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05.15 06:41

지난 해 9월 브라질 리그에서 나온 골키퍼의 자책골이 지구촌 축구 동호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상대방이 찬 공을 골키퍼가 침착하게 잡았다. 

하지만 그가 일어나는 순간 공은 마술을 부리는 듯이 튀어올라 골망을 흔들었다. 그야말로 황당한 자책골이 나왔다. 언론들은 이를 두고 "골키퍼에 의해 축구 역사상 가장 멍청한 자책골이 나왔다"고 평했다.


최근 이보다 더 황당한 골키퍼 자책골이 유럽에서 나와 화제이다. 우크라이나와 루마니아 사이에 있는 몰다비아 리그에서 일어났다. 밀사미-우르시도스 팀 소속 골키퍼 라투 미투(Radu Mitu)는 5월 11일 첫 출전을 했다. 


그는 상대방이 찬 공을 넘어지면서 잘 받아냈다. 그가 동료에게 주기 위해 공을 던졌는데 공은 동료가 아니라 골망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언론으로부터 가장 멍청한 자책골로 평가 받은 브라질 골키퍼보다 더 황당한 자책골을 넣었다. 하필 첫 출전에 이런 골이 나왔으니, 운명의 장난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겠다.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10.11.14 05:51

몰다비아의 세리프팀과  올림피아팀(Sheriff vs Olimpia)의 11월 8일 축구 경기에서 맨체스트 유나이티드의 나니가 넣은 골과 비슷한 깜짝골(관련글: 맨유 Nani의 깜짝스러운 냉큼골 화제)이 터져 화제를 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출처 / source link

페널티킥을 골기퍼가 잘 막아낸다. 하지만 튕겨나온 공을 다시 헤딩한다. 이 또한 골키퍼가 선방해서 공을 잡았다. 골키퍼가 앞으로 멀리 차려고 공을 땅으로 굴리는 순간 골키퍼 뒤에 있던 상대방 선수가 달려들어 공을 차서 골을 넣는다. 영락 없이 나니의 깜짝골을 닮았다.


힘들게 선방했건만 너무 어이없게 내주었다. 세계 축구계에 나니골과 같은 깜짝골의 등장은 골키퍼를 더욱 긴장하게 한다. 이 동영상에서 보듯이 골키퍼는 언제라도 공을 찰 때 뒤에 숨어 있는 상대방 선수가 있는지를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 최근글: 방송사고 - 생 방송중 사회자 와이셔츠로 떨어진 새똥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