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이전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22 지령 쪽지로 스마트폰 선물하는 딸의 별난 방법 (5)
요가일래2013.07.22 05:49

발트 3국 관광안내사 일을 하느라 이번에는 10일간 계속해서 집을 비웠다. 이 사이에 아내와 딸은 아내의 고향인 지방도시로 갔다. 지친 몸을 이끌고 아무도 없는 집을 향해 빌뉴스 버스 정류장을 나섰다. 혼자 식사는 무엇으로 할까 고민하면서 느리게 발걸음을 옮겼다. 

보통 아내는 여러 날 동안 집을 비우면 냉장고에 음식을 남겨놓지 않는다. 오는 도중에 가게에 들러 빵, 치즈, 상추, 토마토, 복숭아 등을 샀다.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들어오니 복도에 의자가 하나 놓여있었다. '천장에 있는 전구를 교체하다가 그만 의자를 제자리에 갖다놓지 않았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까이 가보니 노란 쪽지가 붙여져 있었다. 쪽지에 사용한 언어는 아쉽게도 한국어가 아니라 국제어 에스페란토다.


1. 아빠, 다른 곳에는 절대 가지 말고 침실로 가서 베개 밑을 봐!


2. 달콤하게 과자를 먹은 후에 요가일래 방으로 가서 가구 유리문에 있는 것을 봐!


3. 아빠, 아빠의 삶이 달콤하기를 원해? 그렇다면 거실에 있는 소파로 가봐!


4. 이 과자를 맛보고 아빠 방으로 가서 소파에 앉아봐!


5. 이 맛있는 과자를 먹어봐! 하지만 아빠의 삶이 더 달콤하기를 원해? 아직 충분하지 않아? 그렇다면 FINNAIR 꼬리표가 있는 아빠 서랍장 서랍을 열어봐!


도대체 최종에는 무엇이 있을까 궁금해졌다. 혹시 한국을 방문하라고 Finnair(핀에어) 비행기표를 사놓지는 않았을까... 별별 생각이 떠올랐다. 


6. 아빠, 엄청 즐기고 아내와 딸에게 전화해!


삼성 갤럭시 노트 2 똑똑전화(스마트폰) 곽을 열어보니 다음과 같은 쪽지가 있었다.

"달콤함으로 아빠는 벌써 날아가고 있어?"  
(핀에어 꼬리표는 기분이 좋아서 날아가라는 뜻이구나......)


출장으로 집을 비운 동안에 아내와 딸은 내가 가지고 싶었던 똑똑전화(스마트폰)을 선물로 구입해놓았다. 똑똑전화 선물도 감동적이지만, 식구가 없는 빈 집에 이런 쪽지를 남겨놓은 것 그 자체가 더 큰 감동으로 다가왔다. 



아무도 반겨주지 않는 빈 집에 이 쪽지들을 보면서 '우리는 서로 멀리 있어도 가족이고, 가까이 없어도 가족이다.'라고 독백을 해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한 미소가 저절로 떠오릅니다..

    제 마음이 따듯해지네요..

    2013.07.22 06:27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침 출근길 엄청나게 내리는 비 맞으며 출근길에 읽었습니다.

    입가에 절로 미소가 머금어 지네요.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2013.07.22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상하엄마

    너무너무 사랑스런 따님과 아내이십니다 ^^

    2013.07.22 16:56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렇게 센스있는 따님을 두셔서 행복하실것 같네요^^
    오랜만에 참 훈훈해지는데요?

    저도 부모님께 잘해야겠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13.07.23 09:14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랑스런 가족과 행복한 가정이 있어 외롭지 않으시겠어요. 가정이 행복해야 사회, 국가도 행복하잖아요.
    새삼 가족애를 일깨워 준 고마운 글에 감사를 드립니다.

    2013.07.23 20:49 [ ADDR : EDIT/ DEL : REPLY ]