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바(Narva)는 유럽연합 회원국인 에스토니아 북동쪽 거의 극점에 위치한 도시이다. 강 하나를 두고 러시아와 국경을 이루고 있다. 인구 6만여명으로 에스토니아 제 3의 도시이지만 러시아인들이 거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역사적으로 보면 13세기 덴마크, 14세기 독일기사단, 16세기 러시아에 이어서 스웨덴 지배를 받았다. 대북부전쟁(1700-1721)으로 인해 나르바는 다시 러시아가 지배하게 되었다. 
  
소련식 건물에 둘러쌓인 나르바 시청사는 2차 세계대전의 참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하다. 이 시청사는 1671년에 세워진 바로크 양식이다. 1960년대에 복원되었지만 여전히 낡은 모습이 역역하다.    


시청사 옆에는 타르투대학교 나르바 분관인 현대식 건물이 들어서 있다. 시청사쪽의 벽면을 엣 건물 모습으로 재현해놓은 것이 인상적이다.  



러시아로 넘어가는 에스토니아 국경검문소이다.



러시아에서 에스토니아로 입국하려는 사람들이 줄서서 있다. 



다리 건너가 러시아 땅이고 붉게 물들어 있는 나무 뒤에 이반고로드 요새가 보인다.



러시아와 에스토니아를 갈라놓은 나르바 강은 총길이가 77km이다. 유럽에서 네 번째로 큰 페입시(Peipsi) 호수에서 발트해로 흘러가는 강이다. 나르바 문장에 있는 두 마리 물고기는 옛부터 나르바가 중요한 어항임을 말해 주고 있다. 나르바 강에 작은 배 여섯 척이 낚시를 하고 있다.    



나르바에 있는 헤르만 성이다. 나르바 성 혹은 나르바 요새로 불리어지기고 한다. 1256년에 덴마크인들이 세웠고 석재 성은 14세기 초이다. 1340년대 독일 기사단이 이를 구입했다. 2차 대전에 때 많은 손상을 입었고 그 후 보수되어 현재는 나르바 박물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여름철 이곳에는 중세 시대 생활상이 재현되고 있다.



헤르만 탑에서 내려다본 이반고로드 요새이다. 이 요새는 헤르만 요새에 대적하기 위해 1492년 모스크바 대공작 이반 3세가 세웠다. 



헤르만 성 입구 쪽 건물 옆에 레닌 동상이 있다. 소련 시대에 나르바 도심 광장에서 지나가는 사람들부터 경배를 받아오던 레닌 동상은 이제 이 구석에 방치되어 있다.    



헤르만 성 입구를 지나 왼쪽에는 중세풍 분위기가 물씬 나는 레스토랑이 있다. 



이날 먹은 돼지고기다. 맛있었지만 양이 많아서 다 먹지를 못했다. 



헤르만 성을 나와서 시청사를 거쳐 버스역까지 두 시간 남짓 걸어서 둘러보았다. 



다소 좁아 보이는 나르바 강을 하나를 놓아 두고 오른쪽은 러시아 이반고로드 요새이고 왼쪽은 에스토니아 헤르만 요새이다. 양쪽 강변에는 낚시하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많이 보였다.



때마침 햇빛이 붉게 물어 들어가는 단풍나무로 내리쬐어서 가을색의 아름다움을 순간이나마 맛 보일 수 있었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11.12.01 10:09

얼마 전 한국을 방문했을 때 20여년만에 옛 지인들의 모습을 보자 그 당시나 지금이나 큰 차이가 없었다. 단지 머리카락이 좀 희어졌고, 몸이 좀 퉁퉁해진 것을 빼고는 옛날 그대로인 것 같았다. 변했지만 변하지 않은 모습이 역력했다.

세계를 움직였고 움직이는 정치 지도자의 젊은 모습은 어떠했을까? 한눈에 현재의 누구인지를 알아볼 수 있을까? 리투아니아 웹사이트 balsas.lt가 모아놓은 것을 아래 소개한다. 
[사진출처 source link]

#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 니콜라 사르코지


# 앙겔라 메르켈 


# 블라디미르 레닌 


# 아돌프 히틀러


# 이오시프 스탈린


# 블라디미르 푸틴


# 데이비드 캐매런


# 윈스턴 처칠


# 조지 부시
 


# 버락 오바마


아뭏든 아이들은 희망이 있어 좋겠다. 자라서 무엇인가 될 수가 있으니까...... 
 
