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 요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4.03 김 모락모락 나는 감자요리 쿠겔리스가 식욕 당겨
생활얘기2020. 4. 3. 04:48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북유럽 리투아니아는 외출금지령은 내려지지 않았지만 사람들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르고 있다.

약국과 식품점을 제외한 모든 가게는 영업이 금지되어 있다. 대체로 이곳 유럽 사람들은 집밥이나 도시락 싸가기가 일상화되어 있으므로 식당이 영업하지 않는다고 해서 큰 지장을 받지 않는다.

재택근무가 권장되어 온가족이 하루 종일 집에 같이 있는다. 자연스럽게 가족이 함께 준비해서 집밥을 먹는 일이 더 잦아졌다. 가족이 다 모였을 때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자주 해 먹는 음식이 하나 있다. 바로 감자요리 쿠겔리스(kungelis)다. 

요리법은 간단하다. 물론 집집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다. 보통 재료는 다음과 같다.
감자
돼지고기나 닭고기
달걀
양파
끓인 우유
소금과 후추
 
- 생감자를 깎아 강판 혹은 전기갈개에 간다
- 양파도 간다
- 간 감자와 양파를 달걀과 긇인 우유와 함께 잘 섞는다
-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다
- 그릇 바닥에 기름을 칠한다
- 재료를 반 정도 그릇에 붓는다
- 그 위에 양념한 돼지고기나 닭고기(우리 집은 닭다리 선호)를 얹는다
- 나머지 재료를 그 위에 붓는다
  


- 오븐에 굽는다
- 보통 섭씨 220도에서 15분 동안 구운 후 다시 섭씨 180도에서 1시간 굽는다

바로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리투아니아 감자요리 쿠겔리스가 완성된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새콤한 맛이 나는 사워크림(생크림을 발효시켜 만든 크림)을 발라서 먹는다. 사워크림 없이 먹어도 맛이 있다. 사워크림 대신에 구운 돼지비계와 함께 먹기도 한다.    


오븐에서 갓 꺼낸 뜨거운 쿠겔리스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리투아니아 음식 중 하나다. 남으면 다음날 후라이팬에 데워서 먹어도 맛있다. 아내에게 쿠겔리스를 조만간 또 해 먹자고 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