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타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08 몰타 여행에서 버스 이용시 알아두면 좋은 거
가족여행2019.11.08 06:18

몰타 가족여행 이틀째다. 첫 날 숙소가 있는 할 키르코프(Hal Kirkop)에서 여행 마지막까지 7일 동안 머무를 세인트 폴스 베이(Saint Paul's Bay) 숙소까지 가야 한다. 이번 여행계획에서 가장 많이 고민한 것이 교통수단이다. 차량을 임대할까? 대중교통을 이용할까? 함께 여행하는 사람이 7명이고 이 중 한 명이 아기다. 돌아가는 날짜가 조금씩 다르다. 운전대 위치도 다르다. 몰타는 영국처럼 주행방향이 좌측이다. 여러 상황을 고려해 보니 대중교통이 적합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우리는 7일 동안 무제한으로 버스를 탈 수 있는 교통카드(Tallinja Card Explore)를 1인당 21유로에 구입했다. 이 카드는 몰타와 고조 섬 둘 다 유효하다. 처음 승차해 유효화시킨 날부터 7일 동안이다. 우리는 동네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운전사한테 현금으로 승차권을 구입할 수도 있다. 겨울철 1.5유로, 여름철(6월 중순에서 10월 중순까지) 2유로, 야간 3유로다. 이 현금 승차권으로 2시간 이내에 무제한으로 환승도 할 수 있다.     


첫 번째 버스로 몰타 수도인 발레타의 봄비(Bombi) 버스 정거장에 도달해 환승을 기다리고 있다. 대기소 옆에 일련로 늘어선 광고대가 눈길을 끈다. 단순한 광고용일까...


접이식 의자다. 좌판 양쪽에 광고가 붙어 있다. 광고 없는 플라스틱 접이식 의자를 버스 정거장에서 지금껏 종종 보았지만 이렇게 광고까지 붙어 있는 정거장 접이식 의자는 처음 보는 듯하다.



정거장간 거리가 짧고 급브레이크 잦아
목적지까지 우리가 예상한 것보다 훨씬 많은 시간이 걸린다. 정거장간 거리가 짧아서 버스가 자주 선다. 좋은 점도 있다. 어쩌다 시차 부적응으로 졸다가 한 두 정거장을 더 지나서 내려도 걸어서 되돌오는 데 크게 불편하지가 않다. 도로 폭이 대체로 좁다. 또한 보도 폭이 아주 좁은 곳이 많다. 어떤 곳은 지나가는 차에 부딛힐까봐 겁이 날 정도다. 운전사가 급하게 브레이크를 잡아야 하는 경우가 잦다(멀미를 쉽게 하는 사람은 미리 이를 숙지하는 것이 좋겠다).


버스 시간표는 무시가 상책
이런 이유로 버스 정거장에 붙여져 있는 버스 시간표는 무용지물로 보인다. 7일 동안 버스를 타면서 제시각에 도착한 버스는 한 대도 없었다. 처음에는 시간표를 믿어보려고 했지만 시간표가 소용없음을 곧 깨닫게 되었다. 버스 시간표를 아예 안 믿는 것이 좋겠다. 


반드시 손을 흔들어 버스를 세워야 
다가오는 버스가 정거장에 서지 않고 지나가 버린다. 정거장에서 타려고 기다리는 사람들이 뻔히 있는데도 그냥 지나가 버린다. 왜 이러지? 우리가 사는 빌뉴스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교통문화다. 반대편 쪽 정거장에도 사람들이 기다린다. 다가오는 버스를 향해 사람들이 손을 흔들어 세우라는 신호를 보낸다.


그런데 이 버스는 서지 않고 그냥 휙 지나가 버린다. 


나중에 알게 되었다. 버스가 만석이고 내리는 사람이 없으면 서지 않고 지나가 버린다. 사람이 많이 타고 있고 내릴 사람이 없고 또한 바로 뒤에 따라오는 버스에 사람이 적은 경우도 지나가 버린다. 하지만 합당한 이유가 없는 듯한데도 지나가 버리는 버스를 여러 번 만났다.    



공유택시 앱도 준비해야 
길이 굽이굽이 돌거나 내리막길 오르막길이 연이어져 있어서 뒤에 버스가 오는지를 쉽게 볼 수가 없다. 버스를 하도 기다리다가 지쳐서 공유택시를 부른 적이 여러 번 있었다. 몰타에서는 에스토니아에 기반을 둔 공유택시 볼트(Bolt)가 널리 이용되고 있다.


한편 비상시 버스 유리창 깨는 방법이 특이하다. 보통 유리창 옆에 조그마한 망치가 붙어 있다. 그런데 이번 몰타에서 본 것은 망치가 아니라 붉은 단추다. 비상시 노란색 봉인을 틀어서 깨고 붉은 단추를 치면 유리창이 깨진다.    


정차 단추를 눌러야
모든 정거장에 버스가 서지 않는다. 내릴 정거장 직전에 버스 안에 여기저기 붙어 있는 붉은 단추를 눌러 운전사에게 정차 신호를 반드시 보내야 한다. 내 정거장에 서 주겠지 하다가 내릴 정거장을 놓친 경우가 여러 번 있었다.


특히 공항이동시 시간 주의해야
출국시 버스로 공항으로 이동할 때는 넉넉하게 시간을 잡아야 한다. 우리가 머문 곳에서 공항까지 가는 버스가 1시간에 한 대였다. 버스를 놓치거나 만석이라 버스가 정거장에 서지 않으면 1시간을 더 초초하게 기다려야 한다. 

몰타는 차량 주행방향이 다르기 때문에 특히 횡단보도를 건널 때 조심해야 한다. 도로를 건널 때 항상 오른쪽을 먼저 살펴 봐야 한다. 참고로 이번 몰타 여행에서 이동노선이나 버스정보를 유익하게 준 앱이 바로 Moovit다.

이상은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2편입니다.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