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늘 지갑에 명함을 넣고 다녔다.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다. 명함을 건네주는 대신에 블로그 주소나 카카오톡 아이디나 페이스북 계정 등을 알려준다. 그래서 그런지 탈린 공항에 빼곡히 꽂혀 있는 명함 벽이 인상적이다.


원래 의도가 얼마나 유용하게 실현되고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명함 박물관"을 떠올리게 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가일래2013.11.29 06:17

사람마다 습관이 다르다. 도서를 구입하면 속표지에 이름과 구입날자를 적는다. 혹시나 분실할 때 누구에게 돌려줘야 할 지에 대한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작은 희망도 담겨져 있다. 뒷표지에는 완독한 날짜를 적어놓는다. 

그다지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지만, 이번 여름에 가족으로부터 스마트폰을 선물받았다. 스마트폰은 값이 비싸지만, 그 안에 들어 있는 여러 정보가 소중하다. 누구나 이를 분실하지 않으려고 주의하지만 세상 일은 아무도 모른다. 만약을 위해 나도 내 명함을 스마트폰 뒷면에 끼어놓았다. 

어느날 아내가 이를 보더니 한마디했다.
"정말 보기 안 좋다. (고급스러운) 스마트폰에 (큼직한) 명함이 정말 안 어울린다. 유치하다. 없애!"

옆에 있던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도 반응했다.
"엄마는 참. 이건 정말 좋은 생각이야. 누가 발견하면 쉽게 찾아줄 수 있잖아. 아빠는 천재야!"

스마트폰에 끼어놓은 명함에 아내와 딸은 이렇게 극명하게 다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 민주주의 표 대결로 2 대 1이니 명함을 그대로 끼어놓자."

최근 딸아이가 자기 방에서 혼자 열심히 무엇인가를 하고 있었다. 궁금했다.


"너 뭐하니?"
"꼬리표를 만들고 있어."
"왜 만드는데?"
"혹시 잃어버리면 누가 찾아줄 수 있잖아. 우리 학교에서는 아무도 이렇게 하지 않아. 내가 혼자야."


이렇게 딸아이는 필통 속에 있는 볼펜과 연필에 이름과 학급을 기재한 꼬리표를 붙였다.

"아빠도 어렸을 때 이렇게 했는데. 네가 어떻게 알았지?"
"아빠, 내가 아빠를 닮으니 기분 좋지?"
"그래. 친구에게 빌려줘도 나중에 쉽게 돌려받을 수 있겠다."
"맞아."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열심히 일하시는 흔적이 보이네요~

    2013.11.29 06: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애고!~~ 저렇게 섬세하게 사랑하시네요.

    2013.11.29 06:49 [ ADDR : EDIT/ DEL : REPLY ]
  3. 박진

    딸내미 때문에 왠지 뿌듯하면서 가슴이 먹먹하지요?
    그 마음이 읽힘니다.
    역시 내자식이란 기분...
    이쁘지..영특하지..나닮았지..
    어찌 딸내미가 사랑스럽지 않을수가 있으리오!!!

    2013.11.29 09:05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10.03.28 09:07

주로 집에 머물다 있다보니 명함이 그렇게 쓸 일이 없다. 하지만 종종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에는 늘 지갑에 줄 명함이 있는 지 확인한다. 명함은 헤어지고 난 후 그 사람의 얼굴로 각인된다. 그래서 명함이 특이한 만큼 그 사람에 대한 기억도 오래갈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 웹사이트에서 본 이혼전문 변호사의 명함이 아주 특이해 관심을 끌었다. 명함을 쉽게 둘로 찢을 수 있도록 해놓았다. 이 사이트에 올라온 재미난 명함을 아래 소개한다. (출처: sour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닌텐도를 놀면서 구걸 행각을 벌인 딸아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첫번째 명함이 쵝오인듯

    2010.03.28 09:1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