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3.02.12 07:42

리투아니아의 요즘 날씨는 밤에 내린 눈이 낮에 녹고, 다시 밤에 눈이 내린다. 영상 0도 내외의 포근한 날씨에 인근에 있는 공원에 가족과 함께 최근 산책갔다. 공원 입구에서 얼마 떨어지 있지 않는 나무에 걸려 있는 붉은색 물체가 시선을 끌었다.

회색빛 나무가지에 걸려있는 붉은색은 누구에게나 쉽게 눈에 뛴다. 대체 무엇일까? 빨간색과 하얀색이 순간적으로 산타할아버지를 떠올리게 했다.


그런데 가까이에 가보니 깜짝 놀랐다. 촘촘히 뜨게질로 만든 새먹이통이었다. 정말 정성스럽게 만든 새먹이통이었다. 안으로 들여다보니 먹이가 놓여있었다. 누가 이렇게 심혈을 쏟아 예쁜 새먹이통을 만들었을까..... 잔잔한 감동이 마음 속에 일어났다.   



"아빠, 정말 예쁘다. 우리가 집으로 가져가버릴까?"
"안돼. 여기 있어야 많은 사람들이 감동 받고, 새들도 기분 좋게 밥을 먹지."

Posted by 초유스
생활얘기2013.01.15 07:01

리투아니아에 지난해 12월 중순 폭설이 내렸지만, 이내 영상의 날씨로 눈이 거의 녹았다. 그러다가 연초에 다시 눈이 내렸고, 대지는 온통 흰색이다. 어제 아침 일어나니 나뭇가지에는 보슬보슬 내린 눈이 살며시 앉아 있었다. 새가 푸드득 하는 순간 그가 앉은 나뭇가지의 눈은 땅으로 떨어졌다.


우리 집 부엌 창가에 있는 단풍나무 가지에는 진박새들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포송포송한 눈이 별미인지 진박새는 이를 쪼아먹고 있었다.


"우리 집에 새들에게 줄 먹이 있어?"라고 아내에게 물었다. 
"주면 안 돼."
"왜?"
"최근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함부로 새들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고 했어."
"왜?"
"사람들이 먹이를 주는 데 오히려 이것이 새를 굶어죽이는 결과를 초래한데."
"어떻게?"
"사람들이 한 두 번 먹이를 주면 새는 스스로 먹이를 찾는 노력 대신에 그 자리에 기다리고 있데."
"기다리다가 굶어주는구나."
"그래. 당신이 규칙적으로 먹이를 줄 수 있다면 줘도 돼. 그런데 곧 당신이 한국을 방문하잖아."
"맞다. 이 정도 날씨라면 새들이 스스로 먹이를 찾도록 놓아두는 것이 좋겠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3.02 14:19

집에서 1km도 못 미치는 거리에 소나무 등으로 울창한 공원이 하나 있다. 모처럼 이 공원으로 가족 산책을 어제 다녀왔다. 3월 1일이면 계절로는 이제 봄인데, 여전히 공원은 눈으로 덮여 있다. 스키를 타는  사람들, 눈썰매를 타는 아이들, 산책을 하는 사람들 등으로 숲 속은 분주했다.  

이렇게 산책을 하면서 둘러본 숲 속에 올해도 여김 없이 새 먹이통들이 나무에 매달려 있다. 물통, 음료수병, 우유팩 등으로 만들어진 먹이통이다. 특히 헝겊처럼 걸려 있는 돼지비계가 눈길을 끈다. 이렇게 새 먹이통을 볼 때마다 먹이를 채워 넣는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온다. 다음 산책 때는 먹이를 챙겨가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몇 점 남은 돼지고기 비계가 새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관련글: 리투아니아의 특이한 새집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