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 1. 23. 07:31

일반적으로 유럽인 사람들은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상 생활에서 자주 식당에 가지 않는다. 식당에서 먹는 음식값이 집에서 직접 해먹는 것보다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이 큰 요인 중 하나이다. 식당에서 한 끼 먹는 비용으로 집에서는 여러 끼를 해먹을 수 있다고 계산하면 아까운 생각이 든다. 

종종 우리 가족은 식당에 간다. 이 경우가 바로 딸아이 요가일래가 노래 공연을 만족스럽게 한 때이다. 이때 우리 가족은 요가일래가 좋아하는 피자를 먹는 날이다. 



식당에 들어가 음식을 시켜놓고 기다리는 동안 우리는 하나 같이 스마트폰를 사용했다. 구형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 아내는 스마트폰에 눈을 떼지 못하고 있는 남편과 딸에게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식당에 왔으면 서로 얼굴 마주보면 대화를 해야지. 이럴려면 뭐하려고 식당에 왔나? 그만 집에 가자."
"시켜놓은 음식은 먹고 가야지."


듣고보니 참으로 맞는 말이다. 가족이 오붓하게 식사하면서 대화를 나누는 자리이다. 그런데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이런 정겨운 분위기가 사라지고 있다. 


아내가 제안 하나를 했다.
"앞으로 식당에 가기 전 이렇게 하자. 식당에 있는 동안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기로 하자."


일전에 인터넷에서 접한 사진이 떠올랐다.
"우리는 와이파이가 없어요. 서로 대화하세요."

앞으로는 우리 가족의 경우에서처럼 와이파이가 되는 식당만큼이나 와이파이가 되지 않는 식당도 인기를 얻을 법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럽 식당에서 종종 느끼는 일이다. 주문하는 데도 시간이 걸리고, 주문한 것을 기다리는 데도 시간이 걸리고, 계산하는 데도 시간이 걸린다. 종업원은 있어되 주문 받으러 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 부르면 그때서야 마지 못해 오는 것 같다. 

계산서를 달라고 해도 함흥차사다. 언젠가 호텔에서 계산서를 달라고 부탁했는데 30분이 지나도 오지 않아서 그냥 나왔다는 지인도 있다. 성격이 급하거나 바쁜 사람은 이런 느린 식당이나 종업원의 근무태도로 인해 식사 자체가 고욕이다. 

'빨리 먹을 거라면 왜 식당에 왔어요? 집에서 해 먹으면 되지요. 천천히 기다리면서 시간도 보내고, 주변도 즐기고......' 

때론 이것이 맞는 말이만, 그래도 너무 기다리게 할 때에는 종업원에게 주는 봉사료를 저울질하게 한다.

이번 여름 에스토니아 남동지방의 중심 도시 타르투(Tartu)를 다녀왔다. 정치와 금융의 중심인 탈린(Tallinn)에 비해 흔히 타르투를 지성의 중심으로 여긴다. 이유 중 하나가 1632년에 세워진 타르투대학교이다. 덧붙여 에스토니아 정부 교육부는 수도인 탈린이 아니라 바로 이 타루투에 있다.


네모칸 안에 있는 건물이 1786년 세워진 타르투 시청이다.


이 시청 광장에는 우산 아래 입맞춤하는 대학생 한 쌍이 있다. 타르투의 인기 조각 작품이다.


이 시청광장 식당 탁자에서 본 무선벨이 신기했다. 한국에서는 이를 흔히 보았지만, 발트 3국에서는 처음 봤기 때문이다. 보통 무선벨은 단추가 하나이지만, 이날 본 무선벨은 단추가 무려 4개나 되었다. 


첫 단추: 봉사가 필요할 때
두번 째 단추: 술을 주문할 때
세번 째 단추: 계산서를 달라고 할 때 
네번 째 단추: 호출을 취소할 때
 

단추가 세분화되어 있어서 담당 종업원을 쉽게 부를 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 이날 이 네 개의 단추를 적절하게 눌러보니 즉각 반응이 왔다. 적어도 이날은 기다림에 대한 불만은 전혀 없었다. 역시 장사는 이렇게 해야 함을 일깨워 주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언가를 주문하거나 계산서를 요구하는 건 어차피 종업원이 와야하니까 상관이 없지만, 호출을 취소하는 건 어차피 종업원이 와서 이야기해야하잖아요.
    가끔 호출을 취소하게 되면 종업원 보기 미안했는데, 한국에도 저런 버튼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3.08.20 06:30 [ ADDR : EDIT/ DEL : REPLY ]
  2. 버튼이 4개나!@!@!@ 약간 복잡해 보이기도하네요~

    2013.08.20 07:13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와

    한국매장중에는 소주벨 맥주벨이 따로있답니다. 그 매장에서 제일 많이 나가는것중에 골라서 설치해놨어요. 벨 누르고 멀리있는 종업원한테 손짓이나 말로 갯수를 표현하면 단번에 가지고 옵니다

    2013.08.20 20:11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 12. 21. 08:39

1990년대 초 한국에서 잠시 생활했을 때 주변 지인들 사이에 유행하던 취미가 있었다. 바로 아마추어 무선통신(HAM)이었다.

그 때 집이나 차 안에 무선통신 장비를 설치해 놓고 주파수를 맞추어가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동호인들과 함께 무료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인터넷에서 아래의 사진을 보면서 당시 지인들이 떠올랐다.
(사진 출처: http://www.joemonster.org/art/12986/Radioamator_sprzeda_tanio_samoch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출처에 따르면 미국의 한 아마추어무선 기사가 자신의 차(dodge colt)를 500달러에 팔고, 만약 원한다면 모든 통신 장비를 따로 25,000달러에 판다. 빈틈없이 빽빽히 설치된 장비들을 보니 그의 광적인 취미생활을 엿볼 수 있다. 이 정도로 푹 빠져있다면 왜 팔까 궁금하다. 인터넷를 이용한 무료 통신 때문에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는 무선 통신의 뒷모습을 보는 것 같아 아쉽다. 

* 최근글: 한국 잡채가 정말 맛있어요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sf영화 보는것 같아요

    2009.12.21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비비

    오랜만에 글을 남기네요.
    그동안 건강하셧죠?

    저도 아마추어 무선 통신 자격증을 가지고 있지만 사용은 해보지 못했어요.

    대단한 열정이네요.

    2009.12.21 22:15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모씨

    와, 엄청나네요. 물건 파는 사람 같아요. 차 500달러 무선장비 25,000달러라는 건 어쩌면 실제로 파는 게 아니라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것을 표현하는 우스개가 아닐까 생각해 봤습니다.

    2009.12.22 00:05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마

    허걱 !!! 너무 심하다.

    차안을 완전히 무선기기로 도배를 해놨네요...

    실제 운용에는 저만큼 필요없고 한두대만 있으면 되는데 뭣하러 저렇게 도배를 해놨을까요 ?

    어차피 송신할때는 1대만 할 수 밖에없고 저 상태로 송신하면 수신부는 과입력으로 RF증폭단을

    홀랑 태워먹거나 배꼽커질것 같고

    안테나도 저렇게 세우면 서로 영향이 커서 전압정재파비가 형편없어 질건데 왜 저렇게 했을까요 ?

    그냥 데모용인가요 ?

    자동차는 포니II 같네요 ?

    2010.07.23 19:5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