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1.07 07:39

최근 아내가 모처럼 집을 비웠다. 지방 도시에 일이 있어 이틀 동안 집을 비웠다. 집에 남은 딸아이와 함께 밥때가 되어 무엇을 해먹을까 고민했다. 

"아빠가 뭘 해주면 좋겠니?"
"아빠, 우리 각자 알아서 먹자. 아빠는 아빠 좋아하는 거, 나는 내가 좋아하는 거."
"좋은 생각이다."

이렇게 한 끼는 쉽게 해결되었다. 어디 하루에 한 끼만 먹을 수 없는 일이다. 또 다시 밥때가 되었다. 배가 고픈 딸아이가 냉장고를 열어보았다.

"아빠, 우유가 없어! 달걀도 없어! 난 공부할테니까 아빠가 가게에 갔다와."
"그럼, 아빠가 사와야 할 물건들을 써봐라."
"알았어. 리투아니아어로? 영어로? 한국어로?"
"당연히 한국어지."
"어려워. 그래도 한번 써볼게."

이렇게 딸아이는 부엌에서 힘들게 쇼핑목록을 한글로 썼다.


게란         계란
오랜지     오렌지
굘           귤
팡           빵
옴뉴수     음료수

살펴보니 한글 표기의 어려움이 고스란힌 담겨져 있었다. 
에, 애  ('게'인지 '개'인지는 문맥이나 써여진 글자로 구별한다)  
파, 빠  (대부분 주변 유럽인들은 파와 빠를 구별하지 못한다)  
으 (대부분 유럽어는 이에 해당하는 철자가 없다)

"그래도 해바라기씨는 정확하게 썼네. 이젠 정말 더 열심히 한글책을 읽고 쓰는 공부를 해야겠다."
"맞아."


하지만 돌아서면 딸아이는 또 잊어버린다. 그래도 종종 이런 계기를 활용해 자극을 주면서 스스로 동기부여가 되도록 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요가일레를 위해서 잠깐 조언하자면 아버님께서 종종 써여진 이라고 쓴 글을 봤습니다 써여진이 아니고 쓰여진 입니다. 요가일레에게 잘 못 가르치실까봐 알려드려요.

    2014.01.07 19:19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하지만 김형배 선생님에 따르면 "써진"이 맞다고 합니다. http://hanmalgeul.kr/?mid=study&listStyle=webzine&sort_index=readed_count&order_type=desc&page=8&document_srl=11218

      2014.01.07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 남편이 "제" "재" "쟤" 발음을 구분 못해요. 제가 발음 하고 맞춰보라고 해면 그 차이가 들리지 않는대요. 저희 엄마에게는 제 발음이 확실하게 들리거든요. 만약을 대비해서 재차 확인을 했는데 남편 식구들은 경상도 사람이라서 그 구분이 없나봐요.

    쟤는 좀 힘드니까 제외하더라도 제 하고 재는 발음을 할 때 입 모양과 입속에서 혀의 위치가 다른데 그것도 못하더라고요. 한국사람인데도요. 일단 경상도라서 어렸을 때 부터 발음 구분이 잘 안들렸나 봐요. "경제 제재" 를 발음 하라고 하면 경제제제 라고 발음을 해서 훈련시키는 데 안되요.

    외국이니까 얼마나 더 힘들겠어요. 한국어를 듣는 기회조차 없으니 정확한 한국 발음을 들을 기회가 없으니까 많이 힘들어 할거에요.

    한정된 시간으로 한글까지 정확하게 배우는 것은 무리가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이 만큼이라도 한국어 하는것이 얼마나 기특해요? 요가일래 대단합니다.

    2014.01.07 20:33 [ ADDR : EDIT/ DEL : REPLY ]
  3. 박진

    소녀상을 지켜주세요.

    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please-protect-peace-monument-glendale-central-library/Zl0fHlLP

    여기가 링크이고, 백악관 사이트 서명 페이지입니다.
    서명 꼭 부탁해요!
    1. "create an account" 눌러
    2. 이메일, 내이름, 성, 다 적고 밑에
    3. challenge question 에 대한 답을 적으시면 됩니다.
    가입한 이메일에 보면, 비밀번호가 나옵니다.
    이메일적고, 백악관에서보내준 비밀번호 입력.

    2014.01.08 06:45 [ ADDR : EDIT/ DEL : REPLY ]


호텔방을 들어가면 큼직한 텔레비전 화면에 이름이 적혀있으면 웬지 기분이 좋다. 이런 경우 늘 머리 속에는 아주 옛날에 자주 들었던 노래가 맴돈다.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다면 정말 좋겠네 정말 좋겠네.'


이어서 침대과 욕실을 둘어본 후에 의자에 앉아 책상 쪽을 바라보니 종이 한 장이 눈에 띄었다. 그 동안 많은 호텔에 투숙을 했지만, 이런 명확한 목록은 처음 보았다. 

'손님들이 여기와서 얼마나 사고를 쳤기에 이런 물품 훼손 목록이 놓여있을까?'


목록 속의 물품은 무려 67개 되었다. 이런 목록이 책상에 있다는 것에 놀랐고, 그 자세함에 한 번 더 놀랐다. 그 배상액이 얼마나 될까 궁금해 확인해보았다. 목록 속 화폐단위는 라트비아 라트이다. 1라트는 한국돈으로 약 2100원이다.   

대표적인 몇 가지만 살펴보자.

문          225라트 (47만원)
문손잡이 20라트 (4만 2천원)

텔레비전 700라트 (150만원)
리모콘    25라트 (5만 3천원)

카펫 평방미터 40라트 (8천 400원)
커튼              170라트 (36만원)

책상    100라트 (21만원)
전화    30라트 (6만 3천원)

세면대  250라트 (53만원)
샤워     250라트 (53만원)

보아하니 이 호텔에는 파티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음주로 인해 훼손하는 경우가 흔하는 듯하다. 그래서 잘 보이는 곳에 훼손 목록을 놓고 사람들에게 주의심을 주고 있다. 그냥 편안하게 잠만 자고 나오면 될 텐데 말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