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21 04:30

시간 여유가 많은 여행자에게 모스크바 볼 거리 하나를 소개한다. 베데엔하((VDNH, VDNKh 위치))이다. 지하철 베데엔하 역에서 내려 밖으로 나오면 엄청난 연기를 내뿜으며 하늘로 솟아오르는 듯한 조형물을 만난다. 이는 1964년 세워진 우주정복자 기념비로 모스크바 우주박물관의 상징물이다. 세계에서 최초로 우주비행을 한 사람은 러시아인 유리 가가린이다. 그는 1961년 4월 12일 보스토크 1호를 타고 1시간 반 동안 지구 상공을 한 바퀴 도는 데 성공했다.

우주박물관은 유리 가가린의 첫 우주비행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981년 4월 10일 일반에 공개되었다. 소련과 러시아의 우주 관련 즉 비행역사, 천문학, 우주탐험, 우주기술 등 8만5천여점이 전시되어 있다. 
 

우주박물관을 왼쪽 옆에 두고 인파를 따라 앞으로 나아간다. 


베를린 브란데부르크 문이나 파리 카루젤 개선문을 떠올리게 하는 정문이 나온다. 베데엔하는 1939년 전러시아 농업 박람회로 세워졌다. 초기 이름에 딱 맞게 콜호즈 집단농장의 남녀 한 쌍이 곡식단을 높이 들고 있다. 


1959년 국민경제달성박람회(ВДНХ, VDNH)로 명칭이 변경되고 농업뿐만 아니라 과학, 기술, 문화 등 여러 산업 분야로 확대되었다. 소련 사회주의 체제의 전시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현재 이 박람회장의 전체 면적은 237헥타르고 이중 실내 전시관들이 27헥타르를 차지하고 있다. 모나코 공국보다 더 넓다. 어머어마한 크기다. 


정문을 지나 약 300미터 앞으로 가면 레닌 동상이 우뚝 서 있다. 기념 사진 촬영을 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레닌 뒤에는 중앙전시관이 위치하고 있다. 


건물 정면 윗부분에는 소련의 15개국 공화국의 황금색 문장이 일렬로 붙여져 있다. 


9월 초순에도 장미꽃이 여전히 피어 있다. 


8각형 연못 안에 분수가 물을 뿜어내고 있다. 1954년 세워진 민족우호 분수(Druzhba Narodov)이다. 


황금빛 소녀상이 16개이다. 숫자는 소련과 소련에 속한 15개 공화국을 뜻한다. 소련 15개 공화국에 살고 있는 민족들의 우호가 마치 꽃을 피우고 있는 모습이다. 그 당시 누구도 훗날 소련이 붕괴될 몰랐을 것이다.  


아르메니아 공화국 전시장이었다. 안에 들어가보니 선물가게와 식당이 자리잡고 있다.


카자흐스탄 공화국 전시장이다.


벽면에 말과 양을 기르는 카자흐스탄 사람들의 생활상이 조각되어 있다. 양치기 머리에 올라간 검은 색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가까이에 가보니 비둘기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 


귀에 익은 노래가 전시장 스피커를 통해 들려온다. 바로 조용필이 부른 돌아와요 부산항이다. 우와~~~ 여기에서 한국 노래를 듣게 되다니!!!   



산업광장에 있는 돌꽃(석화) 분수대다. 이 분수대의 이름은 우랄 지역의 민화를 담고 있는 책 이름 "돌꽃"에서 나왔다. 


베데엔하가 모스크바 시민들의 좋은 휴식지 역할도 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우크라이나 공화국 전시관이다.


벨라루스 공화국의 전시관이다. 


여기 안에는 무엇이 전시되어 있을까 궁금해 들어가니 다름 아닌 쇼핑센터다. 벨라루스에서 생산된 의류, 신발 등을 팔고 있다. 


보스토크(Vostok) 로켓이다. 1959년부터 1991년까지 소련에서 우주선을 발사할 때 사용한 로켓이다. 세계 최초 유인 우주선 보스토크 1호를 발사한 로켓이 이 로켓(Vostok-K 8K72K)이다. 보스토크는 동양이라는 뜻이다. 아, 로켓아! 동양인 나를 고향으로 태워다오... ㅎㅎㅎ  


저 붉은 구멍을 통해 시뻘건 화염을 뿜었으리...


