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7. 1. 31. 19:23

메밀하면 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우리 집은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메밀밥을 먹는다. 한국에 살 때 메밀국수는 참 좋아하지만, 메일밥을 먹어본 적은 없었다. 워낙 하얀 쌀밥에 익숙해져 있어서 메일밥 먹기에 처음에는 힘들었다. 그냥 건강에 좋다기에 억지로 먹곤 했다. 

2013년 메밀 생산량에서 리투아니아는 세계에서 11번째이다. 인구 3백만여명에 면적 6만5천 평방킬로미터의 작은 나라임을 고려하면 적은 생산량이 아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감자 대신 메밀밥을 해서 고기와 함께 먹거나 메밀죽이나 메밀가루 부침개 등을 해서 먹는다. 


메밀은 아미노산과 비타민이 풍부해 비만을 예방하고 몸 속 열을 내려 피부미용에 좋다. 루틴 성분은 혈압과 혈당치를 낮춰 성인병과 고혈압 예방에 좋다.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손상된 간세포 재생을 촉지하고 간의 해독기능을 강화시켜 준다. 이뇨작용을 원활하게 하는 효능도 지니고 있다. 

종종 편하게 밥을 하기 위해서 전기밥솥으로 메일밥을 해보았다. 한번 하고 나면 전기밥솥 벽면이 메밀껍질로 다 달라붙어 있어 씻기에 불편했다. 또한 밥하는 과정에서 물거품이 많이 새어나왔다. 그후 전기밥솥으로 하지 않고 아내가 해줄 때만 먹게 되었다. 얼마 전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당신도 이렇게 메밀밥을 해봐. 참 쉬워"라면서 메일밥 짓는 법을 알려주었다.

혹시 메밀밥 짓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여기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두 번 물로 메밀을 씻는다.


씻는 동안 커피포토로 물을 끓인다.
씻은 메밀을 솥에 붓고 끓는 물을 그 위에 붓는다.


물이 어느 정도 끓을 때까지 불을 커놓는다.





불을 끄고 천 두 장으로 덮어놓는다.


이렇게 40분 정도 놓아두면 아주 부드러운 메밀밥이 완성된다



그렇게 먹기 싫어하던 중학생 딸아이도 이렇게 지은 메밀밥을 요즘 들어 아주 즐겨먹는다. 메밀밥이 지니고 있는 여러 효능으로 우리 가족이 더 건강한 삶을 유지하길 기대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rtorwkwjsrj

    오 .. 100% 메밀밥이군요.
    저는 고지혈증때문에 오래전부터 쌀에다 메밀을 약 10%넣어서 밥을 해요.
    한국은 메밀이 비싸 많이 못넣어요.

    아무레도 그곳으로 이민을 가야할듯....ㅎ

    2015.12.23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2. 저도 메밀을 한봉지 사다놓고 어떻게 해먹을까 고민을 했는데, 메밀밥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2015.12.26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조국 전쟁 당시 구소련 병사들도 메밀밥을 즐겨 먹었다고 하는데 GO! 메밀밥 해먹자!

    2016.07.05 11:07 [ ADDR : EDIT/ DEL : REPLY ]
  4. 다이어트때문에 메밀밥 짓기를 하다가 너무 좋은 내용으로 포스팅되어 있길래 제 포스팅에 초유스님의 메밀밥 짓기 링크걸어놨습니다. 혹시 불쾌하시면 말씀해주세요~ 지울게요^^

    2017.01.16 22:06 [ ADDR : EDIT/ DEL : REPLY ]
    • 유익한 정보가 되었다니 감사합니다. 링크해주셔서도 감사드립니다.

      2017.01.19 00:43 신고 [ ADDR : EDIT/ DEL ]
  5. 100z0

    실제로 방금 해봤는데 진짜 밥이 되네요?!!신기신기 근데 물양을좀 많이한거 같아요 다음에는 물을 좀 적게해보려고요. 봉평메밀로 했는데 마치..짭짤한 동지팥죽맛이에요. 쌀컵으로 한 컵만 했는데 3인분은 나오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7.03.31 21:24 [ ADDR : EDIT/ DEL : REPLY ]
  6. 쉬땅

    지난 여름 여행때 카우나스 마트에 메밀이 보이길래 여행에서 쌓인독을 풀려고 밥을 해먹었어요 오백그램사서 1주일쯤 아이와 끼니를 이었는데 몸도가볍고 좋더군요 초유스님으로인하여 지펴졌던 발트에대한 그리움을 맘껏누리고 돌아왔습니다.다시 일상으로 돌아오고 찬바람 이는 가을이오니 자전거타고 누볐던 트라카이성과 호수 ,시굴다의 자작나무숲 ,계곡 ,투라이다성 ,마치 고향처럼그립습니다.시굴다에서 썼던 엽서가 직장에복귀하던날 받고서 얼마나 기쁘던지... 힘들때마다 시굴다 카우나스 라끄베레를 떠올리며 일상을 이어나갑니다 먼나라 발트의 존재를 알려주신 초유스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2017.10.31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 발트에 좋은 느낌을 받았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ㅎㅎㅎ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오,

      2017.11.02 05:05 신고 [ ADDR : EDIT/ DEL ]

영상모음2009. 10. 14. 06: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일제히 중앙난방이 가동되었다. 이는 겨울철로 완연히 접어들었음을 뜻한다. 이렇게 겨울철로 접어드는 길목에서 사람들은 보통 따뜻한 우유에 꿀을 즐겨먹는다. 이는 환절기에 흔히 겪는 감기의 치료와 예방에도 좋다. (오른쪽 사진: 리투아니아에 자라는 보리수 열매)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가장 높이 평가하는 꿀은 보리수꿀이다. 리투아니아에는 보리수가 많이 자란다. 보리수꿀은 특히 감기, 인후염, 기관지염, 신경병, 두통 등에 효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밀꿀은 혈액 속에 헤모글로빈량을 증가시킨다. 나무딸기꿀은 감기에 효과적이고, 기침을 억제시킨다. 유채꿀은 장과 위에 좋다.

예전에 양봉을 하는 리투아니아 사람을 방문했다. 그 식구들이 그릇 채 놓고 먹는 꿀이 정말 꿀맛이었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대개 꿀을 평소 알고 지내는 양봉인으로 직접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 리투아니아 양봉인을 아래 영상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철 보양에도 좋은 꿀을 되도록이면 자주 먹어야 겠다. 현재 리투아니아에서 꿀 1kg당 한국돈으로 약 7천원-1만2천원 한다.

* 관련글: 꿀과 우유를 즐겨 마시는 7살 딸아이
               조각품 같은 리투아니아 벌통들
* 최근글: 윽박지름식 가르침보다 지금 모름이 훨썬 더 좋아!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이렇게 먹는 맛은 어떤 맛일까?

    2009.10.14 07:00 [ ADDR : EDIT/ DEL : REPLY ]
  2. ㅁㄴㅇㄹ

    ㅋㅋㅋ 맞습니다 진짜 꿀맛이겟네요

    2009.10.14 21:0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