Posted by 초유스
기사모음2011.03.21 07: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누리꾼들 사이에 또 다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에는 인물 자체가 아니라 바로 동상이다. 최근 박정희대통령동산건립추진위원회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디자인을 최종 선정했다.

이 추진위원회는 18일 동상 당선작에 김영원 작가의 "중단없는 전진 - 선진조국을 위하여" 작품을 선정했다. 역사적 사명감이 가득한 지도자의 모습이 잘 표현되었다고 해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한다.

그런데 이 동상 모습이 드러나자 누리꾼들은 평양 만수대에 우뚝 솟아있는 김일성 동상과 닮았다고 평하고 있다. 바로 오른팔을 위로 들고 하늘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 때문이다.

이 동상 모습을 보자 두 가지가 떠오른다. 하나는 검지이고, 다른 하나는 레닌이다. 주먹 쥐고 중지만 펼친 모습은 유럽에서 아주 심한 욕임은 널리 알려져 있다. 한편 특히 멀리 있는 사물을 가르킬 때 주먹을 쥐고 검지만 펼친다. 그런데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런 모습으로 사람을 가르키는 것을 절대로 삼가한다. 옛 습관 때문에 검지로 사람을 가르켰다고 리투아니아인 아내로부터 훈계를 듣곤 한다. (사진출처: 인터넷)

두 번째 떠오르는 것이 바로 레닌 동상이다.  오른팔을 들고 멀리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레닌 동상과도 흡사하다. 지도자의 위대한 모습을 나타내는 데 왜 꼭 이렇게 레닌, 김일성 동상을 닮아야 할까?

아래에 레닌 동상은 소련시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에 세워져 있었다. 리투아니아가 소련에서 독립하자 이 동상은 철거되었고, 현재 리투아니아 남부지방 그루타스 소련조각상 공원에 다시 세워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닌 동상에 얽힌 내가 직접 경험한 일화 하나를 소개한다. 1990년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그 당시 현지인 친구가 사는 도시의 가장 핵심적인 자리에 거대한 레닌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저 (레닌 동상) 앞에서 기념 사진 같이 찍자!"
"우리의 자유를 앗아간 저 사람 하고는 사진찍기도 싫어."

고금을 통하고 누구에게서나 존경받는 지도자가 되기란 참으로 어렵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9.06.26 12:04

리투아니아에서 가볼만 곳 중 하나가 바로 그루타스 공원이다. 이 공원은 수도 빌뉴스에서 남서쪽으로 약 120 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숲 속에 위치해 있다. 이 공원은 다름 아닌 소련시대 동상이나 조각상으로 유명하다. 왜 이 한적한 숲 속에 동상들이 총집결해 있을까? 궁금한 것은 당연하다.

소련시대 레닌, 스탈린, 체제를 상징하는 조각상들은 도심의 명당자리를 다 차지하고 있었다. 1990년 체제가 무너지자 이들은 사람들에 의해 철거되었다. 이후 도시 구석진 곳에 방치된 이 동상들은 점점 커다란 사회적 골치거리가 되어버렸다.

리투아니아 정부는 공모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그루타스를 근간으로 사업을 하고 있는 말리나우스카스는 습지와 숲이 시베리아와 흡사한 그루타스로 동상들을 가져와 전시하는 공원 설립을 계획했다. 그의 안이 통과되었다. 소련점령시 36만명의 리투아니아 사람들이 시베리아 등지로 강제거주당했다. 현재의 리투아니아 인구가 340만명이나 이는 엄청난 숫자이다.    