수호이 Su-27이다. 소련과 러시아의 주력 전투기다.


Su-27은 쌍발 엔진을 사용한다.


우주전시관 뒷쪽으로 가면 사과나무 정원이 잘 가꾸어져 있다. 사과꽃이 한창일 때 오면 참 좋겠다.  


광대한 전시장 안에서 5km이상을 걸었더니 허기가 느껴진다. 현지인 갈리나의 안내를 받아 간 레스토랑 Вареничная №1이다. 레스토랑 위치


항아리에 담겨진 따근한 필라프 


동행한 친구는 찐 만두를 먹는다. 


정문을 통해 나왔다. 무려 3시간 30분을 이 박람회장에서 보냈다.  


사회주의 체제와 계획경제의 흔적을 찾볼 수 있는 이 박람회장에는 전시관뿐만 아니라 놀이공원, 수족관, 쇼핑센터 등도 마련되어 있다. 모스크바 도심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거대한 녹지공간이 여기다. 시간 여유가 있는 사람은 이곳에 한번 가볼 것을 권한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0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 11편 | 12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 중하순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의 일몰은 
오후 10시 30-40분경이다. 
남쪽으로 600여킬로미터 떨어진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의 일몰은 오후 10시경이다. 

밤 11시가 되어도 가로등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할 정도로 
하늘은 여전히 밝음을 이어지고 가고 있다.

* 2018년 6월 16일 오후 11시 43분 모습 (붉은 원 안이 바로 라디슨 블루 스카이 24층 레스토랑)


이맘때 이곳은 야경을 즐기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바로 정점인 하지를 향해 나아가는 긴 날을 즐겨야 한다. 


탈린은 발트 3국 수도 중 바다와 접해 있는 유일한 곳이다. 
어느 곳에는 붉게 어느 곳에서는 하얗게 변해가는 
발트해 탈린만을 바라보면서 여름철 일몰을 즐길 수 있는 곳을 하나 소개한다. 


바로 구시가지 근처에 있는 라디슨 블루 스카이(Radisson Blue Sky)
24층에 있는 레스토랑이다. 
실내에도 가능하고 실외에도 가능하다. 
여름철인데도 대체로 날씨는 쌀쌀하다. 
6월 16일 이곳에 지인들과 다녀왔다. 
이날 바라본 일몰 무렵과 탈린 구시가지 모습이다. 


레스토랑에는 모포도 있지만 
긴팔을 입거나 따뜻한 옷을 챙겨가야 한다. 
참고로 맥주 500cc 한 잔 가격이 6유로였다.

6월 16일 오후 10시 44분 불꽃놀이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전에 한국에서 손님이 방문했다. 흔히 그러듯이 손님 덕분에 평소에 거의 가지 않는 관광명소를 둘러보게 된다. 이번에 찾은 곳은 바로 리투아니아 최대 관광 명소 중 하나인 트라카이였다. 호수 위에 떠있는 듯한 성으로 유명하다[아래 영상은 트라카이 성].
 

이 성이 있는 호수 뒷편에는 하얀 궁전이다. 이는 1890년대 신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어진 당시 유오자파스 티쉬케비츄스의 별장이다. 



호수로 인해 호수변을 따라 솔찬히 가야 하는 거리이지만, 잔잔한 호수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를 바라보면서 커피 한 잔을 마실 생각으로 이곳을 찾았다. 



아쉽게도 커피숍은 여름 관광철이 아니라 문을 닫았다. 길 위에는 낙엽이 수북히 쌓여있었다. 나무에 매달려 있으면 아름다운 단풍이요, 이렇게 떨어져 있으니 치워야 할 낙엽이다.



이날 뭐니해도 눈길을 제일 사로잡은 것은 바로 공원의자였다. 

  


의자 양쪽이 조각품으로 장식되어 있어서 앉기가 망서려졌다. 이렇게 공원 휴식 의자까지 별장 건축양식에 어울리도록 한 관리자의 세심한 배려가 인상적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