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8.05.18 07:35

5월 초순과 중순 리투아니아 거리나 공원에서 
아주 흔히 볼 수 있는 꽃 중 하나가 마로니에 (일명 말밤나무 horse-chestnut) 꽃이다. 
나뭇잎이 7개이고 모양이 비슷해 칠엽수라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마로니에는 꽃가지가 위로 뻗어 큰 원추형을 이루고 
꽃잎에는 분홍색 점들이이 선명하게 박혀 있다. 
또한 열매의 외면은 밤송이와 같은 가시가 있다. 
밤을 닮아서 이를 너도밤나무라 우기는 사람도 만난다.

마로니에는 지중해 연안이 원산지이고 
너도밤나무는 참나무과에 속하고 우리나라 울릉도의 특산 식물이다.

마로니에 열매가 밤을 닮아서 그런지 
이것을 주워 먹어보려는 여행객들을 가끔 본다. 
독성을 띄고 있어 먹을 수가 없다. 하지만  약용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우리 집 앞에서 자라고 있는 마로니에 꽃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폴란드 친구가 즉각 댓글을 달았다.
 


폴란드 친구의 댓글이다.  
"나도 방금 꽃을 따서 약을 만들고 있었어."

민간요법으로 약을 만든다는 소리에 궁금증이 일어났다.  
질문 쪽지를 보냈다.

"요법을 알려줄 수 있니? 어디에 좋은데?"
"마로니에 꽃은 혈관 특히 정맥에 좋다. 꽃은 개화 도중에 따서 햇볕에 말린다. 
말린 꽃의 적당량을 넣어 차로 마신다.
기름 등과 섞어 바르기도 하고
보드카나 알코올 96%에 넣어서 상처 부위에 바르기도 한다.
좀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내가 더 자료를 찾아볼게." 

유럽에서 약 30년을 살면서 
마로니에 꽃으로 차나 약으로 사용하는 사람을 이렇게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올해는 그냥 넘어가고 내년에는 나도 마로니에 꽃 차를 만들어 마셔봐야겠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며칠 전 의정부에서 보고 무슨 나무일까 여태껏 궁금했던 나무인데,
    이게 마로니에꽃이었군요. 덕분에 알게 되었어요, 고맙습니다.

    2018.05.20 0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동네방네 이 나무들이라 "왜 먹지도 못하는걸 심었을까?" 했었습니다.

    봄에 꽃이 피면 나도 말려서 꽃차 한번 마셔보고 싶은데..
    이 나무들이 다 큰지라 꽃을 따는건 무리가 있지싶습니다.^^;

    2018.06.01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생활얘기2012.05.10 05:20

4월 하순 아내와 함께 산책을 나갔다. 

도로변에 막 솟아오르는 마로니에 새싹을 보았다. 아내에 물어보았다. 

"올해도 당신 생일에 마로니에 꽃이 필까?"

"해마다 피었으니 올해도 피겠지."

"보니 지난해보다 좀 늦는 것 같은데."

"걱정마. 필 거야."

"그렇다면 저 마로니에 꽃을 생일 선물로 하고 내가 따로 꽃을 안 살 거야."

5월 6일 일요일 같은 곳을 지나갔다. 결과는 마로니에 꽃이 활짝 피어있었다.


다음날이었다. 마로니에 꽃으로 생일 선물을 대신할 거야라고 막상 선언했지만 

그래도 마음 한 구석이 뭔가 허전했다.

딸아이를 학교에 보낸 후 다시 잠이 든 아내 몰래 

살짝 현관문을 닫고 꽃가게를 방문했다.

무슨 꽃을 살까 망설이다가 발코니에 매달수 있는 화분꽃을 샀다. 


아내는 오후에 발코니에 나갔다가 이 낯선 꽃을 보았다.
 
"당신이 산 꽃이야? 우와 마음이 통했네. 나도 곧 이 꽃을 사야겠다고 생각했는데......"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어제 이꽃 본것 같네요~
    뭔가 했는데..마로니에 꽃이군요..

    2012.05.10 06:59 [ ADDR : EDIT/ DEL : REPLY ]
  2. jaesunny

    저거 가을에 열매가 열려서 떨어지는데 밤이랑 똑같이 생겼지요~
    하지만 탄닌성분이 많아서 무지하게 써서 도토리껍질맛이 나고
    배탈나지요... 외국서는 공업용 풀의 원료로 쓴다던데~~

    2012.05.10 21:31 [ ADDR : EDIT/ DEL : REPLY ]

사진모음2009.05.17 15:00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보리수나무, 단풍나무이다. 이들 사이에 요즘 하얀 꽃을 피우며 시선을 끄는 나무가 바로 마로니에(서양 칠엽수)이다. 원래 남유럽에서 자라던 마로니에가 리투아니아에 처음 심어진 때는 20세기 초이다.

마로니에는 공원이나 도심의 도로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 나무의 열매를 볼 때마다 “이것이 먹을 수 있는 밤이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아쉬워한다. 마로니에꽃 구경 한번 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칠엽수 꽃입니다.
    아마도 가시칠엽수일겁니다.
    열매에 가시가 있는 것.
    마로니에라는 것이지요.

    너도밤나무를 검색하다 댓글 남깁니다.

    2016.05.16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2. 춤추는염소

    너도 밤나무는 잎이 밤나무 비슷합니다. 사진의 가로수들은 너도밤나무가 아니라 나도 밤나무입니다. 열매가 밤과 비슷하지만 독성이 있어서 먹지 못해요

    2018.10.14 06: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