말리나우스카스는 이렇게 시베리아를 연상시키는 이 숲 속에 소련시대 동상들을 보존해 후손들이 ‘수치스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다짐하는 역사 교훈의 장으로 삼고자 했다. 초기에 극렬히 공원 설립을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전무한 상태라고 공원 관계자가 말했다. 역사교육장 뿐만 아니라 여행 관광지로도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일전에 다녀온 사진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레닌은 늘 도심에서도 최고의 명당 지를 차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1년 1월 소련군의 무력진압에 항거하는 리투아니아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너진 저 레닌 동상의 그 후 모습은 어떠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오른손 엄지손가락은 짤렸지만, 비교적 온전하게 숲 속에 잘 보존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나 거대할까? 초유스가 두 다리 사이에 들어가보았지만 닿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기 공원 설립을 반대한 대표적인 사람들을 목조각해 전시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루타스 공원 입구 표지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내 식당에서 소련시대 음식도 맛볼 수 있다. 보드카 큰 잔을 단숨에 마시고 청어를 안주 삼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 평균 15만명의 방문객이 찾아온다.

* 관련글: 누구의 동상이기에 검은 비닐로 덮었을까

Posted by 초유스
영상모음2008.05.18 14:14

일전에 리투아니아 그루타스 공원 레닌 동상 곁 리투아니아 여고생들을 블로그에서 소개했다. 오늘은 새총으로 레닌을 대신해 컵을 맞추는 놀이를 소개한다.

자고로 지도자는 역사의 웃음거리나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고 오래도록 존경받는 이가 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요즘은 과거와 달라 지도자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워낙 빠르다.

리투아니아에서 영원한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보이던 옛 소련 체제가 1990년 무너지자, 레닌·스탈린을 비롯해 역대 소련 공산당 서기장 등 ‘어제의 지도자’들은 ‘사악한 점령자’나 동족을 핍박한 ‘매국노’로 전락했다. 도심의 중요한 자리에 세워졌던 이들의 동상과 체제를 상징하는 온갖 조각상은 시민과 정부에 의해 하나하나 철거됐다. 이런 상징물 가운데 상당수는 여러 해 동안 교외의 구석진 곳에 방치됐고, 일부는 부서져 폐기되기도 했다. 커다란 사회적 골치거리가 되어버렸다.

조각상들을 파괴하거나 없애는 대신 광장에서 숲 속으로 그대로 옮겨 보존해 후손들이 ‘수치스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다짐하는 역사 교훈의 장으로 삼자는 여론에 더 힘이 실렸다. 이런 취지로 리투아니아 ‘그루타스 공원’은 세워졌다. 거대한 레닌과 스탈린 동상에서부터 빨치산 대원의 군상에 이르기까지 모두 당대의 걸출한 조각가들이 만든 작품으로 예술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루타스 공원은 매년 봄 한 차례 당시 사회상을 체험할 수 있는 ‘사회주의 시절 축제’를 연다.


Posted by 초유스
사진모음2008.05.17 15:14

리투아니아에서 영원한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보이던 옛 소련 체제가 1990년 무너지자, 레닌·스탈린을 비롯해 역대 소련 공산당 서기장 등 ‘어제의 지도자’들은 ‘사악한 점령자’나 동족을 핍박한 ‘매국노’로 전락했다. 도심의 중요한 자리에 세워졌던 이들의 동상과 체제를 상징하는 온갖 조각상은 시민과 정부에 의해 하나하나 철거됐다. 이런 상징물 가운데 상당수는 여러 해 동안 교외의 구석진 곳에 방치됐고, 일부는 부서져 폐기되기도 했다. 커다란 사회적 골치거리가 되어버렸다.

조각상들을 파괴하거나 없애는 대신 광장에서 숲 속으로 그대로 옮겨 보존해 후손들이 ‘수치스러운 역사’를 반복하지 않도록 다짐하는 역사 교훈의 장으로 삼자는 여론에 더 힘이 실렸다. 이런 취지로 리투아니아 ‘그루타스 공원’은 세워졌다. 거대한 레닌과 스탈린 동상에서부터 빨치산 대원의 군상에 이르기까지 모두 당대의 걸출한 조각가들이 만든 작품으로 예술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루타스 공원은 매년 봄 대대적인 개장식과 함께 당시 사회상을 체험할 수 있는 ‘사회주의 시절 축제’를 연다. 지난 해 축제 때 방문해 찍은 소련 시절 때 복장을 한 리투아니아 여고생들이다. 사진 속 소품이 되어버린 새똥을 맞은 레닌 동상을 보니 세월의 무상함을 새삼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