있다고 확인하면 물을 준다. 여름에는 보통 일주일에 한 번 준다. 수도관을 틀어놓고 흐르는 물로 흠뻑 뿌리를 적셔준다. 이러게 몇 년째 서양란에 물을 주고 있다. 

그런데 최근 변화가 생겼다. 어느날 밥을 지으려고 쌀을 씻었다. 이날따라 이 물을 버리면 참 아깝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3차례 씻은 물을 모으니 대야가 한 가득이었다. 화초 물주기에 사용했다. 

잠시 후 서양란 물주기를 했다. 아까처럼 물절약하는 방법을 떠올렸다. 아주 단순했다. 대야에 물을 받아놓고 서양란 화분을 대야에 담궜다. 잎으로 물을 뿌리면서 뿌리까지 자연스럽게 적셨다. 이렇게 처음 담은 대야물로 서양란 화분 다섯 개에 물을 주었다. 남은 물은 다른 화초에 물을 주는 데 사용했다.  


서양란을 가꾼 지 여러 해가 되지만 이렇게 물을 거의 한 방울을 하수구로 내보지 않고 물주기는 처음이었다. "왜 내가 그 동안 이것을 몰랐을까?"라고 물절약에 너무나 무관심했던 나 자신을 발견하자 "참 바보였구나!"라고 자신을 책망해보았다. 물론 흐르는 물로 난에게 주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만 10살 딸에게 이 역사적인 첫 (서양란 물절약) 깨달음을 기록에 남겨달라고 촬영을 부탁했다. 찍으면서 딸아이도 아빠의 물절약을 직접 보고 배웠으면 하는 바램이 있었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06.20 09:33

무쉬나(Muszyna)는 폴란드의 남부의 작은 도시이다. 이 도시를 통해 기차로 슬로바키아로 갈 수 있다. 한 때 폴란드에서 헝가리로 갈 때 종종 이 길을 따라 기차를 타고 타닌 적이 있었다.

▲ 무쉬나 전경 (사진출처: 위키백과)

지난 6월 초순 폴란드의 홍수로 무쉬나에 있는 다리 중 하나가 범람으로 인해 맥없이 무너져 떠내려가는 생생한 장면의 동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6월 4일 홍수에 다리가 떠내려가기 직전과 직후 모습

물은 부드럽지만, 이렇게 합치면 철근과 시멘트의 다리는 한 순간에 파괴해버리는 무서운 존재임을 새삼스럽게 떠올리게 한다.  


* 최근글: 월드컵 부부젤라도 내쫓지 못한 참새처럼
               지구촌 후끈, 열혈 여성축구팬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